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1-3540 / 3,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계민칼럼] 빅딜의 정치경제학 .. <논설위원>

    ... 있다. "경제영역에서 군사문화적인 관치경제의 잔재를 말끔히 씻어내고 민주주의 원리와 원칙에 입각한 경제제도와 관행을 정착시켜 진정한 시장경제 질서를 확립하는 것을 뜻한다. 민주적 시장경제에선 권력의 분산을 통한 분권화, 법치주의, 시민의 자율성 보장과 참여확대를 기초로하여 사유재산권, 계약의 자유, 그리고 자기책임 원칙이 유기적으로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한다. 나아가 복잡한 경제과정이 가격기구에 의해 원활히 제어될 수 있도록 화폐가치의 안정성과 경쟁질서 ...

    한국경제 | 1998.02.03 00:00

  • [신년사] 윤관 <대법원장> .. 법치주의 정착/정의실현 최선

    ... 사법, 생활과 사법을 주제로 각계의 의견을 광범위 하게 수렴하고 사법의 전문화, 정보화, 국제화를 위한 획기적인 발전 방안을 계속 추진함으로써 새로운 시각, 새로운 자세로 이 시대를 앞서가는 사법부 를 만들 것입니다. 법치주의는 재판을 통해서 실제로 퉁영됩니다. 그러므로 법관은 올바른 재판을 하고, 당사자를 포함한 모든 국민은 그 재판의 결과에 승복하는 것이야말로 법치주의를 정착시키고 사법정의를 실현하는 지름길이 될 것입니다. 사법부는 국민 여러분의 ...

    한국경제 | 1998.01.01 00:00

  • ['97 한국의 선택] 민주적 시장경제..김대중 당선자 경제관

    ... 것은 정치적민주화와 경제적 민주화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는 역사적 통찰에 기초한 것이다. 그는 저서 "김대중의 21세기 시민경제이야기"에서 "정치는 외형상 민주화 됐지만 경제는 여전히 관주도형 권위주의 체제가 유지되고 있으며 법치주의 가 아닌 인치주의가 지배하고 있어 진정한 민주주의를 꽃피우지 못하고 있다"며 "경제민주화를 통한 정치민주화의 완성"을 주창하고 있다. 김 당선자는 우리경제의 추락원인이 고임금 고금리 고지가 고물류비용 고행정비용 등 5고와 ...

    한국경제 | 1997.12.19 00:00

  • ['97 선택 D-21] '대권 출사표' ..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 민족이 21세기와 세계를 향한 또 하나의 역사를 개막시키는 것"이라며 "국민의 지혜와 힘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스스로를 불사르는 살신성인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후보는 이어 튼튼한 경제 생산성 높은 첨단정부 법치주의 확립 세제 개편 교육의 선진화 인사제도 확립 국민대화합 등 7대과제를 제시하고 국가대혁신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이후보는 국민신당 이인제 후보와의 연대에 대해 "DJP 연합에 의한 정권의 출현을 원치 않는다는 같은 ...

    한국경제 | 1997.11.26 00:00

  • [김현철씨 3년 선고] '정경유착' 악순환 고리차단..판결의미

    ... 재판부도 이 점을 의식한 듯 선고에 앞서 "법정에 온 이상 사건은 사건일 뿐"이라며 "오로지 법관의 양심에 따라 최대한 공평하게 재판했다"고 강조 했다. 이날 선고로 현직 대통령의 아들이라도 범죄사실에 따라 처벌받는다는 법치주의원칙을 다시 한번 확인됐다. 특히 이 사건의 쟁점이 됐던 특가법상 알선수재죄와 조세포탈죄등 혐의사실 대부분에 대해 유죄가 인정됨으로써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새 장을 열었다는게 법조계 주변의 평가다. 이와함께 헌정사상 최초로 뚜렷한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글로벌 뷰포인트] "중국 15전국대표대회 변화없어"..팡리즈

    ... 보이고 있다. 외교면에서도 과거와 마찬가지로 국수주의에 흠뻑 젖어있어 작은 변화의 기미도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모든 상황을 종합해보면 현재 당지도부가 취하고 있는 길은 중국 국민 들이 덩의 사후 그토록 갈망했던 민주화나 법치주의로 나아가는 정도가 아닌 것은 분명하다. 따라서 현재 믿고 있는 유일한 것은 역사적으로 검증되지 않는 이론뿐이다. 한 나라의 경제가 어느정도 발전단계에 이르면 자연적으로 정치적 민주화도 함께 따라온다는 이론에 한가닥 희망을 걸고 ...

    한국경제 | 1997.09.30 00:00

  • [종합면톱] 신한국당 새 총재 이회창씨 선출..대구 전당대회

    ... 중진들의 의견을 수렴, 이달 중순께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통령을 비롯한 당직자와 1만여명의 대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대회에서 만장일치로 선출된 이회창 총재는 집권할 경우 국민대통합 으로 민족정예세력 형성 법치주의에 의한 국가운영 제도화된 개혁 국가대혁신을 통한 첨단정부실현 경제회생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총재는 "21세기 우리민족의 목표인 선진대국.세계일류를 실현키 위해서는 건국세력과 산업화세력.민주화세력 그리고 새로이 등장한 ...

    한국경제 | 1997.09.30 00:00

  • [김현철씨 징역 7년 구형] 국정수행 장애..검찰 논고문 요약

    ...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결과 드러난 것이다. 헌정사상 최초로 현직 대통령의 아들을 구속기소하게 된 이번 사건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건이지만 한편으론 대통령의 아들이라도 법을 위반하면 처벌받는다는 법치주의원칙이 이나라에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피고인은 자신의 비리를 "국가원수의 원만한 국정수행을 돕기 위한 행동" 이었다고 변명하고 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피고인의 행동은 오히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장애가 되는 ...

    한국경제 | 1997.09.22 00:00

  • [홍콩반환] "반환후에도 투자 늘리겠다"..외국기업 대응전략

    ... 최근 홍콩으로부터 철수한 기업도 거의 없다. 주홍콩 일본인 상공회의소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대다수 일본기업은 홍콩의 비즈니스 환경이 주권반환후에도 현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들은 주권반환 이후 법치주의의 후퇴라든지 부정부패 증가, 사회적 무질서와 범죄증가, 정치적 불안정 증대, 미증관계 악화 등에 대한 우려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이와함께 천정부지의 부동산가격,인건비의 앙둥 등 경영비용의 증가도 우려요인으로 지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06.30 00:00

  • [해외시론] 반환이후의 홍콩 .. 이광요 <싱가포르 전 총리>

    ... 서구적인 화려함은 서서히 퇴색할 것이다. 홍콩의 지도자들도 무의식적으로 "중국식"정책을 추진하게 될 공산이 크다. 이를 막기 위해서 홍콩은 보다 굳은 심지와 강력한 추진력을 가진 지도자가 필요하다. 또 이들의 기본적인 노선은 법치주의, 공정한 상거래 관행, 공정한 경쟁기회, 투명한 정책결정과정 등에 입각해 있어야 한다. 다시 말해서 영국령 시절 축적한 제도상의 덕목을 지켜나가려면 시민의 전폭적인 지지하에 소신있는 정책을 펼쳐나갈 지도자가 필수적이라는 뜻이다. ...

    한국경제 | 1997.06.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