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9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리銀, 중·저소득자 신용대출 첫달 이자 캐시백 한다

      ... 한편, 우리은행은 저출생 극복에도 동참한다. 임신한 여성 고객이 임산부 보험(태아 특약)에 가입하면 최대 5만원까지 보험료를 지원한다. 취약계층에게 꼭 필요한 금융으로 패키지로 서민경제 활성화 우리은행은 서민금융상품 수혜자 등 취약계층의 ... 고려해 이미 납부한 대출 이자를 되돌려 주는 자율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새희망홀씨 등 서민금융 대출을 받은 고객이 연체 없이 원금과 이자를 성실하게 납부했다면, 1인당 최대 30만원까지 이자를 되돌려 받는다. 또한, 우리은행은 취약차주가 ...

      한국경제 | 2024.03.27 15:02 | WISEPRESS

    • thumbnail
      작년 보험사 순익 13.4조 사상 최대

      ... 회계기준상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보장성·장기보험 판매를 확대했다. 작년 손보사가 가입자로부터 거둬들인 보험료는 총 125조2017억원으로 전년 대비 4.2%(5조929억원) 증가했다. 생보사들은 보장성보험 위주로 판매하면서 ... 15.3%(20조2761억원) 감소한 112조4075억원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들의 실적은 개선됐지만 부동산 PF 부실 여파로 연체율은 높아졌다. 작년 말 전체 부실채권 비율은 0.74%로 전년보다 0.51%포인트 증가했다. 기업대출 부실채권 비율도 ...

      한국경제 | 2024.03.26 18:20 | 최한종

    • thumbnail
      IFRS17 덕 봤다…지난해 보험사 순익 45.5%↑

      ... 되는데, 생보사와 손보사 모두 보장성보험과 장기보험 판매에 주력하면서 실적개선 효과가 있었다. 다만 이 기간 수입보험료는 237조6,092억 원으로 저축성보험의 수입보험료 감소로 전년 대비 6.0% 줄었다. 특히 생보사의 경우 보장성보험 ...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73조2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조3천억 원 감소했다. 연체율도 2023년 12월말 기준 0.42%로 전분기말보다 0.05%p 개선됐다. 다만 이 기간 보험사의 부실채권비율은 ...

      한국경제TV | 2024.03.26 06:01

    • 금융권, 대출금리 인하 등 年 1조원 상생금융 지원

      ... 저금리 대환대출 등을 통해 930억원을 지원했다. 중소기업·소상공인 71만 명에게는 대출금리 인하, 연체이자율 감면 등 2730억원, 보이스피싱 피해자 법률 지원과 고령자 특화점포 개설 등 391억원을 지원했다. 여전업권(신용카드, ... 채무 감면 등에 466억원, 취약계층 대환대출 등에 약 615억원 등이 분배됐다. 보험사들은 자동차보험의 올해 보험료를 평균 2.5% 인하했다. 금융위는 자동차 보험료 절감 효과를 5200억원가량으로 추산했다. 강현우 기자

      한국경제 | 2024.03.20 18:01 | 강현우

    • thumbnail
      금융권, 2월까지 1조 265억 원 상생금융 지원

      ... 은행과 여전사, 보험사 등 금융권에서 지난해부터 올 2월까지 총 1조 265억 원규모의 대출금리와 수수료 인하, 연체이자율 감면 지원 등을 했다고 밝혔다. 은행권의 경우 지난해 3월부터 올 2월말까지 9개 은행에서 약 344만 명에게 ... 등을 위해 615억 원, 중소가맹점 캐시백 등에 108억 원이 각각 지원됐다. 아울러 보험업권은 올해 자동차 보험료를 2.5% 인하해 5,200억 원 규모의 보험료 절감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실직과 질병, 출산과 육아 등으로 ...

      한국경제TV | 2024.03.20 15:41

    • thumbnail
      금융권, 2조원대 이자환급에 추가로 1조원 이상 상생 지원

      ... 저금리 대환대출 등을 통해 930억원을 지원했다. 중소기업·소상공인 71만명에게는 대출금리 인하, 연체이자율 감면 등 2730억원, 보이스피싱 피해자 법률 지원, 고령자 특화점포 개설 등으로 391억원을 뒷받침했다. ... 분배됐다. 보험업권도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상품 개발 등 상생금융 과제를 추진했다. 보험사들은 자동차보험의 올해 보험료를 평균 2.5% 인하했다. 금융위는 자동차 보험료 절감 효과를 5200억원가량으로 추산했다. 보험사들은 또 실직, ...

      한국경제 | 2024.03.20 15:20 | 강현우

    • thumbnail
      금융권, 대출금리·수수료 인하 등 상생금융 1조265억원 지원

      ... 면제, 저금리 대환대출 등을 통해 약 930억원을 지원했다. 중소기업·소상공인 약 71만명에게는 대출금리 인하, 연체이자율 감면 등을 통해 약 2천730억원을, 기타 보이스피싱 피해자 법률 지원, 고령자 특화점포 개설 등을 통해 약 ... 보험업권도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상품 개발 등 상생금융 과제를 발굴·추진 중이다. 보험권은 자동차보험의 올해 보험료를 평균 2.5% 인하했는데, 이에 따라 약 5천200억원의 자동차 보험료 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24.03.20 12:00 | YONHAP

    • thumbnail
      [OK!제보] 산 사람 사망 처리해놓고 "보험료는 다 내라"

      고객 사망하자 그의 아들도 사망 처리 보험상품 소멸했는데 보험료 납부 요구 금감원 조사·언론 취재하자 꼬리 내려 국내 대형 보험사가 멀쩡하게 살아있는 사람을 죽은 사람으로 처리했다가 고객이 항의하자 보험 효력을 다시 살리려면 ... 수백만 원을 모두 납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A씨는 보험사가 잘못한 책임을 자신에게 떠넘긴다고 생각했다. 보험료를 자동 이체되도록 해두었던 그는 보험료 연체나 미납이라는 말 자체가 잘못됐고 소멸 기간의 보험료를 내는 것도 부당하다고 ...

      한국경제 | 2024.02.25 07:00 | YONHAP

    • thumbnail
      9~12일 중 신용카드 결제일 있으면 '이날' 출금

      ... 따르면 금융회사(은행·보험·저축은행·카드 등) 대출의 상환 만기가 설 연휴 중 도래하는 경우에는 연체이자 없이 만기가 13일로 자동 연장된다. 대출을 조기에 상환하는 경우 금융회사와 협의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오는 8일에 상환할 수도 있다. 카드 대금도 납부일이 연휴 중 도래해도 연체료 없이 13일에 자동 출금되고, 보험료·공과금 등의 자동납부일 역시 출금일이 13일로 연기된다. 주식매도 후 2일 ...

      키즈맘 | 2024.02.05 15:43 | 김경림

    • thumbnail
      설 연휴 중 대출만기·카드대금·공과금 13일로 자동 연기

      ... 연휴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금융회사(은행·보험·저축은행·카드 등) 대출의 상환 만기가 설 연휴 중 도래하는 경우에는 연체이자 없이 만기가 13일로 자동 연장된다. 대출을 조기에 상환하는 경우 금융회사와 협의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오는 8일에 상환할 수도 있다. 카드 대금도 납부일이 연휴 중 도래해도 연체료 없이 13일에 자동 출금되고, 보험료·공과금 등의 자동납부일 역시 출금일이 13일로 연기된다. 카드업계는 중소 카드가맹점(44만4천개)에 ...

      한국경제 | 2024.02.05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