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01-3510 / 3,9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민련 선거전 돌입 성명

    ... "흔들리는 대한민국을 지킬 정당인 자민련을 지지해 달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현재 정치, 경제, 사회, 안보 등 모든 분야에서 불신과 불안으로가득차 있는데다 탄핵정국을 계기로 친노 대 반노, 탄핵 찬반, 민주 대 반민주의 갈등심화와 포퓰리즘의 기승으로 국가전체가 흔들리고 있다"며 "자민련이 국가안보를튼튼히 하고 법치주의를 확립하여 복되고 평화로운 국가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onhapnews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탄핵심판' 2차변론 지상중계>-1

    ... 전국민이 도취되게 만든 포퓰리즘 때문에 모든 사람이 피해를입고 재판이 떼밀려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선거기간에는 헌법재판을 잠시 중단하고,선거가 끝난 후 속개하길 바랍니다. 소추위원측도 오는 5월29일에 임기가 만료되기 때문에 이전에 탄핵이 빨리 종료되길 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 세가지 문제 때문에 선거기간 동안에 헌법재판을진행하는 것은 헌재나 이 나라의 법치주의 원칙을 위해서 염려되는 바가 많은 것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안희 기자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중국, '인권 백서' 발간키로

    ... 앞서 중국의 최고 입법부인 전인대는 이달 초 인권 보호 조항 등이 신설.수정된헌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바있다. 개혁.개방헌법으로 불리는 지난 1982년의 제4차 수정 헌법중 네번째인 이번 헌법 개정에는 국가존중과 인권 보장 조항이 삽입돼 법치주의의 제도화 , 인권 신장의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미국은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 이후 거의 해마다 중국의 인권 실태를비난하는 결의안을 제출한 바 있으며, 올해에도 내달 개최되는 제60차 유엔인권위원회에 결의안을 ...

    연합뉴스 | 2004.03.31 00:00

  • 전직총리 "탄핵관련 행동 자제해야"

    ... 감정적 행동도삼가고, 오늘의 사태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각자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남덕우 전 총리는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현재 자유민주주의의 양축인 의회주의가 커다란 도전을 받고 있으며 법치주의도 흔들리고 있다"며 "대통령 자신이 선거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탄핵대상이 되고 공무원들도 정치적 중립을 안지키는 일이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남 전 총리는 탄핵소추 자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현재의 상황이 헌정중단은 아니다"며 ...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thumbnail
    박의장 "의회쿠데타 주장 국회모독"

    ... 서로 상이한 견해와 입장을 거리에서 표출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금은 헌정중단이 아닌 법절차에 따른 대통령 권한의 일시중지 상황일 뿐"이라며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지켜보고 그를 수용하는 것이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앞당기는 길"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모든 정당.정파가 헌재의 결정을 수용할 것을 국민앞에 서약하는 한편 국민불안 해소방안을 논의하는 모임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기자 jbkim@yna.co...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정치권, DJ `탄핵언급' 논란

    ... 그렇지 않다는 것을 말씀하신 것이고,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서 탄핵소추안이 헌정과 삼권분립에 있어서 역사적 의미를 갖고 있음을 평가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승희(李承姬)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이 평생 지켜온 법치주의 소신에 따라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극심한 소용돌이에 빠져있는 현 시국에 대한 시의적절한 시각을 보여주는 발언"이라며 "탄핵안 가결을 주도하고도 벼랑끝에 몰린 민주당에 큰 힘을 주는 가슴 뿌듯한 지적"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이같은 ...

    연합뉴스 | 2004.03.26 00:00

  • 한나라당 "사면법안 재처리 강구"

    한나라당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25일 정부의 사면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에 대해 "법치주의와 의회민주주의의 근본을 말살하는 망동"이라며 "사법권위 및 삼권분립의 원칙을 훼손한다는 여론이 비등한 만큼 재처리를 강구할 것이고 17대 국회에서라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장은 이날 성명에서 "정부가 거부한 거창사건 등 관련자 명예회복에 관한특별조치법 역시 모종의 정치적 판단이 개입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이 법안역시 재처리할 ...

    연합뉴스 | 2004.03.25 00:00

  • 사면법 재의요구 3당3색

    ...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이었다. 여야 모두 총선이 불과 20여일밖에 남지 않아 임시국회 소집 및 재의 표결이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인식을 갖고 있어 총선전에 재의가 추진될 가능성은 낮다. ◇한나라당 = 정부의 사면법 재의 요구에 대해 `법치주의의 후퇴'라며 "고 건대행의 판단보다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눈치보기의 결과가 아니냐"며 노 대통령과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 쪽에 화살을 돌렸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사면법 개정안을 거부한 것은 법치주의의 후퇴이며,고 대행이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사면법개정안 자동폐기될 듯

    ... 사면법안은 16대 국회 임기종료와 함께 자동폐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대통령의 무소불위의 권력을 견제하고 사면절차를 투명하게 하기 위해 사면법 개정안을 냈는데 정부가 이를 거부한 것은 법치주의의 후퇴"라며 "재의 추진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사면법 개정안과 함께 거부권이 행사된 `거창사건 등 관련자 명예회복 특별조치법'에 대해서도 "재의를 할 경우 사면법안과 함께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화(鄭義和)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교황청, 야신 암살 이스라엘 비판

    ...은 22일 팔레스타인 급진조직 하마스의 정신적지도자 셰이크 아흐메드 야신을 암살한 이스라엘에 대해 무력 과시로는 영구적인 평화를 얻을 수 없다며 비판했다. 요아퀸 나바로-발스 교황청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교황청은 그 어느 법치주의 국가에서도 정당화 될 수 없는 이같은 폭력 행위를 규탄하는 세계 공동체와 의견을 함께 한다"면서 "진정한 영구적 평화는 단순한 무력과시로 그 열매가 맺어질수 없으며 무엇보다도 도덕적이며 합법적인 행위로만 이뤄진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4.03.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