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41-4150 / 4,2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갤러리 호텔 네그레스코(Negresco)] 프랑스 藝香에 흠뻑 취해봐!

    ... 갤러리'라고 불릴 만큼 뛰어난 예술작품들을 지니고 있음도 한 몫 하고 있다. 네그레스코는 1913년 세워져 이미 백년 가까운 역사를 자랑한다. 18세기의 화려함으로 호텔 곳곳이 채워진 것과는 달리 사실 20세기 초반에 완성된 호텔인 ... 둘러보는 동안 복도,살롱,객실 등 어디에서건 회화나 조각 작품들과 한시도 떨어질 수 없다. 심지어 벨 보이들이 손님을 맞는 부스나 프론트 데스크 뒷벽도 어김없이 한 폭의 초상화가 차지하고 있다. 어디서건 만나는 이 예술의 향기.호텔 ...

    한국경제 | 2003.04.13 00:00

  • 한국 명문 종가의 숨결을 찾아서..MBC '한국의 종가'

    경상북도 안동지방에는 '경상감사 자리보다 퇴계 종손 자리가 낫다'는 말이 있다. 퇴계 이황의 직계 종손들이 5백년 동안 지켜온 퇴계 종가는 영남학풍의 구심체이자 한국의 대표적 명문 종가로 이어져 내려왔다. 그러나 최근 퇴계 종가에도 ... 최대 관심사는 퇴계의 17대 종손인 이치억씨(29) 장가 보내기다. 일년에 22번 제사를 지내고 수많은 친척들과 손님들을 일일이 보살펴야 하는 퇴계 종가의 종부 자리를 어떤 신세대 규수가 받아들일 것인가? 17·18일 오후 11시에 ...

    한국경제 | 2003.02.13 00:00

  • 촉촉하게 씹히는 생선살 '입안 가득' .. '회전초밥'

    일본요리하면 가장먼저 떠오르는 게 스시다. 일본 음식 문화의 대표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사실 그 역사는 2백년도 되지 않는다. 밥 위에 소금으로 절인 생선을 올리고 커다란 돌덩이로 눌러 놓았다가 발효시킨 후 먹던 것이 스시의 ... 비싸지만 적당한 기름기와 쫄깃한 씹힘 그리고 입에 척 들러붙는 느낌 때문에 단골들이 즐겨 찾는 메뉴.손해를 보면서도 손님들의 성화에 못 이겨 내놓는 아마에비는 새우의 향긋함이 입안 가득 흩어지면서 씹힐 새도 없이 녹아 내린다. 새콤달콤한 ...

    한국경제 | 2003.01.23 00:00

  • [자연의 느낌 '미야자키 온천'] 물氣...온氣...심氣...

    ... 수 있다. 온천, 골프와 함께 미야자키에 산재한 전통적인 관광지들을 둘러보는 시간이 이어진다. 고대 백제의 손님방을 모형으로 만들어진 난고손은 한국의 장인을 초청해 만든 '백제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산성, 아야조는 일본 ... 건축 조성된 3층의 성루. 660년 전의 일본 최고 산성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다. 사랑을 맺어 주고 부부의 백년회로를 기원하는 곳으로 유명한 미야자키 궁은 일본 각지의 연인과 부부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명소이다. 남기환 (객원기자) ...

    한국경제 | 2002.11.25 00:00

  • [마켓패트롤] '강경 젓갈시장'.. 김장철맞아 줄잇는 팔도 손님

    ... 안팎이다. 명란은 생태알 3만원,동태알 2만4천원으로 구분해 판다. 액젓은 멸치액젓이 1만∼2만원(10㎏)이고 까나리액젓은 2만∼3만원선이다. 맛의 비결은 전국 최고의 수산물을 가려쓰는 젓갈 재료와 저장법에 있다. 1백년 넘은 숙성 노하우도 젓갈맛을 돋보이게 하는 요인이다. 소금도 중요한데 이곳에서는 1년 이상 염수를 빼낸 전북 곰소산(産) 천일염을 많이 쓴다. 강경이 젓갈시장으로 명성을 떨치게 된 것은 상인들과 이곳 출신 재경인사,지자체 등이 합심해 ...

