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431-184440 / 205,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총장 이협 정책의장 박종우씨

    민주당 총재권한대행인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12일 사무총장에 이 협(李 協) 의원을 임명하고, 정책위의장에 박종우(朴宗雨), 지방자치위원장에 송석찬(宋錫贊) 의원을 각각 기용했다. 또 대변인에 이낙연(李洛淵), 기획조정위원장에 심재권(沈載權) 의원을 임명하는 등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에 따른 비상 과도집행부 구성을 완료했다. 민주당은 사의를 표명한 이상수(李相洙) 원내총무에 대해선 `적절한 시기'에 의원총회를 소집해 사의 접수 ...

    연합뉴스 | 2001.11.12 09:01

  • 김대통령 고위공직 `탕평인사'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앞으로 고위공직자 임명과정에서 특정지역 인사편중 시비를 불식시키기 위해 `인사 탕평책'을 실시할 방침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이같은 김 대통령의 고위공직자 인사쇄신 방침은 `국정전념'이라는 민주당 총재직 사퇴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선 지역감정을 완화시키고 민심을 얻는 게 필요하다는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이며, 연말 예상되는 개각시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대통령은 앞으로 고위공직자 인선과정에서 ...

    연합뉴스 | 2001.11.12 09:01

  • [연합뉴스 대선 여론조사]

    ... 대해 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현재와 다른 구도로 대선이 치러지기를 기대했다. (오차범위는 ±3.1% 포인트) 다음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의 주요 내용. ▲여야 후보군 가상대결 = 이회창 총재가 민주당 예비주자 각각과 양자대결을 벌일 경우 작게는 10.8% 포인트, 많게는 32.7% 포인트 차로 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총재는 대구.경북에서 상대후보에 따라 61.8%-68.2%, 부산.경남에선 50.3%-59.5%의 ...

    연합뉴스 | 2001.11.12 08:14

  • 대선 '이회창 우세..구도변화 기대'

    ...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결과는 연합뉴스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회사인 '테일러 넬슨 소프레스'에 의뢰, 지난 3,4일 전국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에서 나왔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이회창 총재는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과 양자대결을 펼칠 경우 40.5% 대 29.7%로 10.8%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과는 42% 대 26.4%, 고 건(高 建) 서울시장과는 44.1% 대 25.5%, 김근태(金槿泰) ...

    연합뉴스 | 2001.11.12 08:07

  • 2야 "교원정년연장 강행처리"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교육공무원의 정년을 63세로 1년 연장하는 내용의 교육공무원법 개정안을 12일 국회 교육위에서 강행처리키로 한 반면 민주당은 "간사간 합의가 되지 않았다"며 반대, 여야간 충돌이 예상된다. 한나라당 김만제(金滿堤) 정책위의장은 1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정부들어 65세에서 62세로 단축한 교원정년을 63세로 연장하는 교육공무원법 개정안을 12일 교육위에서 처리할 것"이라며 "이 개정안은 `한자(한나라당-자민련)공조'의 첫 사례가될 ...

    연합뉴스 | 2001.11.11 23:12

  • [시론] 경기활성화는 減稅로 .. 李英世 <세계경제연구원 자문위원>

    ...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에 결정적 역할을 한 사례가 있다. 경기활성화를 위해 재정확대가 좋으냐,감세가 더 좋으냐는 거시경제의 오랜 이슈다. 그리고 이 견해의 차이가 바로 케인시언과 신고전학파를 구별 짓는 이슈가 되었고,또한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 정책의 가장 큰 차별성을 만드는 이슈이기도 하다. 재정확대나 감세 모두 균형재정을 희생시키고 재정적자를 초래한다는 점에서 '최선의 정책'이라기보다 '경기회복'이라는 더 큰 우선순위를 위한 차선의 정책이다. 재정확대와 ...

    한국경제 | 2001.11.11 17:39

  • [주간 포커스] 기업들 3분기실적 초미 관심

    이번주 최대 관심사는 내년도 예산안을 놓고 펼쳐질 여야의 힘겨루기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 결과다. 지난주에 정치권을 강타한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당 총재직 사퇴 충격은 다소 진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뉴라운드 출범을 결정할 WTO도하 회의는 농업,반덤핑,환경,지식재산권협상 등에서 각국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이들 분야에 대한 논의가 집중되는 13일께 최대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특히 수출국 진영인 케언스그룹과 ...

    한국경제 | 2001.11.11 17:38

  • [한경 주간캘린더] '12일 (월) ~ 18일 (일)'

    ... 세미나(오전 7시30분 호텔롯데) ▶KOTRA,인도네시아 자바베카 산업공단 상담회 개최(오전 9시30분 2층 대회의실) ▶공정위,12개 폴리에스터 원사 및 4개 나일론원사 제조업체의 부당한 공동행위에 대한 시정조치 □정치·외교 ▶민주당,제2차 예산관련 당정간담회(오전 7시30분 국회 귀빈식당) □사회·문화 ▶농림부,벼 재배농가에 농업경영자금 특별지원 및 상환연기 방안 발표 ▶농림부,돼지콜레라 발생위험도 평가사업 결과 발표 ▶농진청,최초 생명공학을 이용한 국화신품종 ...

    한국경제 | 2001.11.11 17:38

  • 與대선주자 "黨心을 잡아라"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당심(黨心)잡기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전당대회 시기 등을 논의할 비상기구의 가동으로 경선 국면에 본격 접어들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노무현 상임고문은 지난 9일 대구 후원회에 이어 10일에는 전북 무주에서 단합대회를 갖는 등 영·호남을 아우르는 발빠른 행보를 하고 있다. 노 고문은 전북 단합대회에서 "대통령이 되면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권을 노리는 동교동계를 향해 '러브콜'을 보냈다. 노 고문과 함께 ...

    한국경제 | 2001.11.11 16:30

  • 여야, '북풍사건' 관련 법원판결놓고 공방

    여야는 11일 지난 97년 '북풍 사건'과 관련,검찰이 제시한 증거가 조작됐다는 법원 판결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야당 파괴공작이 확인됐다"며 증거를 조작한 경위를 규명하라고 공격했고 민주당은 "문제의 핵심은 정재문 의원이 그 당시 북측 고위인사를 만난 것"이라며 역공을 폈다. 한나라당 김기배 사무총장은 이날 "유사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강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하고 국회 법사위 등에서 검찰의 증거조작 경위를 철저히 따질 방침임을 ...

    한국경제 | 2001.11.11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