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바이러스가 치매 발병률 높일 수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치매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NBC는 31일(현지시간) 알츠하이머병 인터내셔널(ADI)에 자료를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적으로 치매 환자 수를 큰 폭으로 늘릴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치매 환자는 약 5,000만 명에 달한다. 또 매년 1,000만 명에 가까운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를 두고 알츠하이머병 인터내셔널(ADI)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

    한국경제TV | 2021.09.01 10:38

  • thumbnail
    [2022예산] 농식품부 16조원 편성…식량안보·농가소득 안정 중점

    ... 쌀의 비축량을 기존 35만t에서 45만t으로 늘려 유사시에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농업재해보험과 재해대책비, 배수개선 사업 예산은 대폭 확대해 사전·사후적 재해 대응 역량을 높인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률이 높은 어미돼지를 개체별로 이력 관리하는 데 66억원을 투입하고 질병 발생 시에는 정확한 역학조사와 신속한 대응으로 방역 효율성을 높인다. 이외에도 농지 소유·이용실태, 거래현황 등을 상시 관리하고 지자체 중심의 농지관리 체계를 ...

    한국경제 | 2021.09.01 10:30 | YONHAP

  • thumbnail
    "학교 급식실 종사자들 암발병 위험…인천교육청, 전수조사해야"

    ... 수 없다"며 시교육청의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제대로 된 배기 후드도 없이 열악한 급식실에서 일하는 이들도 있다"며 "많은 종사자가 고온의 튀김이나 구이 요리에서 발생하는 '조리흄(cooking fumes)에 노출돼 폐암 발병률이 늘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급식실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산재의 근본적 원인은 결국 조리 인력 1명이 짧은 시간 수십 명의 급식을 만들어내야 하는 고강도 노동 때문"이라며 급식실의 인력 확충을 함께 요구했다. /...

    한국경제 | 2021.08.31 14:23 | YONHAP

  • thumbnail
    메드팩토, `백토서팁` 골육종 FDA 희귀의약품 지정

    ... 심사 신청권, 시판허가 승인 시 7년간 독점권 인정 등 혜택을 부여받는다. 골육종은 뼈 또는 뼈 주변의 연골 등 유골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육종암 중 5.6%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희귀암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발병률이 높은 대표적인 소아암 중 하나다. 메드팩토는 미국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 앤지 파울러 AYA 암센터 연구진과 함께 백토서팁과 면역항암제와의 병용 요법에 대한 공동 연구에서 골육종세포의의 성장 및 전이를 저해하는 효과를 동물실험으로 ...

    한국경제TV | 2021.08.31 10:26

  • thumbnail
    메드팩토, 백토서팁 골육종 FDA 희귀의약품 지정

    ... 성장이 저해됐다"며 "향후 새로운 치료법으로 자리잡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골육종은 뼈 또는 뼈 주변의 연골 등 유골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육종암 중 5.6%의 비중을 차지하는 희귀암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발병률이 높은 대표적인 소아암 중 하나다.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에 따라 메드팩토는 신약 허가 심사비용 면제, 우선 심사 신청권, 시판허가 승인 시 7년간 독점권 등의 혜택을 부여받는다. 한민수 기자

    바이오인사이트 | 2021.08.31 10:17 | 한민수

  • thumbnail
    미국, 10대 당뇨병 환자 급증

    ... 당뇨병·소화기·신장 질환 연구소(National Institute of Diabetes, Digestive and Kidney Diseases)의 진 로런스 박사 연구팀은 2001~2017년에 10~19세 연령층의 2형(성인) 당뇨병 발병률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밝힌 것으로 UPI 통신이 24일 보도했다. 10~19세의 2형 당뇨병 발병률은 2001년 인구 173만 명당 588명에서 2017년에는 185만 명당 1천230명으로 95% 증가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8.25 10:43 | YONHAP

  • thumbnail
    美 하루평균 코로나 확진자 15만명 넘겨…사망자는 1천명 올라서

    ... 말했다. NYT도 백신 접종률이 낮은 남부 주들, 그중에서도 특히 걸프만 연안의 플로리다주 패너마시티, 앨라배마주 모빌, 미시시피주 걸프포트 등이 두드러지게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3개 주는 미국에서 코로나19 발병률이 가장 높은 4곳에 속하는데 그중에서도 이들 카운티의 인구당 확진자 비율은 미국 전체 평균의 2배가 넘는다는 것이다. 케이 아이비 앨라배마 주지사는 7월 초 만료됐던 비상령을 지난 13일 부활시켰다. 병원 수용능력을 확대하기 위한 ...

    한국경제 | 2021.08.23 05:33 | YONHAP

  • thumbnail
    텍사스 부주지사 "코로나 확산은 흑인 탓" 발언 논란

    ... 발언은 "모욕적"이라며 "못 본 척 넘어가선 안 된다"고 반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텍사스주 보건부의 최근 자료를 인용해 패트릭 부주지사가 "거짓 주장을 했다"며 "텍사스주 흑인의 백신 접종률이 낮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발병률은 백인과 히스패닉계에서 가장 높다"고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백인은 텍사스주 코로나 환자의 34.9%를, 히스패닉은 35.8%를 차지했고 흑인 환자 비율은 16.4%였다. 보건 데이터 전문가 호르헤 카발예로 박사는 "질병 확산의 ...

    한국경제 | 2021.08.21 05:15 | YONHAP

  • thumbnail
    "임신성 당뇨 급증하고 있다"

    ... 보도했다. 2011~2019년에 처음 출산한 여성의 임신성 당뇨 발생률은 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15세에서 44세 사이의 모든 연령층에서 임신성 당뇨 발생률이 증가했다. 또 모든 인종에서 임신성 당뇨 발병률이 증가했다. 아시아계 여성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그 다음이 히스패닉계 여성이었다. 이 기간에 임신 연령이 약간 높아지기는 했지만 이것만이 이유는 아닐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비만, 식습관, ...

    한국경제 | 2021.08.19 10:08 | YONHAP

  • thumbnail
    [탐방노트]라이프시맨틱스 "내년 흑자전환 목표 변동 없어"

    ... 수식(알고리즘)도 제공한다. 이 과정에 개인 건강기록의 생성 및 기록, 수집 및 연동, 인공지능(AI) 분석 등의 기술이 적용된다. 보험사는 라이프레코드에서 제공하는 알고리즘을 활용해 고객들의 건강정보 데이터로 특정 질환에 대한 발병률을 예측할 수 있다. 라이프레코드를 활용해 스마트홈 시스템에 건강관리 기능을 추가할 수도 있다. 거주자의 건강 정보를 입력해 식당과 헬스장 등 아파트의 공용(커뮤니티) 시설에서 식단 및 운동방법을 추천하는 식이다. 라이프시맨틱스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8.18 14:37 | 박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