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용 상고심 대법원 3부가 맡는다

    ... 사건을 고영한 대법관 등이 속한 대법원 2부에 임시로 배정했었다. 조 대법관은 삼성 관련 소송을 맡은 적이 있다. 2007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시절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사건’과 관련해 허태학 박노빈 전·현직 에버랜드 사장의 항소심 재판을 맡아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했다. 법조계에서는 현재 배당은 큰 의미가 없다는 반응이다. 재판 일정도 올해를 넘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다른 관련 사건이 아직 1·2심 ...

    한국경제 | 2018.03.07 18:29 | 고윤상

  • thumbnail
    이재용 상고심 대법원 3부가 맡는다… 주심 조희대 대법관

    ... 명뿐이다. 한편 조 대법관은 삼성 및 이재용 부회장 관련 소송을 과거 맡은 바 있어 눈길을 끈다. 조 대법관은 2007년 서울고법 부장판사 시절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사건'과 관련해 허태학·박노빈 전·현직 에버랜드 사장의 항소심 재판을 맡아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바 있다. 또 당시 'CB 발행을 결의한 1996년 10월30일 삼성 에버랜드 이사회 결의'와 관련해 '절차적 위법성'이 ...

    한국경제 | 2018.03.07 14:02 | YONHAP

  • '430억 뇌물' 이재용 법정에…삼성 수뇌부 5명 대거 기소

    ... 판단된다"며 "검찰에서 (사건을) 이첩받아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 수뇌부가 대거 기소된 건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이건희 회장과 이학수·현명관·유석렬·김인주 씨가 기소된 이후 9년 만의 일이다.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사건에서는 허태학·박노빈 씨 등 2명이 검찰에 의해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이보배 기자 ljglory@yna.co.kr

    연합뉴스 | 2017.02.28 16:23

  • 공소시효 만료 전날에…檢, 서미경 '일단 기소' 전략

    ... 논란을 피하려 '하루 전 기소'를 택한 사례가 있다. 2003년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발행'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CB 발행 등의 책임을 물어 허태학 삼성석유화학 사장과 박노빈 에버랜드 사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12월 1일 불구속 기소했다. 공소시효 만료일은 12월 2일이었다. 수사팀은 배임 액수 등 회사 측 손해액을 구체적으로 산정하는 과정에 있었다. 검찰은 배임액이 특정되지 않은 채 손해만 있다고 ...

    연합뉴스 | 2016.09.27 16:48

  • thumbnail
    삼성, 이번주 사장단 인사 '관전 포인트'는…

    ... 중요한 잣대가 되는 게 나이와 재임기간이다. 나이의 경우 과거 '60대 이상은 용퇴한다'는 불문율이 있었으나 꼭 그대로 지켜지는 건 아니다. 2009년 1월 인사 때에는 만 65세였던 허태학 사장(삼성석유화학)과 만 63세였던 박노빈 사장(삼성에버랜드)이 용퇴했지만 이상대 부회장(물산)과 김징완 부회장(중공업) 등은 연임됐다. 작년 말 인사 때도 60대였던 최도석 삼성카드 부회장, 유석렬 삼성토탈 사장, 배호원 삼성정밀화학 사장이 용퇴했지만 일부 60대 사장들은 ...

    한국경제 | 2011.12.04 00:00

  • thumbnail
    [CEO 25시] 삼성 전직 CEO들 '儒學 삼매경'

    ... 삼성정밀화학 사장,고홍식 전 삼성토탈 사장과 작년 말 퇴임한 김징완 전 삼성중공업 부회장 등은 성균관대 유학대학원 석사과정 등록을 마치고 다음 달부터 대학원생으로 학교를 다닌다. 이창렬 삼성사회봉사단 사장도 같은 대학원에 등록을 마쳤다. 박노빈 전 에버랜드 사장,송용로 전 삼성코닝 사장,이우희 전 에스원 사장,이중구 전 삼성테크윈 사장이 작년 3월부터 이미 석사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 총 9명의 삼성 CEO 출신들이 유학 공부를 하게 되는 셈이다. 글로벌 ...

    한국경제 | 2011.02.22 00:00 | 이상열

  • 삼성SDS·에버랜드, 분식회계 고발사건 '무혐의'

    ... 액수만 회사에 입금하고 나머지는 반환하기로 했는데,삼성 측이 법원에 낸 서류에는 이 같은 구체적인 약정 내용이 적혀 있지 않아 오해가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개혁연대는 지난 4월 이 회장이 지급한 돈을 일부만 회사 수익으로 계상하고 나머지는 돌려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분식회계)로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의 전 · 현직 대표이사인 박노빈,최주현,김인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9.20 00:00 | 고기완

  • '배임' 삼성SDSㆍ에버랜드 경영진에 무혐의 처분

    ... 나머지는 반환하기로 했는데, 삼성 측이 법원에 낸 서류에는 이 같은 구체적인 약정 내용이 적혀있지 않아 오해가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개혁연대는 지난 4월 이 회장이 지급한 돈을 일부만 회사 수익으로 계상하고 나머지는 돌려준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분식회계)로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의 전.현직 대표이사인 박노빈, 최주현, 김인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10.09.20 00:00

  • 검찰, 삼성에버랜드·SDS 피소사건 수사착수

    ...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의 전·현직 대표이사들에 대한 분식회계 고발 사건을 금융조세조사1부(전현준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제개혁연대는 지난 14일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의 전·현직 대표이사인 박노빈, 최주현, 김 인 씨등 3명을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분식회계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경제개혁연대는 이들이 삼성특검 1심 재판이 진행중이던 지난 2008년 이건희 회장에게서 삼성에버랜드는 969억원, 삼성SDS는 1539억원을 ...

    한국경제TV | 2010.04.16 00:00

  • 검찰, 삼성에버랜드ㆍSDS 피소사건 수사착수

    ... 2008년 삼성특검 1심 재판 때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가 이건희 당시 회장에게서 969억원, 1천539억원을 각각 받았으나 이를 회사 수익으로 계상하지 않거나 일부만 계상하고 돌려줬다고 주장하며 두 회사의 전ㆍ현직 대표이사인 박노빈, 최주현, 김인씨 등 3명을 분식회계 및 배임 혐의로 14일 고발했다. 검찰은 경제개혁연대 관계자를 조만간 불러 고발 배경 등을 듣고 두 회사의 재무제표와 감사보고서를 제출받아 회계상 부정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이 ...

    연합뉴스 | 2010.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