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근로자 5인미만 사업장 '사망·상해' 단체보험 4월 출시

    보험사고 발생 안하면 나중에 보험료 일부 환급 보험 출시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9건 추가 지정…총 86건으로 늘어 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장 대상 단체보험이 오는 4월께 선보인다. 사고가 없을 경우 보험료를 일부 환급해주는 ... 대행 서비스를 출시한다. 신한카드가 렌털 중개 플랫폼을 운영하고, 이 플랫폼에 입점한 사업자로부터 임대료 입금·연체 관리 등 업무를 위탁받는다. KB국민카드가 8월께 내놓을 중고차 거래 안전결제(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업자가 ...

    한국경제 | 2020.02.20 10:00 | YONHAP

  • thumbnail
    '느닷없는 부채 공포'... 사회 문제 된 일본의 돌연 상속

    ... 보도한 한 일본 남성의 사례를 보자. 어느 날 연고조차 없는 모 지자체가 1775만 엔(약 1억9000만원)의 연체 세금을 내라며 청구 서류를 보냈다. 10년 넘게 연락이 없고 장례식에조차 가지 않은 삼촌 명의였는데 이후엔 1억 ... 차순위에의 명확한 상속 포기 통보가 없다면 또 다른 친척 간 갈등을 유발한다. 범위도 넓다. 재산·부채뿐만 아니라 연체된 사회보험료는 물론 세금까지 상속 대상으로 잡힌다. 부동산이면 해당 공간에 있었던 나무·석재는 물론 기르던 반려동물도 ...

    한경Business | 2020.02.03 10:57

  • thumbnail
    대출 늘리고 금리 할인…금융권 신종코로나 피해 지원(종합)

    보험료 납입·카드대금 청구 유예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피해가 커지면서 금융권에서도 지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그룹과 은행들은 신종 코로나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 영세 가맹점, ... 납입할 경우 연체 이자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KB손해보험은 신종 코로나로 직접적인 피해를 본 고객에게 6개월간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고 연체 이자를 면제해주고, KB국민카드는 피해 사실이 확인된 연 매출 5억원 이하의 영세 가맹점주에게 ...

    한국경제 | 2020.02.02 16:47 | YONHAP

  • thumbnail
    천차만별 '보험료' 최대 14배 차이…"보험업계 유형별 공략 필요"

    ... 만한 설계사를 찾는 것도 일"이라며 "기존 보험 가입자들이 어떤 상품에 많이 가입했고 월평균 보험료가 얼마인지 확인할 수 있는 곳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 30대 남성의 월평균 보험료는 얼마나 ... 있도록 2016년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주로 금융회사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혁신 사업을 지원한다. 대출 카드 연체 같은 '일반 신용'과 기업 기술력을 담보로 일어난 대출에 대한 정보가 담긴 '기술 신용', ...

    한국경제 | 2020.01.30 14:48 | 윤진우

  • thumbnail
    설 연휴 대출만기 연장·은행 이동점포 운영

    카드대금·통신요금·보험료 28일에 결제 이번 설 연휴(24~27일)에 만기가 되더라도 수수료 없이 대출을 갚을 수 있다. 기차역이나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입출금 등 간단한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이동점포가 운영된다. 금융위원회는 ... 동안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은 연휴 직후 영업일(1월 28일)로 만기가 자동 연장된다. 28일에 대출금을 갚더라도 연체 이자가 부과되지 않는다. 연휴 전에 대출을 상환하려면 금융회사와 협의해 연휴 직전 영업일(23일)에 중도 상환 ...

    한국경제 | 2020.01.19 12:02 | YONHAP

  • thumbnail
    건보, 건강보험료 연체금 상한선 5%로 인하

    건강보험료 연체금 상한선이 인하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보험료 미납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오는 16일부터 연체금 상한선을 9%에서 5%로 낮춘다고 15일 밝혔다. 연체금은 개정안에 따라 보험료 최초 납부기한 경과 30일까지 최대 2%, 그 이후부터 210일까지 최대 5%로 계산된다. 건강보험은 건강보험료, 장기요양보험료 및 체납 후 진료비 환수금이 해당되며, 국민연금은 연금보험료 개정 법률에 따라 각각 연체금 인하가 적용된다. 연체금 ...

    한국경제TV | 2020.01.16 08:44

  • thumbnail
    16일부터 건강·연금보험료 연체금 상한선 9%→5%로 인하

    생계형 보험료 미납자의 경제적 부담완화 건강보험공단은 보험료 미납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자 16일부터 건강보험료 연체금 상한선을 최대 9%에서 5%로 인하한다고 15일 밝혔다. 그간 미납자는 보험료 최초 납부기한이 지나면 30일까지는 최대 3%(매일 0.001 가산), 30일이 지난 날부터 210일까지 최대 9%(매일 0.003)까지 하루 단위로 계산해 연체금을 납부했다. 하지만 건강보험법 개정으로 보험료 최초 납부기한이 지나면 30일까지는 ...

    한국경제 | 2020.01.15 12:00 | YONHAP

  • thumbnail
    16일부터 국민연금 연체이자율도 9%→5% 낮아진다

    건강보험료 연체료도 같은 수준으로 인하 이달부터 건강보험료와 마찬가지로 국민연금 보험료를 제때 내지 못했을 때 물어야 하는 이자 부담이 뚝 떨어진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 가입자의 연체금 납부 부담을 줄여주는 ... 연체이자율은 첫 1개월의 연체 이자율이 월 3%로,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연 24%, 월 환산 2%)보다 높다. 법인세 연체이자율의 3배가 넘고, 전기요금의 월 1.5%, 이동통신사의 2%보다도 높다. 연체이자율의 최대한도(9%) 또한 ...

    한국경제 | 2020.01.14 06:00 | YONHAP

  • thumbnail
    노후·상속 위한 부동산 투자…리스크도 따져봐야

    ... 임대사업자가 늘고 있다. 하지만 임대업에 종사하는 고령의 고객과 상담하다 보면 임대를 통한 노후생활이 얼마나 어려운지 현실로 다가온다. 공실, 연체, 민원, 행정, 시설 관리를 직접 할 여건이 안 된다면 부동산임대업은 노후생활 해결 방법으로 적합하지 않다. 공실이 오래 지속되면 대출이자와 세금, 건강보험료, 각종 관리비용 등으로 자금을 소진하게 된다. 맹목적으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해 환상을 가질 것이 아니라 투자 위험을 확실히 인지해야 한다. 다음은 ...

    한국경제 | 2020.01.12 15:27

  • thumbnail
    `연금 3법` 통과…1월부터 325만명에 `기초연금 30만원`

    ... 지급된다. 저소득 중증장애인 1만6천명도 이달부터 월 최대 30만원의 장애인연금을 받고, 농어업인 36만명도 국민연금 보험료 지원 혜택을 중단없이 받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기초연금법·국민연금법·장애인연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 31일까지로 5년 연장됐다. 농어업인 36만명은 월평균 4만1천484원을 계속 지원받는다. 저소득 지역가입자에 대한 연금보험료 지원 근거도 새로 마련됐고, 생계형 체납자를 돕기 위해 연금보험료 연체이자율은 건강보험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하됐다. ...

    한국경제TV | 2020.01.10 1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