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671-177680 / 198,7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법개정 여야 '힘겨루기'] '소득세'..綜所稅 10%P 하향 의견접근

    종합소득세율을 평균 10% 포인트 하향조정 하는데 여야간 이견이 없다. 그러나 대주주 보유주식의 양도세율을 단일화(20~40%->30%)하자는 한나라당안에 대해 민주당은 신중히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나라당은 이밖에 국내 거주자의 국외자산 양도소득세도 현행 20~40%에서 역시 30%의 단일세율로 조정키로 했다. 또 분리과세되는 이자소득과 배당소득에 대한 세율을 15%에서 13%로 인하하고 연금소득에 대한 이자소득세율도 10%에서 5%로 하향조정키로 ...

    한국경제 | 2001.11.14 17:33

  • [세법개정 여야 '힘겨루기'] '법인세'..2%P인하요구 與 "수용불가"

    ... 선진국들도 자국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법인세율을 경쟁적으로 인하하고 있다"고 지적했으며,자민련 정우택 정책위의장은 "장기불황시에는 민간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재정지출 확대보다는 법인세 감면이 더 효율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부와 민주당은 "이러한 감세안은 경기부양에 별 효과가 없다는데다 법인세 2% 포인트 인하시 연간 1조5천억의 세수가 감소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대신 법인 투자세액의 10% 공제 자동화설비시 투자세액에 대한 감세 부동산 양도차익에 대한 ...

    한국경제 | 2001.11.14 17:31

  • 특소세 내달 인하 .. 개정안 심의 착수

    ... 위해 법인세법, 소득세법, 특별소비세법 개정안을 정기국회에 제출, 14일부터 본격 심의에 들어갔다. 여야는 승용차 프로젝션TV와 사진기 등 공산품에 대한 특소세를 대폭 인하, 소비를 촉진시킨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정부와의 당정협의를 거쳐 특별소비세법 개정안을 마련했으며,국회의결을 거친후 이르면 다음달 중순부터 1년간 한시적으로 시행키로 방침을 정했다. 법안 개정안을 발의한 민주당 강운태 의원은 "특소세 인하는 중산층의 세금부담을 덜고 레저.여가활동을 ...

    한국경제 | 2001.11.14 17:31

  • "값 내리면 사자" 승용차등 매기 "뚝"

    자동차와 전자업계는 정부와 민주당의 특소세 인하 및 폐지 방침에 쌍수를 들어 환영하면서도 당장은 소비자들이 가격인하 시점까지 구매를 늦추는 데 따르는 일시적 판매부진의 타개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자동차의 경우 정부와 민주당의 방침대로 특소세가 인하되면 국산차는 20만∼3백60만원,수입차의 경우엔 최고 1천만원까지 구입 가격이 내려간다. 차종별로 현대 베르나 22만9천원,아반떼 28만5천원,투스카니 61만5천원,그랜저 1백9만원,에쿠스 리무진 ...

    한국경제 | 2001.11.14 17:25

  • [볼록렌즈] "민주당, 기습적인 특소세 인하 제안"

    ○…민주당,기습적인 특소세 인하 제안.룸살롱 등 유흥업소에만 특소세 낮추어준 것이 미안했던 모양. ○…남북한 장관 회담 결국 무산되는 수순으로.안되는 것은 안된다고 말하는 것이 진정한 용기. ○…한국,뉴라운드 농업개방으로 비상.한쪽에선 시장개방 논의,다른 쪽에선 '아침밥 먹기운동'하는 이상한 나라.

    한국경제 | 2001.11.14 17:24

  • [세법개정 여야 '힘겨루기'] 법인.이자소득세 인하 최대쟁점

    정부와 민주당이 14일 특별소비세법 개정안을 기습적으로 국회에 제출,감세정책을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특별소비세법,법인세법,소득세법 등이 핵심적 대립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소세법은 한나라당이 일괄 30% 인하를 주장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승용차에 대해서는 1년 동안만 한시적으로 인하하고,나머지 품목은 30%정도 내리거나 폐지하자고 맞서고 있다. 법인세법과 소득세법에서는 한나라당이 법인세율과 이자소득세율을 각각 2%씩 ...

    한국경제 | 2001.11.14 17:24

  • [세법개정 여야 '힘겨루기'] '특소세'..승용차.레저용품 감세폭 절충

    여야가 상당부분 의견 접근을 한 상태다. 그러나 정부와 민주당의 삭감 폭이 한나라당보다 훨씬 크다. 때문에 세수감소분도 정부와 민주당안은 8천4백억원에 이르는 반면 한나라당은 3천5백억원에 그친다. 정부와 민주당은 승용차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1년간 기본세율의 50%를 인하하고 귀금속 시계 골프용품 모터보트 등 생활 레저용품의 세율을 현행 30%에서 20%로 인하토록 하고 있다. 또 프로젝션 TV와 사진기,녹용·로열젤리 향수 등 과세 실효성이 ...

    한국경제 | 2001.11.14 17:23

  • 국회 예산안 심의 계속

    ... 했으며 특소세 인하법안은 빠르면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소득세의 경우 여야가 세부적인 인하내역에 다소 이견을 보이고 있으며, 법인세는 한나라당이 2% 포인트 인하를 추진하는데 대해 민주당이 반대, 논란이 예상된다. 과기정통위는 정보화촉진기본법 및 전기통신기본법 개정안 등을, 건교위는 항공운송사업진흥법 개정안과 토지보상법안 등을 각각 심의했다. 한편 행자위는 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경찰이 13일 ...

    연합뉴스 | 2001.11.14 17:02

  • 여 "건보 재정통합 연기 검토"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14일 "건강보험 재정통합은 여야가 합의한 사항이지만 최근의 여러가지 어려움을 고려할 때 아직 (통합) 준비가 안됐다면 연기하는 것은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수 총무는 이날 KBS 라디오 정보센터 '박찬숙입니다'에 출연, "자영업자에 대한 소득파악이 현재 26%에 불과하기 때문에 더욱 파악됐을 때 통합하자고 한다면 진지하게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무는 그러나 "(보건복지부에서) 재정통합을 위해 ...

    연합뉴스 | 2001.11.14 16:06

  • 여야 특검제 막판 절충

    여야는 14일 총무회담을 열어 이용호(李容湖)씨 주가조작사건에 대한 특검제 법안 쟁점의 막판 타결을 시도했으나 법안명칭과수사기간 등에 대한 견해차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회담에서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명칭을 `이용호씨 주가조작 및 횡령사건과 이와 관련된 정.관계 로비의혹사건' 등으로 하자고 제안했으나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김형윤 전 국정원경제단장 사건과 관련된 정관계 로비의혹'이란용어가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 절충에 ...

    연합뉴스 | 2001.11.14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