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001-22010 / 24,1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보그룹 뇌물수수 혐의 김상현씨 무죄 원심 확정

    대법원 1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지난 96년 한보그룹으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불구속 기소된 김상현 민주당 고문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9일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태수 총회장과 이용남 한보철강 사장 등이 피고인에게 국정감사 무마용으로 돈을 건넸다는 검찰에서의 진술을 번복한데다 구체적인 대가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당시 국회 재정위 소속이었던 김 고문은 '한보리스트'에 올라 1심에서 ...

    한국경제 | 2001.10.09 15:45

  • 美, 전국에 테러 경계 강화령

    ... 강화했다. 백악관은 딕 체니 부통령이 토머스 리지 전 펜실베이니아주 지사의 초대 국토방위국장 취임식을 주재하게 돼 있던 당초 계획을 변경, 체니 부통령은 안전상의 이유로 공개되지 않은 장소에 머무르고 그 대신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에게 맡겼다. 또 의원들은 의사당 밖에서 의원 핀을 달지 말도록 통보받았고 미주리주는 아예일반 관광객의 주 의사당 출입을 봉쇄하는 등 각 주별로도 앞다퉈 보안 강화를 서두르고 있다. 한편 애슈크로프트 장관은 9.11 연쇄 테러에 ...

    연합뉴스 | 2001.10.09 09:11

  • 美대법원 테러정국 속 새 회기 개시

    ... 테러에 따른 테러 전쟁의 열기에 파묻힌 가운데 연방대법원이 인터넷 포르노, 정신지체자 사형, 소수 민족 지원 등 사회적 파장이 큰 숱한 난제들을 다루기 위해 1일 새 회기에 돌입했다. 3개월여의 여름 휴가를 끝내고 복귀한 대법관 9명은 그동안 쌓인 2천여 안건에대해 사법부의 최종 판단을 내리느라 내년 6월까지 매우 바쁜 시간을 보낼 전망이다. 특히 이번 회기에 다룰 안건들 가운데에는 `헌법적 사안'이 많아 보수계와 진보계가 5대4로 갈라져 있는 대법원의 ...

    연합뉴스 | 2001.10.01 13:38

  • 전 해병대사령관 뇌물수수 유죄 인정

    대법원 1부(주심 유지담 대법관)는 29일 해병대사령관 재직시 부하 장교로부터 진급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기소된 전도봉(58)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판결을 내린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지난 96년 7월부터 98년 4월까지 해병대사령관을 지낸 전씨는 97년 7월 2천700여만원 상당의 경기 안성군 땅을 1억원 상당의 이모중령 처남 소유의 인천시 강화군땅과 교환하는 수법으로 7천200여만원 ...

    연합뉴스 | 2001.09.29 08:17

  • 경희대, 저명인사 5명에 대학장 수여

    ... '세계평화의 날' 20주년을 기념하고 인류문화의 향상과 사회복지 증진, 세계평화에 이바지한 공로로 로드리고 카라조 전 코스타리카 대통령을 비롯한 5명에게 대학장 금장 메달을 수여했다. 수상자는 카라조 전 코스타리카 대통령을 비롯해 피자 에스 칼란테 코스타리카대법관, 블라디미르 쿠릴로프 러시아 극동대학교 총장, 밍추 무 창 대만 교육문화입법위원, 타이 메이 린 대만 문화대학교 총장 등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연합뉴스 | 2001.09.27 11:06

  • thumbnail
    마르세유 콩쿠르에서 손혜수씨 1위

    현직 고위 법관의 아들이 국제 성악 콩쿠르에서 1위로 입상해 화제다. 서울고법 손기식 부장판사의 둘째아들인 혜수씨(25)는 최근 프랑스 제2도시인 마르세유에서 열린 제7회 국제성악콩쿠르에서 1위(상금 1천만원)와 특별상을 차지했다. 마르세유 국제콩쿠르는 지난 82년부터 3∼4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 권위있는 국제대회다. 마르세유 대극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소프라노 테발디와 시모나토가 상임 심사위원을,가브리에 바퀴레 등 성악가 5명과 아비뇽 ...

    한국경제 | 2001.09.26 16:10

  • "체납관리비 공용부분 새 입주자가 납부해야" .. 대법

    경매아파트의 연체된 관리비중 공용부분 내역에 대해서는 새 입주자에게도 납부의무가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23일 아파트를 경락받은 박모씨가 K아파트 입주자대표회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일반적으로 새 입주자가 전 입주자의 체납관리비까지 승계해야하는 것은 아니지만 집합건물법에 따르면 건물의 공용부분은 ...

    연합뉴스 | 2001.09.23 10:43

  • 프랑스 태양극단의 「제방의 북소리」

    ... 하는 600년 전 중국 대륙 한 조그만 국가의 이야기로 이를 새롭게 풀어냈다. 홍수로 몇 개의 제방을 무너뜨리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닥쳐왔을 때 국가 전체의 이익을 우선한다는 명분으로 농토와 농민을 희생시키기로 하는 군주, 대법관, 귀족 등 지배계급을 통해 권력자와 비천한 자 사이의 모순되고 적대적인 운명, 선과악, 신뢰와 관용의 부재, 타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이기심 등 인간본성에 대한 뼈아픈 통찰을 보여 준다. 특히 공연 마지막에 500t에 달하는 물이 ...

    연합뉴스 | 2001.09.18 07:29

  • 러시아 여성 유흥업소 공연 근로자 파견사업 해당..대법원 판결

    연예업체들이 러시아 여성들을 유흥업소에 보내 공연을 하게 한 것은 근로자 파견사업에 해당하므로 관계당국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16일 모 외국인 연예공급업체 대표 최모씨(66)에 대한 상고심에서 파견근로자보호법 위반죄를 적용,벌금 5백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러시아 여성들이 일정 고용조건을 준수하면서 피고인의 지시로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소에서 공연하고 출연료를 ...

    한국경제 | 2001.09.16 15:44

  • "러시아여성 유흥가공급은 당국 허가받아야"..대법원 판결

    연예업체들이 공연을 목적으로 러시아 여성들을 유흥업소에 보내는 것은 근로자 파견사업에 해당, 관계당국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16일 러시아 여성을 고용한 뒤 유흥업소에보내 공연을 하게 한 혐의로 기소된 모 외국인연예공급업체 대표 최모(66)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파견근로자보호법 위반죄를 적용,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러시아 여성들이 일정 고용조건을 ...

    연합뉴스 | 2001.09.16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