전체뉴스 177511-177520 / 198,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 불공정 경선행위 제재

    민주당 '당 발전과 쇄신을 위한 특별대책위'(특대위)는 조만간 당내 대선주자들이 상대 후보 비방 등 불공정한 행태를 보일 경우 이를 제재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공정 경선 규칙을 마련, 당무위원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18일 전날 여의도 모 호텔에서 열린 특대위 심야토론과 관련, 브리핑을 통해 "당내 공정 경선을 위한 규칙을 다음 당무회의에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특대위의 한 관계자는 "전당대회 등 정치일정에 ...

    연합뉴스 | 2001.11.18 16:11

  • 진승현씨 부자소환, 로비혐의 조사

    '진승현 게이트'를 재수사중인 서울지검특수1부(박영관 부장검사)는 18일 진씨와 진씨의 아버지를 지난 17일에 이어 이틀째소환, 정관계 금품 로비여부 등을 집중 조사했다. 진씨는 "김재환 전 MCI코리아 회장이 민주당 K의원에게 5천만원을 줬다고 진술했다면 맞겠지만 개인적으로 K의원을 알지도 못하고 김재환씨에게 5천만원을 주라고시킨적도 없다"고 진술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은 진씨부자를 상대로 대질조사를 통해 정성홍 전 국가정보원 과장에게 돈을 ...

    연합뉴스 | 2001.11.18 15:51

  • 여야 '총재직 사퇴' 논란

    한나라당이 18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민주당 총재직 사퇴 배경을 의심하고 나선데 대해 민주당이 근거없는 억측을 중단하라고 반발하는 등 여야가 총재직 사퇴를 둘러싸고 뒤늦게 논란을 벌였다.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총재직 사퇴뒤 국정쇄신책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으나 일언반구 없어 실망스럽다"면서 "대통령의 갑작스런 사퇴에 복선과 노림수가 있지 않겠는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또 "내년 ...

    연합뉴스 | 2001.11.18 15:45

  • [김대통령 '경선 불개입' 의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차기 대선후보 선출을위한 민주당 경선에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천명한 것은 무엇보다 '국정운영에만 전념하겠다'는 민주당 총재직 사퇴의 의미를 확실하게 못을 박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왜냐하면 야당은 물론 여권 일각에서 조차 김 대통령이 민주당 총재직 사퇴이후에도 `당내 최대의 주주'이자 `실질적 오너'로서 당무는 물론 대선후보 선출과정에직.간접적으로 개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사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

    연합뉴스 | 2001.11.18 15:39

  • 김대통령 '김심' 논란 차단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17일 제주도에서 "당내정치, 후보 선거운동에 일절 개입하지 않겠다"고 천명한 것은 자신의 민주당 총재직사퇴 의미를 거듭 확인하는 동시에 총재와 대선후보 경선을 앞두고 당내에서 대두될조짐을 보이고 있는 `김심(金心)' 논란을 사전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통령은 11개월전인 지난해 12월18일 연합뉴스 창사 20주년 기념회견에서대선후보 경선에 대해 "때가 되면 제 생각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혀적절한 ...

    연합뉴스 | 2001.11.18 15:38

  • [김대통령 '듣는 대통령' 지향]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앞으로 '말하는 대통령'보다는 '듣는 대통령'을 지향하는 국정운영을 펼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통령의 이같은 방침은 민주당 총재직 사퇴 이후 3대 국정운영 과제로 설정한 경제 경쟁력 강화, 민생안정 실현, 남북관계 개선 등을 차질없이 완수하기 위해선 민심의 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여 국민역량을 하나로 모으는게 필요하다는 판단에따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8일 "김 대통령은 향후 '말하는 대통령' 보다는 ...

    연합뉴스 | 2001.11.18 15:22

  • ['경선 불개입' 대선주자 반응]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선거운동에일절 개입하지 않겠다고 천명한 데 대해 18일 각 대선주자 진영은 '당연한 말씀'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의 김윤수(金允秀) 공보특보는 "당연한 말씀이다. 경선은 국민과 당원의 뜻과 판단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며 "김 대통령이 개입하는 것은부자연스럽다"고 말했다.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측은 "3김(金) 시대가 끝나고 새로운 정치시대가 개막되는 과정에서 당이 자생력을 갖고 스스로 ...

    연합뉴스 | 2001.11.18 15:21

  • 야, 당사시위에 집시법 탓

    한나라당은 정부 주요기관이나 외국공관의 100m이내 장소에선 집회.시위를 금지한 현행 집회시위법의 '맹점'때문에 자신들은 애꿎게 피해를 당하고 민주당은 `부당이득'을 보고 있다며 집시법 개정검토 방침을 밝혔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18일 "민주당사가 국회에 가까워 시위금지구역내에 포함되기때문에 정부여당의 실정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갈 곳을 못찾고 있다"며 "이 때문에 민주당은 집시법의 맹점을 악용해 부당이득을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01.11.18 14:34

  • 야 "사정요직 인사탕평" 촉구

    ... 시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국정원과 검찰이 이렇게 썩어가는데도 사과 한 마디 없는 것을 보면 다른 뜻이 있는 게 아닌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로 그동안의 국정실패와 권력형 부정부패의 책임이 묻혀질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면서 "민주당은 특검이 제대로 가동될 수 있도록 모든 협조를 아끼지 말아야 하며, 그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1.11.18 14:33

  • 여, 특소세법 우선처리 촉구

    민주당 박종우(朴宗雨) 정책위의장은 18일 "한나라당이 특별소비세법을 다른 세법안과 함께 처리하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으나 이는 특소세법의 처리지연으로 시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특소세법을 우선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연합뉴스 | 2001.11.18 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