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73,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표원, 무역기술장벽 타개할 전문인력 800명 양성

    ... 기업들은 새로운 수출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인력양성 지원을 정부에 요청해왔다. 올해 고위급 리더 과정에선 'TBT 협상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도입해 참여형 교육을 제공한다. 실무급 역량 과정은 TBT 분야별 동향, 국내외 분쟁사례 및 기업 대응 사례 등을 분석, 제공한다.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입문 과정에선 통상·법제·경영·공학 등 다양한 전공 분야 과목을 개설할 예정이다. 이외에 비대면 개별 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이용자가 손쉽게 필요한 ...

    한국경제 | 2021.05.03 11:00 | YONHAP

  • thumbnail
    재판비용 낮추고 조정 활성화…법원, 서민 재판지원 강화

    ... 임금·퇴직금 청구 사건, 사인 간 소액 대여금 사건, 개인사업자의 물품 대금 청구사건 등에서 소송구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개인회생·파산 사건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외부 전임회생위원제도'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임대차 분쟁 사건 등은 초기부터 조기 조정 절차에 회부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조정 전담 변호사를 증원하는 한편 관련 규칙을 개정하고 소액 사건을 전담하는 조정위원 제도를 도입·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5.03 10:22 | YONHAP

  • thumbnail
    "중국, 센카쿠 분쟁에 다른 나라 개입않게 조심해야"

    중국 전문가 "중국, 모든 나라와 동시에 대결할 수 없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둘러싼 중국과 일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은 다른 나라가 해당 분쟁에 개입하지 않게 조심해야한다고 중국 전문가가 지적했다. 중국사회과학원 일본 전문가 장지펑(張季風)은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현재 미국이 중국에 맞서 동맹을 규합하고 있고, 일본의 경우는 댜오위다오 문제가 지렛대 역할을 한다"며 "그러나 ...

    한국경제 | 2021.05.03 10:06 | YONHAP

  • thumbnail
    이선미 주택관리사협회장 "주택관리사 보호할 법 제정 시급"

    ... 선고된 셈이다. 이선미 협회장은 "(입주자대표회장의 주택관리사 피살은) 공동주택 관리제도 도입 30년간 한 번도 없었던 초유의 사태"라며 "공동주택 관리 종사자의 업무 환경이 위협받는 단적인 사건임에도, 사법부는 사인 간의 분쟁에 따른 양형 기준으로 판결을 내렸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공동주택 관리 종사자에게 살인·상해·폭행·협박으로 업무를 방해하는 경우 형법과 공동주택관리법에 가중처벌할 수 있는 벌칙 조항이 반영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5.03 09:18 | YONHAP

  • thumbnail
    휴마시스, 한달 만에 3배 폭등 '대박'…최대주주 고작 8% 보유

    ... 쪼그라들었다. 반면 지난해 말 기준 소액주주는 4만8332명이고 주식수는 3034만7015주(지분율 88.6%)에 달한다. 증권가에선 최대주주 지분이 낮은 상장사에 투자할 때에는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최대주주 지분율이 낮으면 경영권 분쟁에 휘말리거나 기업사냥꾼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시가총액이 크지 않아 몸집이 가벼운 코스닥 상장사들의 최대주주 지분율은 눈여겨 봐야 한다"며 "특히 10% 미만의 지분 ...

    한국경제 | 2021.05.03 08:55 | 류은혁

  • thumbnail
    '예산 부족' 송도 쓰레기집하시설 중단 초읽기…주민불편 우려

    ... 완전히 달라졌다. 시설 운영비를 나눠 내던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해 시비 62억원을 투입한 것과 달리 올해부터 관련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은 연수구와 1년 넘게 자동집하시설 소유권 이관에 대한 분쟁을 벌이며 더는 운영관리비를 부담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오는 6월부터 송도국제도시 내 자동집하시설은 운영 중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송도 1∼5공구와 7공구에는 현재 53.6㎞의 쓰레기 지하수송관로와 7개 집하장이 ...

    한국경제 | 2021.05.03 07:47 | YONHAP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 PEF썰전-슬기로운 PE사용 설명서

    ... 재조정(refixing) 조항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설마 그런 일이 생기겠냐 라는 생각과 회사의 실적이 계속 좋을 것이라는 지나친 자신감에서 쉽게 투자를 받았다가 나중에 큰 낭패를 보게 됩니다. PE투자 이후에 주주들간의 분쟁이 심화되고 법적 소송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흥미롭게도 소수지분 투자의 경우가 경영권 지분에 투자하는 바이아웃 투자에 비해서 분쟁 빈도가 훨씬 높습니다. 바이아웃 투자는 50% 이상의 지분을 인수하는 대신 특별한 조건이 없는 ...

    한국경제 | 2021.05.03 05:50 | 마켓인사이트

  • thumbnail
    일본 유권자 33% "개헌 필요"…20% "필요 없다"

    ... 헌법 9조 개정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28%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32%는 필요 없다고 반응했다. 작년 조사에서는 9조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26%였고 필요 없다는 의견이 37%였다. 일본 헌법 9조는 분쟁 해결을 위해 전쟁을 하거나 무력을 행사하는 것을 포기한다는 것과 전력(戰力)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것을 규정하고 있다. 올해 조사는 지난달 23∼25일 2천808명을 상대로 실시됐으며 54.6%인 1천533명이 응답했다. 작년 조사 ...

    한국경제 | 2021.05.02 21:37 | YONHAP

  • thumbnail
    5조 실탄 들고…SK이노 '공격 투자' 나선다

    ... 재편이 속도를 내고 있다. 자회사 지분 매각 등을 통해 확보한 5조원의 자금을 전기차 배터리 공장 확대, 친환경 소재 개발, 수소 등 미래 에너지 영토 확장 등에 쓸 예정이다. 지난달 LG에너지솔루션과 극적으로 배터리 기술 분쟁을 끝낸 SK이노베이션이 ‘파이낸셜 스토리’ 본격화에 나섰다는 평가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약 2조5000억원의 기록적인 손실을 냈다. ‘캐시카우’인 정유·화학 사업에서 대규모 ...

    한국경제 | 2021.05.02 18:04 | 안재광

  • [사설] 삼성전자 경영권 흔드는 '삼성생명法' 국민이 납득하겠나

    고(故) 이건희 회장이 남긴 주식을 유족들이 합의해 배분함으로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삼성그룹 지배력이 강화됐다. 가족 간 분쟁을 종종 봐온 터라 균형과 효율을 모두 충족시킨 깔끔한 지분 정리는 적잖은 안도감을 줬다. 세계 최대 상속세 납부, 국보급 미술품 기부, 대규모 의료 사회공헌에 이은 화합 행보에 ‘역시 삼성’이라는 여론도 커지고 있다. 유족들은 삼성전자 지분을 고루 나누면서도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의 최대주주인 삼성생명 ...

    한국경제 | 2021.05.02 1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