    한국경제 | 2002.11.04 00:00

  • [천자칼럼] 백주년 문인들

    얼마전 한 시(詩)전문지가 한국현대시 1백년의 큰 시인을 조사한 결과 소월(素月) 김정식이 으뜸으로 꼽혔다. "나 보기가 역겨워/가실 때에는/말없이 고이 보내드리우리다/영변에 약산 진달래꽃/아름따다 가실 길에 뿌리우리다(생략)" ... 이들 외에 '남으로 창을 내겠소'의 시인 김상용과 소설가인 '탁류'의 채만식,'벙어리 삼룡이'의 나도향,'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의 주요섭도 1백주년 생일을 맞았다. 민족문학작가회의와 대산문화재단은 지난주 세종문화회관 등지에서 '식민지의 ...

    한국경제 | 2002.09.29 00:00

  • 시원함 쫄깃함 '자꾸 생각나네' .. '특색있는 메밀국수집'

    ... 아닌가. 미진도 그동안 수지가 안 맞아 고난의 길을 걸어왔다. 그래서 메뉴를 다양하게 늘려보기도 하고("미진분식" 시대),저녁손님을 유치하려고 맥주와 안주를 팔아보기도 하고("미진호프" 시대),그것도 신통치 않았는지 최근엔 낙지집 겸업을 선언했다. 이른바 "미진낙지" 시대가 시작되었다고나 할까. 일본에는 3백년 이상 메밀국수만 팔아온 음식점이 있다는데 이게 우리나라의 한계인가 싶어 안타깝지만,그나마 메밀국수 그만 한다는 소리가 없어서 다행이다. ...

    한국경제 | 2002.08.29 00:00

  • 채만식도 한때는 축구선수였죠..문학사상, 탄생100주년 문인6명 일화소개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의 작가 주요섭은 1926년 아시안게임 1만m 우승자였다. 1920년대 미국 스탠퍼드대학에 유학했던 주씨는 중국 대학교수로 임용되기도 했다. 할아버지는 한의사,아버지는 양의사였던 나도향은 집안의 권유로 ... 폐결핵에 걸려 죽게 되었을 때 장안의 명의였던 아버지도 나도향을 살려내지 못했다. 문학사상(7월호)이 탄생 1백년을 맞은 문인 6인에 관한 특집기사에서 삶에 얽힌 일화들을 소개했다. 태어난 지 1백년 된 문인은 김소월 정지용 ...

    한국경제 | 2002.07.14 00:00

  • [월드컵 열기를 '新문화로...'] (1) 붉은 악마의 '오픈 마인드'

    월드컵은 우리의 자화상을 다시 그려보게 하는 많은 계기와 교훈을 남겼다. 경기는 물론 응원 손님맞이 등 모든 면에서 우리는 '언제나 기대는 못미치게 마련'이라는 과거의 통념을 여지없이 깨고 '신천지'를 개척했다. 이제 축제는 ... 승자'라고 묘사했다. 월드컵자화상은 일제강점과 미군주둔,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까지 겪으면서 지난 세기 1백년동안 쌓여온 '외세피해의식'과 '개방콤플렉스'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4.19세대도, 6.3세대도, 6월항쟁세대도 ...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경제.IT 월드컵 만들자"..김대통령, 경제5단체장과 어떤 얘기 나눴나

    ...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과 참석자의 대화내용을 간추려 소개한다. ◆김각중 전경련 회장=외국손님이 공항에 도착할때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것이 언어문제이다. SK와 LG에서 외국인들에게 전화기를 대여해 주기로 했다. ... 중에는 파업이 있어서는 안된다. 정부가 불법파업에 대해 원칙을 갖고 대처해주기 바란다. ◆김 대통령=월드컵은 1백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국운융성의 기회다. 이번 월드컵을 '경제 월드컵' 'IT(정보기술) 월드컵'으로 승화시켜 ...

    한국경제 | 2002.05.22 2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