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플사이언스, 베링거인겔하임 출신 최고의료책임자 영입

    ...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을 신청할 계획이다. 하플사이언스는 노인성 질병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벤처다. 골관절염과 만성폐쇄성폐질환, 피부노화, 탈모 등 다양한 항노화 분야의 신약을 개발 중이다. 노인성 질병은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높지만, 본질적인 치료법이 없는 경우가 많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하플사이언스는 골관절염 치료제 'HS-101'과 만성폐쇄성폐질환 치료제 'HS-401'의 임상을 위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11.11 09:47 | 한민수

  • thumbnail
    "비타민D·오메가-3, 자가면역질환 예방에 도움"

    ... 오메가-3 보충제(매일 1g씩) 또는 위약을 투여하면서 자가면역 질환 발생률을 비교 분석했다. 임상시험 기간에 비타민D 그룹에서는 123명의 자가면역 질환 환자가 발생하고 위약이 투여된 대조군에서는 155명의 환자가 발생해 비타민D 그룹의 발병률이 대조군보다 22% 낮았다. 오메가-3 보충제 그룹에서는 130명이 자가면역 질환이 발생, 148명이 발생한 대조군보다 발생률이 15% 낮았다. 자가면역 질환 발생률의 차이는 임상시험 시작 2~3년 후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는 ...

    한국경제 | 2021.11.10 10:33 | YONHAP

  • thumbnail
    [김길원의 헬스노트] 위암 발생률 세계 1위 한국, '특별한 이유' 있을까

    ... 이혁준(위암센터장)·박도중 교수, 종양내과 오도연 교수, 소화기내과 조수정 교수가 참여했다. 관련 내용은 연합뉴스 유튜브(통통TV) '김길원의 헬스노트'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다음은 주요 문답. -- 한국인에게 위암 발병률이 높은 특별한 이유가 있나. ▲ (이혁준) 정답은 아직 잘 모른다. 다만, 추정되는 첫 번째 이유로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이 서양보다 높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식생활의 문제를 꼽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짠 음식, 구워서 ...

    한국경제 | 2021.11.10 06:13 | YONHAP

  • thumbnail
    CSK "안트로젠과 대상포진 신경통 치료제 개발 협력 모색"

    ... 전했다. 통증 완화를 위해 항경련제 등의 약물치료와 더불어 말초신경 차단술, 경막외 신경차단술 등이 시행되고 있으나 마땅한 치료제는 없는 실정이다. 대상포진 및 대상포진 감염 후 신경통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증가세다. 대상포진의 발병률은 1000명당 3~10명 꼴이다. 40~50세 이후 발병률이 급속하게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국내 대상포진 치료비용은 857억원을 기록했다. 미국의 경우 연간 약 100만명이 대상포진으로 진단된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11.09 16:06 | 한민수

  • thumbnail
    "HPV 백신, 자궁경부암 87% 차단"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인 인유두종 바이러스 (HPV: human papillomavirus) 백신이 영국에서 자궁경부암 발병률을 최대 87% 감소시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King's College London)의 피터 사시에니 암 예방학 교수 연구팀이 2006년 1월에서 2019년 사이에 영국에서 자궁경부암 진단을 받은 여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 라이프...

    한국경제 | 2021.11.09 10:21 | YONHAP

  • thumbnail
    김희라 유방암 투병 고백…"수술 후 항암 18번, 치료 33번"

    ... 실제로 만성 염증은 체내에 잠복해 있다가 전신으로 퍼져 신경과 미세혈관을 훼손해 심혈관질환과 비만, 치매, 심지어 암 발병부터 전이, 재발에도 영향을 미친다. 김태균 가정의학과 전문의도 "체내 만성 염증 증가 시 암 발병률이 남성은 38%, 여성은 29%나 증가한다"고 덧붙이며 만성 염증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희라의 보금자리도 공개됐다. 거실 벽면에는 김희라의 37년 연기 인생을 엿볼 수 있는 사진들이 걸려 있어 시선을 ...

    연예 | 2021.11.09 09:21 | 김소연

  • thumbnail
    "'발암물질' 야간근무, 유방암과는 관련 없다"…연구결과 발표

    ... 관계자는 "쉽게 말해 환자-대조군 연구는 유방함 환자군과 환자가 아닌 사람을 따로 구분한 다음 야간근로 수행 여부를 역으로 따지는 방식이라면, 코호트 연구는 야간 근무를 한 사람과 안한 사람을 따로 구분한 다음 유방암 발병률을 따지는 방식"이라며 "통상 코호트 연구 방식이 신뢰도가 더 높다"고 말했다. 명 교수는 "(메타분석에서) 코호트 연구를 종합했을 때는 유방암과 야간근로 간 관련성이 없다는 것은 국제암연구소 등 ...

    한국경제 | 2021.11.08 17:32 | 곽용희

  • thumbnail
    중견배우 김희라, 유방암 2기 투병 고백 "전신에 모든 털 빠져"

    ... 실제로 만성 염증은 체내에 잠복해 있다가 전신으로 퍼져 신경과 미세혈관을 훼손해 심혈관질환과 비만, 치매, 심지어 암 발병부터 전이, 재발에도 영향을 미친다. 김태균 가정의학과 전문의도 “체내 만성 염증 증가 시 암 발병률이 남성은 38%, 여성은 29%나 증가한다”라고 덧붙이며 만성 염증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날 방송에는 김희라의 보금자리도 공개될 예정이다. 거실 벽면에는 김희라의 37년 연기 인생을 엿볼 수 있는 사진들이 걸려 있어 ...

    연예 | 2021.11.08 16:03 | 김예랑

  • thumbnail
    '명품 감초 배우' 김희라, 이혼 후 홀로 유방암 투병 사실 공개 ('건강한 집')

    ... 실제로 만성 염증은 체내에 잠복해 있다가 전신으로 퍼져 신경과 미세혈관을 훼손해 심혈관질환과 비만, 치매, 심지어 암 발병부터 전이, 재발에도 영향을 미친다. 김태균 가정의학과 전문의도 “체내 만성 염증 증가 시 암 발병률이 남성은 38%, 여성은 29%나 증가한다”라고 덧붙이며 만성 염증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방송에서는 김희라의 보금자리도 공개될 예정이다. 거실 벽면에는 김희라의 37년 연기 인생을 엿볼 수 있는 사진들이 걸려 있어 ...

    텐아시아 | 2021.11.08 12:26 | 유정민

  • thumbnail
    하루 한 잔 이상 마셨더니…커피의 '놀라운 효능' [건강!톡]

    ... 파킨슨병 발병 위험과 반비례적인 관계에 있다는 역학조사 결과가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논문(커피, 담배, 술이 파킨슨병에 미치는 영향)은 대한신경과학회지 최근호에 종설로 소개됐다. 커피 섭취와 파킨슨병 발병률의 반비례 관계(즉 커피가 파킨슨병 억제)는 여러 메타분석(수년간에 걸친 다수의 연구결과를 모아 분석)이나 체계적 문헌 고찰에서 반복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커피의 카페인이 항(抗) 파킨슨병 효과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하루에 커피를 ...

    한국경제 | 2021.11.04 09:37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