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4,2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클리 건강] "화학물질 노출에 흡연까지…방광암 위험 31배 높아집니다"

      ... 진단 건수는 1999년 2천195명에서 2023년 5천169명으로 20년 새 135.5% 증가했다. 주목할 부분은 국내 전체 방광암 환자 4만4천163명 중 87.1%(3만8천484명)가 60대 이상일 정도로 고령층에서 유독 발병률이 높다는 점이다. 초고령 사회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방광암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적극적인 예방 활동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이유다. 김선일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회장(아주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은 "방광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생존율이 ...

      한국경제 | 2024.05.18 07:00 | YONHAP

    • thumbnail
      고혈압, 나이 들면 엄마 더 신경 써야 하는 이유

      ... 80대에는 약 62만 명과 약 27만 명으로 줄어든다. 여성의 경우는 그래프가 약간 다른 모양이다. 50대와 60대는 약 74만 명과 약 113만 명으로 높지만 이후 70대와 80대에서도 각각 89만 명과 약 60만 명 대로 여전히 발병률이 높다. 김유미 인천힘찬종합병원 내분비내과 과장은 “고혈압은 혈액이 혈관 벽을 지날 때 압력이 높아지는 혈액순환 장애로 생활습관과 식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라며 “혈관도 신체의 일부이기 때문에 ...

      키즈맘 | 2024.05.16 21:33 | 김경림

    • thumbnail
      하루 8번 넘게 갑자기 화장실로…개선 시 '이것' 주의

      ... 진단을 받은 환자 345만2705명을 대상으로 항콜린제 및 베타-3 작용제와 치매 발병 간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에 따르면 국내 성인 중 약 12.2%이 앓고 있는 과민성 방광은 근육 기능 약화로 고령자에게 발병률이 높으며, 스트레스 등 정신적인 문제로 젊은층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과민성 방광은 시간제 배뇨법, 골반근육 운동 등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으로 나아질 수 있으나 증상이 심하면 항콜린제와 베타-3 작용제 등 약물 치료를 고려해야 ...

      키즈맘 | 2024.05.16 08:45 | 김경림

    • thumbnail
      [연구실에서 찾은 차세대 신약] 알츠하이머 치매 신약 '아밀로이드 베타 항체치료제'의 실과 허

      ... ARIA-H(Hemoridge·미세출혈)가 발견된다는 것이다. 뇌 안에서의 미세출혈은 염증반응을 증대시켜 뇌 손상을 가속화할 수 있으므로 매우 위험한 증상이라고 볼 수 있다. 아직은 고가인 항체치료제 현재 인류는 알츠하이머 치매의 발병률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를 완치하는 방법이 없으므로 대신에 이를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한 신약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런데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에 효과 좋은 신약도 필요하지만 값이 비싼 이유로 환자들과 가족들이 이를 쓸 수 없다면 무척 아쉬운 ...

      바이오인사이트 | 2024.05.16 08:44 | 이영애

    • thumbnail
      KIST, 비흡연 폐암 표적치료 길 열었다

      비흡연자의 폐암 발병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담배를 피지 않은 고령의 여성 가운데서 발병이 많다. 비흡연 폐암 환자의 70% 정도는 ALK 단백질 등을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를 처방한다. 나머지 30%는 부작용이 많고 효과도 떨어지는 세포독성 항암제를 사용하고 있어 표적 치료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화학생명융합연구센터 이철주 책임연구원이 국립암센터 연구진과 함께 비흡연 폐암의 에스트로겐 신호 전달 체계 과발현 ...

      한국경제 | 2024.05.13 16:00 | 이해성

    • thumbnail
      KIST "치료 표적 없는 비흡연 폐암, 새 치료 표적 발굴"

      ... 분석, 에스트로젠 신호전달 체계가 과발현하는 과정에서 특정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많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대응하는 항암제 '사라카티닙'을 표적 치료 물질로 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폐암의 주원인은 흡연이지만 비흡연자도 폐암 발병률이 꾸준히 늘고 있으며 특히 여성의 비흡연 폐암 발병률이 높다. 비흡연 폐암 중 80%는 EGFR 단백질, ALK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를 처방하고 있지만, 나머지는 이를 쓸 수 없어 부작용이 크고 반응률도 낮은 세포독성 ...

      한국경제 | 2024.05.12 14:03 | YONHAP

    • thumbnail
      마실 물조차…"가자지구 수도·위생시설 절반이 파손"

      ... 파괴된 것으로 나타났다. 손상을 입지 않은 나머지 두 곳도 연료나 다른 물자 부족으로 중단된 상태로 전해졌다. 수도와 위생 시설의 파괴는 가자지구 주민들의 건강 상태에 큰 악영향을 가져올 것으로 우려된다. 설사병과 A형 간염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으며 피란민이 몰린 남부 라파에서는 콜레라 위험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영국 국경없는의사회의 내털리 로버츠 박사는 수도·위생 시설의 파괴는 "인구의 건강에 재앙적인 결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수도 시설 관련 ...

      한국경제 | 2024.05.09 16:42 | YONHAP

    • thumbnail
      [질병 메커니즘의 이해] 미생물 EV 의학 여섯 번째 이야기 : '우리는 어떻게 늙을까?' 생로병사의 비밀 - 1편

      ... 방어기전을 억제한다. 성장호르몬(Growth Hormone, GH)과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1(Insulin-like Growth Factor-1, IGF-1)이 결핍된 라론왜소증(Laron dwarfism) 환자에서 암과 당뇨병 발병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뇌하수체 선종에 의해 성장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돼 발생하는 말단비대증(acromegaly) 환자에선 노화 관련 질병이 흔히 발생해 수명이 짧아진다. IGF-1은 인슐린과 비슷한 구조를 ...

      바이오인사이트 | 2024.05.08 08:35 | 이지현

    • thumbnail
      "한인들 많이 걸리는 위암 美 재정지원서 소외…해소해야"

      ... 10배 수준에 달하며, 한국에서 위암은 각종 암 중에서 발생률 순위 최상위권에 자리해 있다. 위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들로는 흡연과 과음, 짠 음식 과다 섭취, 헬리코박터파일로리균, 유전적 요인 등이 거론되는데, 재미 한인의 발병률이 한국 내 발병률보다는 낮지만 그래도 주류인 앵글로색슨 계열 백인에 비해 많이 높다고 현 박사는 지적했다. 현 박사는 비분문부(위에서 식도쪽에 위치한 '분문부'를 제외한 부위) 위암의 경우 미국내 한국인(한국계 미국인 포함), ...

      한국경제 | 2024.05.08 07:49 | YONHAP

    • thumbnail
      "과민성 방광 치료 약물, 치매 위험 키워 주의해야"

      ... 층에서도 스트레스로 인해 발병한다. 과민성 방광은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생활습관 교정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될 수 있지만, 증상이 심하면 약물 치료를 실시한다. 이때 항콜린제와 베타-3 작용제가 주로 사용된다. 항콜린제의 경우 치매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고, 베타-3 작용제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약물로 인식되고 있지만 치매 발병과의 연관성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코호트 자료를 이용해 2015년부터 2020년까지 과민성 방광 진단을 ...

      한국경제TV | 2024.05.07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