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73,4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 '국민투표법' 개정 잰걸음…개헌 논의 본격화 가능성

    ... 대형 재난 발생 때 일시적으로 국가의 권한을 강화하면서 개인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긴급사태 조항 신설 등 4개 항의 개헌 목표를 제시해 놓은 상태다. 이 가운데 자위대의 헌법 명기 방안은 일본이 태평양전쟁 패전 후에 국제분쟁 해결 수단으로서의 전쟁 포기와 무력 불보유 및 교전권 부인을 규정한 기존 헌법 9조에 배치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향후 개헌 논의가 본격화하면 찬반 세력 간의 격렬한 대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다만 연립여당인 공명당은 ...

    한국경제 | 2021.05.06 15:33 | YONHAP

  • thumbnail
    떠나는 성윤모 "미래 준비작업, 정당하게 평가받을 것"(종합)

    ...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확대 및 문제점 보완, 탄소중립 선언, 전기요금 체제 개편 등으로 대한민국의 에너지 미래를 착실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무역통상 분야와 관련해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세계무역기구(WTO) 한일 수산물 분쟁 승리,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 등 자유무역협정(FTA) 확대, 18차례 수출대책 마련 등으로 수출의 플러스 회복과 위기에 강한 개방형 무역통상의 리더십을 확실히 발휘했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대나무가 일정 기간 ...

    한국경제 | 2021.05.06 14:00 | YONHAP

  • thumbnail
    국내 車 수요, 중견3사→현대·기아→제네시스·수입차

    ... 내 재구매가 9.4%로 4년 전보다 2.8%p나 줄었다. 이전 보유자(25.2%) 10명 중 5명(12.7%)이 현대·기아로, 1명 이상(3.1%)은 수입차로 빠져나가고 나머지 3~4명만 남는 모양새다. 그 동안 경영난과 함께 노사분쟁, 매각설, 신차 기근 등 리스크에 시달리면서 소비자 충성도가 크게 약화됐음을 보여 준다. 현대·기아 브랜드 입장에서 수입차와의 이동 관계를 살펴보면 유입과 유출 격차가 2016년 7%p(8.8% -1.8%)에서 지난해 4.9%p(7.9% ...

    오토타임즈 | 2021.05.06 10:14

  • thumbnail
    연세대, 제1회 지속가능발전포럼 특별세미나 개최

    ... 인권이사회 미얀마 특별보고관을 역임한 이양희 성균관대 교수의 기조연설이 예정돼 있다. 아울러 인권단체 FORSEA(새 동남아시아의 힘) 공동설립자인 마웅 자니 박사와 미얀마 교육지원단체 따비에 대표 겸 인권운동가 마웅 조, 김영미 분쟁지역 전문 프리랜서 PD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석한다. 이 행사는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동서문제연구원·청년문화원이 공동 주최하며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 공식 유튜브 채널(www.youtube.co...

    한국경제 | 2021.05.06 09:52 | YONHAP

  • thumbnail
    선거 앞두고 다른 사람 위조 입당원서 제출…벌금 100만원

    ... 개인정보를 피고인에게 활용해도 된다는 의사 표시를 한 적이 없다고 봤다. 1심 재판부는 "이 사건 서류를 피고인이 작성한 것을 알게 된 후 B씨가 항의하는 등 공소사실이 유죄로 인정된다"며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피고인 항소로 사건을 살핀 대전지법 형사항소2부(남동희 부장판사)도 "다른 계약 과정에서의 민·형사상 분쟁 상대방인 피고인에게 피해자가 자신의 계좌번호를 적는 서류를 제출하도록 위임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09:50 | YONHAP

  • thumbnail
    '친형 고소' 박수홍 "많은 생각 드는 밤…유재석 걱정해줘 고맙다" [전문]

    ... 1993년생 여자친구가 박수홍이 거주 중인 아파트 명의자라고도 했다.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 지인숙 씨에서 김 모 씨로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결국 형제의 싸움은 법적 분쟁으로 이어졌다. 박수홍의 법무법인 노종언 변호사는 "원만한 해결을 위한 최종 입장을 친형 측에 전달했지만 친형 및 그의 배우자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오히려 특정 언론사에 신분을 알 수 없는 지인을 통해 박수홍에 ...

    텐아시아 | 2021.05.06 08:48 | 정태건

  • thumbnail
    용담댐 물 더 쓰겠다는 충청, 못 주겠다는 전북…물 분쟁 조짐

    충청 "전북인구 179만인데 270만 과대계상"…전북 "원래 설계대로 공급" 충청권 4개시도 정부에 건의…"대청댐 수리권·인구 고려해 분배해야" 금강 물 사용을 두고 충청권 4개 시도와 전북이 분쟁 조짐을 보이고 있다. 6일 충청권 지자체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북 등 4개 시도는 최근 국가물관리위원회 소속 금강물관리위원회에 전북 용담댐 물 공급량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용담댐은 충청권과 전북 간에 20년간 한시적으로 체결한 물 배분 ...

    한국경제 | 2021.05.06 06:00 | YONHAP

  • thumbnail
    G7 외교장관 "팬데믹 이후 재건에 인도태평양과 협력 중요"

    ...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재건과 기후변화 요구에 대응하는 데 있어서 G7 회원국과 아세안 및 기타 역내 이해당사자와의 협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법치와 민주적 가치, 영토 보전, 투명성, 인권 보호, 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이 중요하다"면서 "G7이 아세안 및 다른 국가들과 광범위한 활동을 통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회의에는 주요 7개국 외에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한국경제 | 2021.05.06 04:12 | YONHAP

  • thumbnail
    푸틴·에르도안 통화…"백신 생산 등 양국 현안 논의"

    ... 접촉을 유지하고 다른 채널을 통한 정기적인 양자 대화를 발전시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크렘린궁은 통화에서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의 터키 내 생산과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의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관리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터키 제약사 비스코란 알라츠는 지난 달 26일 스푸트니크V의 개발을 지원하고 해외 공급 및 생산을 담당하는 러시아 직접투자펀드(RDIF)와 스푸트니크V의 터키 내 생산에 합의한 ...

    한국경제 | 2021.05.06 01:21 | YONHAP

  • thumbnail
    내전 고통 예멘 수해까지 덮쳐…유엔 "2만명 피해"

    ... 도시에서도 집중 호우로 큰 피해가 났다"고 말했다. 오랜 기간 내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해까지 덮치면서 예멘인의 고통이 더욱 커졌다고 AFP는 전했다.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6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해 분쟁이 본격화했다. 이 사태로 현재까지 13만 명 이상이 숨졌으며 400만 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5 21: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