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031-22040 / 24,1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김태복 육군소장 횡령죄 인정안돼"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6일 업무상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태복(45) 육군 소장에 대해 일부 무죄취지로 원심을 깨고 사건을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소장이 부하 장교가 유용했다가 변상한 600만원의 부대 운영비를 국고에 반납하지 않고 부대비품 구입에 사용한 것은 개인적으로 사용한것이 아닌 만큼 횡령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96년 7월 군사시설 보호구역 안에 휴양시설을 짓도록 허가해주는 ...

    연합뉴스 | 2001.09.06 15:05

  • "재판소환장 전달노력없이 등기발송 안돼"

    재판 당사자에게 공판기일 소환장 송달이 불가능할 경우 법원이 각종 기록에 나타난 주소지를 통해 전달하려는 노력없이 곧바로 등기우편으로 발송해서는 안된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강신욱 대법관)는 3일 송모씨가 채권자 이모씨에 대해 제기한가처분이의 소송에서 원심을 깨고 "법원의 소환장을 받지 못해 재판에 2차례 불출석한 이씨의 가처분신청을 취소한 것은 부당하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법원은 변론기일소환장 ...

    연합뉴스 | 2001.09.03 12:48

  • "면직처분뒤 사직의사 철회 불가능"

    대법원 2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3일 지난 80년 5공 초기 공무원숙정 과정에서 의원면직됐던 정모(54)씨가 인천 중구청장을 상대로 낸 면직무효확인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를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무원이 한 사직 의사표시의 철회나 취소는 의원면직처분 전까지 할 수 있으나 일단 면직처분이 있고 난 뒤에는 본인이 처분 사실을 몰랐을지라도 철회.취소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원고가 당시 일괄 사직서 제출뒤 ...

    연합뉴스 | 2001.09.03 08:59

  • "음주운전후 5시간 지나도 측정 응해야"

    음주운전후 5시간이 지났더라도 경찰은 운전자에게 음주측정을 요구할 수 있고 이에 불응하면 음주측정불응죄에 해당된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2일 음주 5시간 뒤 경찰의 음주측정 요구를거부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김모(36)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음주측정거부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청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운전한 뒤 5시간이 지나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고 ...

    연합뉴스 | 2001.09.02 10:10

  • "한인 징용피해자 美日강화조약 대상 아니다"

    한인 징용피해자는 1951년에 체결된 미일강화조약의 적용대상이 아니며 65년 한일청구권협정도 미국 법원이 일방적으로 해석할 수 없다는 미국 법관의 의견이 나와 주목된다. 피터 릭크만 로스앤젤레스 민사지법 판사는 30일 재미 한인 정재원(79) 씨의 징용피해 소송에 대한 일본 다이헤이요(太平洋) 시멘트의 기각요청건 심리에서 피고측변호인들이 미일강화조약과 한일기본협정으로 배상문제가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한데 대해 이처럼 밝혔다. 정 씨 변호인단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01.09.01 07:23

  • "감청, PC통신 자료제공 급증"

    올들어 통신회사가 법관이 발부한 영장없이 수사기관의 문서요구에 의해 제공한 개인의 통신자료(통화자 인적사항, 통화시기, 전화번호 등)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부가 30일 국회 과기정위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까지 제공된 통신자료는 모두 12만6천94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0.5%가 증가한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PC통신자료가 4천105건으로 지난해보다 280.4%나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고 이동전화와 유선전화도 ...

    연합뉴스 | 2001.08.30 10:42

  • [한경에세이] 이혼주례.결혼주례..김학원 <국회월드컵특위 위원장>

    ... 부양하겠다는 의견을 내기라도 하면 너무도 반가운 나머지 남편에게 양육비·위자료를 별도로 지급해야 한다며 각서까지 쓰게 하는 등 판사로서 월권 아닌 월권을 하기도 했다. 지금은 법이 바뀌어 정치인의 결혼주례가 금지되었다. 그러나 법관직을 떠나 정계에 입문했을 때는 주말이면 네댓건씩 결혼주례를 서야 했다. 한 곳에서 주례를 끝내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던 중 차량 홍수로 발을 동동 구르다가 아예 예식장까지 뛰어간 적이 비일비재했다. 하지만 미소짓는 신랑과 부끄러운 듯 ...

    한국경제 | 2001.08.29 16:49

  • '은행, 외화수표 배서 위조 확인의무 없다' .. 대법 판결

    외화수표를 추심할 때 은행은 배서가 위조됐는지 여부까지 확인할 의무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9일 "은행측이 배서위조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채 제3자에게 외화수표를 결제해주는 바람에 손실을 봤다"며 수표 발행인 박모씨가 국내 모 은행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외국환업무취급 기준상 외화수표를 추심할 때 은행은 수표의 배서방식이 ...

    한국경제 | 2001.08.29 16:30

  • 명의빌려준 사람도 손해배상 책임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9일 보육시설 교사의 부주의로 열차에 치여 사망한 강모군의 부모가 보육시설의 명의상 대표인 서모(64)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명의 대여자에게도 배상책임이 있다"며 사건을 광주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서씨는 보육시설에 이름만 빌려주고 운영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타인에게 자기 이름을 사용하도록 허용했다면 이름을 빌린 사람이 고의나 과실로 손해를 끼쳤을 때 ...

    한국경제 | 2001.08.29 16:29

  • "은행은 수표배서 위조 확인의무 없어"

    외화수표를 추심할 때 은행은 배서가 위조됐는지 여부까지 확인할 의무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9일 은행측이 배서위조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채 제3자에게 외화수표를 결제해주는 바람에 손실을 본 수표발행인 박모씨가 국내 모 은행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외국환업무취급기준상 외화수표를 추심할 때 은행은 수표의 배서방식이 제대로 됐는지와 ...

    연합뉴스 | 2001.08.29 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