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331-184340 / 198,4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金重權 대표체제] 초.재선 등 "의견수렴도 없이..." 술렁

    김중권 최고위원의 대표 지명을 놓고 19일 민주당은 하루종일 술렁였다. 특히 일부 초.재선 의원들은 잇따라 회동을 갖고 김 지명자에게 개혁정책을 촉구하는 등 집단적 움직임도 보였다. 천정배 신기남 김민석 의원 등 당내 소장파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새로운 대표를 중심으로 일치 단결하겠다"는 뜻을 피력하면서도 향후 당직 인선 과정에서 대표가 최고위원의 협의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대표가 당을 개혁적으로 이끌지 않을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계수조정 사흘째 '제자리'..20일 본회의통과 불투명

    ... 회의진행방식에 대한 논란으로 진전을 보지 못하는등 진통을 거듭했다. 한나라당은 ''주요 문제예산''이라는 문건을 통해 ''제2건국위''등 정부조직 폐지로 1백36억원등 모두 7조원의 예산삭감을 우선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농어가부채경감법 제정 및 실업예산 증액등으로 예산의 증액도 이뤄져야 한다"며 삭감과 증액을 동시에 심의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같은 여야 대립으로 계수조정 작업이 거의 진척을 보지못해 여야 총무가 합의한 예산안의 20일 본회의 통과가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민주 金重權 대표체제] (일문일답) 김중권 <대표 지명자>

    민주당 김중권 대표 지명자는 19일 "사람에 의존하는 인치(人治)가 아닌 시스템에 의해 당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대표로 지명된 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스템이 작동해 종합 조정 기능이 살아나면 민주당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의 여러 문제를 수습할 방안은 무엇인가. "국정 전반과 당의 사정이 어렵다. 앞으로 동지들이 화합하고 단결해야 한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민주정당으로서의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민주 金重權 대표체제] 한나라 "DJ 직할체제...국정쇄신 후퇴"

    한나라당은 19일 민주당 김중권 최고위원이 당대표로 지명된 것과 관련, 김대중 대통령의 친정체제 구축의혹을 제기한후 "당정쇄신의 첫 단추를 잘못 뀄다"고 혹평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열린 총재단회의에서 김 지명자가 과거(노태우 대통령 시절) ''20억+α'' 비자금을 (김대중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현 정부들어서도 동진정책을 앞세워 야당파괴에 앞장선 ''장본인''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고 전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이번 인사가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IMT-2000 심사결과 공개요구 .. 野, 동기식포기 정책실패

    ... 선정보고를 위해 19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비동기식 사업자 선정을 둘러싼 정부정책의 난맥상을 집중 추궁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사업자 선정기준의 문제점을 따지고 심사결과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민주당 김효석, 한나라 김형오 의원은 "비동기 사업자선정에서 탈락한 LG측이 동기식을 포기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며 "결국 동기시장은 사장화로 치닫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대책은 무엇이냐"고 따졌다. 민주당 김영환 의원은 "동기식에서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민주 金重權대표체제]한나라,영남권잠식 경계..'약체대표' 혹평

    한나라당은 19일 민주당 김중권 최고위원이 당 대표로 지명된데 대해 영남권 잠식을 위한 카드일 수 있다며 경계하는 한편 당내 지지기반이 취약한 점을 들어 ''약체 대표''가 될 것이라고 혹평했다. 김기배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당3역회의에서 김 대표의 지명소식에 대해 "정치가 실종되고 국회 기능이 없어지는 게 아니냐"며 여야관계가 더욱 경색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정창화 총무는 "비서출신 최고위원을 대표로 내정한 것은 당을 비서실처럼 운영하려는 포석"이라면서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부시 '대통령 수업' 바쁜 일정

    미국의 조지 W 부시 당선자가 18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에서 과반수를 득표했다. 이로써 선거인단 반란표에 의한 앨 고어 민주당후보의 당선 가능성은 완전히 사라졌다. 부시 당선자는 50개 주도(州都)와 워싱턴DC에서 실시된 선거인단 투표에서 2백71명의 지지를 얻어 당선에 필요한 전체 선거인단(5백38명)의 과반수를 확보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부시측 선거인단중 3명의 이탈자만 나와도 당락이 뒤집힐 수 있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기대를 걸었다. ...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민주 김중권대표 내정 .. 김대중 대통령 밝혀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은 19일 오전 서영훈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 사퇴서를 수리한 후 김중권 최고위원을 새 대표에 지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18일 "새로운 당 대표로 김중권 최고위원이 결정된 것으로 안다"면서 "김 대통령은 대표를 먼저 임명한 뒤 신임 대표와 상의를 거쳐 22일께 당 3역 등 당직자를 선임하는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최고위원과 대표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김원기 고문은 이날 ...

    한국경제 | 2000.12.19 00:00

  • [민주 김중권체제...여권개편 급물살] "대표 누구 민적 없다"

    민주당 한화갑 최고위원은 18일 당 차기대표 선임과 관련, "일부 언론에서 본인이 김중권 최고위원을, 권노갑 최고위원은 김원기 의원을 미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중인 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대변인실로 전화를 걸어 "권노갑 최고위원이 사퇴한 뒤에도 왜 우리(동교동계)를 대립시켜 보도하는지 알 수 없다"면서 "서영훈 대표에 대한 존경의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 ...

    한국경제 | 2000.12.19 00:00

  • [민주 김중권체제...여권개편 급물살] 黨 운영시스템 개편 '주목'

    여권내 당정 쇄신논의가 활발해지면서 인적자원 재배치와 함께 시스템 개편방안도 주요 관심사가 되고 있다. 특히 일부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당직자 인사권을 당 대표나 최고위원에게 위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반대여론도 만만치 않다. 청와대측도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인사권 이양은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 강하다. 그대신 정책 결정권이나 대야 협상권 등을 당 대표나 최고위원에게 위임하는 선에서 절충점이 모색되는 ...

    한국경제 | 2000.1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