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출할 때 '통신등급' 반영…금리 최대 年 1%P 깎아줘

    ... 네이버페이와 토스, 카카오페이 등 금융 플랫폼에서 ‘신용점수 올리기’를 누르면 통신요금과 4대 사회보험료 납부 내역 등이 신용평가사에 제공된다. 나이스평가정보 관계자는 “연체정보 등 신용평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 바로 통신점수가 내려가지 않고 일정 기간 급증하면 부정적으로 반영되는 구조다. 핀크 관계자는 “통신비를 연체하지 않고 제때 납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통화나 데이터 사용량이 일정하거나 오랜 기간 가입할수록 ...

    한국경제 | 2021.03.28 17:27 | 박진우

  • thumbnail
    신보 "올해 20조 매출채권보험으로 경영위기 중소기업 지원"

    ... 위기에 내몰렸다. 다행히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했던 A사는 회수하지 못한 외상대금 중 3억원을 보상받아 연체 중인 은행 대출을 상환하고 원자재를 구입하는 등 위기를 넘기고 계속 사업을 이어갈 수 있었다.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로 ... 지원을 위해 올해 20조원 규모의 매출채권보험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신보는 지역 소재 중소기업들의 보험료 부담 경감을 위한 지자체 협약 보험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신보는 충남·전북 등 14개 지방자치단체와 '보험료 지원 ...

    한국경제 | 2021.03.18 09:59 | YONHAP

  • thumbnail
    소상공인, 코로나19로 소득 줄었다면…6월까지 국민연금 납부예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은 원한다면 오는 6월까지 연금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26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던 연금보험료 납부예외 조치를 3개월 추가 연장한다. 이 기간 보험료를 체납하더라도 연체금 징수 제외에 따라 별도 신청 없이 연체금을 면제받을 수 있다. 이번 조치의 적용 대상은 이달부터 올해 6월분까지의 연금보험료이며, 매달 15일까지 직전 ...

    한국경제 | 2021.02.26 16:10 | 이송렬

  • thumbnail
    코로나19로 소득 줄어든 소상공인, 6월까지 국민연금 납부예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은 원한다면 오는 6월까지 연금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1월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던 연금보험료 납부예외 조치를 ... 신청할 수 있는 제도로, 오는 6월까지는 코로나19로 소득이 줄었을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이 기간 보험료를 체납했더라도 연체금 징수 제외에 따라 별도 신청 없이 연체금을 면제받을 수 있다. 이번 조치의 적용 대상은 이달부터 ...

    한국경제 | 2021.02.26 15:43 | YONHAP

  • thumbnail
    고용·산재보험료 연체금 상한선 9%→5%로 인하…1월분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영세사업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1월분부터 고용보험과 산업재해보험료 연체금 상한선을 9%에서 5%로 인하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민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 등 4대 보험료는 국민건강보험이 통합해 징수하고 있다. 이번 연체금 상한선 인하는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른 것이다. 지금껏 보험료 최초 납부 기한이 지나면 30일까지는 최대 3%, 30일이 지난 ...

    한국경제 | 2021.01.26 10:08 | YONHAP

  • thumbnail
    고용·산재보험료 연체금 상한, 9%에서 5%로 인하

    정부가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보험료연체금 상한을 낮추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보험료를 제때 납부하지 못하는 사업주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고용노동부는 19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고용·산재보험료 징수법과 산재보험법 개정안이 의결됐다고 발표했다. 고용·산재보험료 징수법 개정안은 사업주가 보험료를 기한 내에 납부하지 못하면 물게 되는 연체금 상한을 조정했다. 현행법은 보험료 ...

    한국경제 | 2021.01.19 10:32 | 백승현

  • thumbnail
    고용·산재보험료 못 낸 사업주 연체금 부담 줄인다

    ... 내용을 포함한 고용산재보험료징수법과 산재보험법 개정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고용산재보험료징수법 개정안은 고용·산재보험료를 기한 내에 납부하지 못한 사업주가 내야 하는 연체금 산정 기준을 변경했다. 현행법상 연체금은 보험료 납부 기한이 ... 6천분의 1씩 가산돼 최대 5%가 되도록 했다. 노동부는 "법 개정안이 이달 중으로 공포되면 올해 1월분 고용·산재보험료 미납분부터 조정된 기준이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산재보험법 개정안은 올해 7월부터 산재보험 유족급여와 간병급여 ...

    한국경제 | 2021.01.19 10:00 | YONHAP

  • thumbnail
    가지급금은 결산기말 전에 처리해야 한다

    ... 가지급금은 대표이사가 기업에 갚아야하는 채무가 되며 가지급금에 대한 인정이자 4.6%를 법인에 납부해야 합니다. 이자를 연체하는 경우, 대표이사의 상여금으로 처리되어 소득세와 4대 보험료를 부담해야 합니다. 가지급금은 회사가 대표이사 및 ... 문제가 될 소지가 크고 근로소득세를 부담해야 하기에 유의해야 합니다. 아울러 급여인상을 활용하는 경우에도 4대 보험료가 증액될 수 있습니다. 셋째, 자사주 매입을 통해 정리하는 것입니다. 자사주 매입은 회사가 발행한 주식을 매입 ...

    한국경제TV | 2021.01.14 19:09

  • thumbnail
    [희망 2021] 아는 게 돈이다! 올해 달라지는 금융제도, 꼼꼼히 챙기세요

    ... 신용을 평가할 때 비금융 비중이 늘었다. 통신요금과 건강보험을 꼬박꼬박 납부하면 신용점수가 올라간다. 반대로 연체하면 점수가 큰 폭으로 떨어진다. 앞으로는 체크카드 소비 패턴도 점수에 반영된다. 신용카드 결제액이 갑자기 늘었다가 ... 바뀐다. 보험분야에서도 큰 변화가 생긴다. 7월에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로 보험금을 많이 타면 보험료를 더 내게 되는 4세대 실손의료보험이 출시된다. 맹견을 기르는 사람들은 다음달부터 배상책임 의무보험에 반드시 가입해야 ...

    한국경제 | 2021.01.05 15:25 | 박종서

  • thumbnail
    [희망 2021 신용점수제 시행] 신용점수 평가항목 대폭 개편…통신요금·보험료 연체땐 '치명적'

    내년부터 1~10등급으로 나뉜 개인 신용등급제가 1~1000점의 신용점수제로 바뀌면서 신용점수에 반영되는 평가항목도 대폭 개편된다. 일시에 카드 결제액이 늘거나 연체하면 신용점수가 더욱 큰 폭으로 떨어진다. 통신요금·건강보험 납부 정보도 신용점수에 반영돼 금융소비자들이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통신요금 연체하면 신용점수 치명적 금융위는 지난 1일부터 신용등급제를 대신해 신용점수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2018년 1월 ...

    한국경제 | 2021.01.05 15:22 | 박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