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2121-172130 / 176,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30일자) 정책수립과정에 이상없나?

    ... 우선 정면으로 눈에 띄는 부분은 지난 27일 청와대의 회동에서 공정거래법 개정을 독려하는 김대통령의 담화 말미에 "이 법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잘못하면 오해를 살 여지도 있다"는 지적이다. 주지하다 시피 최대현안으로 부상한 이 공정거래및 독과점 규제법은 법 자체의 규제대상이 대기업일 뿐더러 이번 개정의 핵심이 30대그룹 계열기업 의 편법인 출자한를 현행 순자산의 40%에서 25%로 규제를 강화하는 내용 이다. 이같은 정부의 움직임에 대하여 ...

    한국경제 | 1994.08.29 00:00

  • 중부지방 폭우로 5명 사망...재해대책본부 11시현재 집계

    경기도와 충청도 일대에 28일부터 최고 392mm의 폭우 쏟아져 29일 오전 11시 현재 5명이 사망하고 37명이 부상했으며 가옥 5백44채가 침수되고 6백여ha의 농경지가 침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8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 서정천이 범람하면서 경부선 철도 지반이 침하돼 경부선 열차운행이 5시간30분동안 중단됐는가 하면 29일 오전 8시30분께 경부선 서울기점 63.5km부근의 경부선 하행선 철로 4미터 가량이 또 빗물에 유실돼 ...

    한국경제 | 1994.08.29 00:00

  • 정부, 북한 경수로거부에 맞대응 안해

    ... 적극 반영,핵투명성과 한국형 경수로 문제를 실질적으로 풀 어나갈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북한이 "한국형"이라는 명칭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점에 유의,명칭에 너무 집착할 경우 자칫 러시아형 또는 일본형이 다시 부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아래 차분한 대응을 해나가기로 했다. 외무부 당국자는 29일 "북한의 발언 내용에 일일히 맞대응 필요가 없다는 것이 우리의 생각"이라며 "정부는 향후 경수로 문제를 한국형이라는 명칭 자체에 집착하는것보다 ...

    한국경제 | 1994.08.29 00:00

  • 다음달 15-16일 서울서 한미무역실무위 개최

    ... 한미양국은 이번 실무위에서 지난 6월의 한미경제협의회 합의사항의 후속 조치와 지난해 1년을 시한으로 발족된 경제협력대화기구(DEC)를 뒤이을 후 속협의 체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양국은 또 한국의 자동차시장개방, 대구머리수입, 소시지문제등 주요 통상 현안에 대한 해결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무위에 우리측에서는 정의용 외무부상국장이, 미국측에서는 피터 콜린스 미 통상대표부(USTR)부대표보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가한다.

    한국경제 | 1994.08.29 00:00

  • 홍콩, 산업/경제/정치 변혁 '용틀임'..중국귀속 앞으로 3년

    ... 사장의 설명이다. 가격급등은 중국탓만이 아니다. 신규건물공급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것도 이유다. 홍콩비즈니스 중심거리인 센트럴지구는 마침내 "오피스임대료 세계 첫번째"로 뛰어올랐다. 버블로 가라앉은 도쿄를 대신해 홍콩이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1월 조건이 좋은 곳의 임대료는 평방피트당 98홍콩달러였는데 4월엔 1백10홍콩 달러로 뛰었다. 불과 3개월 사이에 12%상승한 것이다.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50%이상 오른 값이다. 홍콩에 오피스를 ...

    한국경제 | 1994.08.29 00:00

  • [금융산업 일류로 가는길] (끝) 럭키화재..C3운동 추진

    ... 부터 2단계 작전에 들어갈 계획이다. 2단계는 지점단위로 외야조직력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다. 시험점포에서 얻은 표준활동 경험을 지점단위로 확대, 혁신의 속도를 가속화시키는 작업이다. 럭키화재가 지향하는 외야경쟁력은 삼성생명 교보등 대형생보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개인연금시장처럼 손 생보사간 직접경쟁이 불가피한 개방화 국제화시대를 정면 대응,일류손보사가 아닌 일류보험사로의 부상하기 위해 C3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4.08.29 00:00

  • 현대정공사태 악화우려...노조원-관리직충돌로 10여명부상

    [울산=김문권기자] 울산지역 현대계열사중 유일하게 분규중인 현대정공이 28일로 파업 56일째를 맞고 있는 가운데 강성노조원들과 관리직사원간의 충돌로 1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사태의 악화가 우려되고 있다. 지난 27일 오전 8시께 강성노조원 10여명이 이 회사 본관 사무실에 난입 하려다이를 저지하던 관리직 사원들과 충돌,총무부 직원 송민수씨(29)가 코뼈가 부러지는중상을 입어 인근 백병원에서 입원중이며 노조여성부장 김 옥기씨(38)가 허리부상을입는등 ...

    한국경제 | 1994.08.28 00:00

  • 순수-대중 양분구조 무의미 .. ' '중류소설' 인정해야 '

    ... 인정되는 만큼 그냥 읽는 소설,이해하는 소설, 소비하는 소설로 삼분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이에따라 독자도 오락적 가치를 추구하는 독자, 미적 가치를 추구하는 독자, 소비적 가치를 따라다니는 독자로 나뉜다고 덧붙인다. 조씨는 오늘날 미적 가치를 추구하는 작가와 독자는 점점 외로운 "이상파" 가 되고 있고 오락적 가치나 소비적 가치를 따라다니는 작가와 독자는 옳고 그른 문제와 상관없이 엄연한 "현실"로 부상되고 있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한국경제 | 1994.08.28 00:00

  • 이영덕총리 내일부터 아시아 3개국 순방나서

    ... 대통령 대신 이지역을 방문하는 일종의 정상외 교의 성격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외교적 의미가 결코 적지 않다. 특히 베트남과 방글라데시등을 주된 행선지로 하고 있는 점이 돋보인다. 냉전체제 붕괴후 동남아지역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하고 있는 베트남과 서남 아시아의 주요국가인 방글라데시를 방문, 이들 지역에 대한 외교적인 지지기 반을 강화한다는 포석의 일환이라는 분석이다. 이총리는 먼저 29~31일의 베트남 방문기간중 보 반 키에트 베트남 수상과 회담을 ...

    한국경제 | 1994.08.28 00:00

  • 피신중인 신성근로자 6명으로 확인돼..신변이상은 없는듯

    ... (주)신성의 근 로자는 이재철 현장소장 등 6명인 것으로 28일 밝혀졌다. 신성측은 마닐라지점 서승원 차장과의 국제전화를 통해 모두 7 명의 현장 근로자중 1명이 교전이 시작된 27일 오전 5시30분 이전 에 이미 마닐라로 출장차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성측은 이와함께 27일 낮에 회교반군 3명이 부상을 입고 찾아와 간단한 치료를 요청하면서 잠시 머물다 떠났으며 자사 근로자들이 회교반군에 의해 억류된 적은없었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 | 1994.08.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