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0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극동 개발 부진'에 러시아, 中·韓 투자자에 러브콜

    ...시아의 극동 개발이 부진하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러시아 부총리가 자국 및 해외 투자자들의 마음 잡기에 나섰다. 20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유리 트루트녜프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겸 부총리는 전날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투자자들과 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는 롯데상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KT 등 한국 기업들이 참석했다. 극동연방관구 공보실에 따르면 LH는 연해주에 국내 중소기업이 진출할 50만㎡ 규모의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

    한국경제 | 2021.05.20 11:41 | YONHAP

  • thumbnail
    광주광역시에 강제 이주 고려인 문화관 개관

    ... 국가기록원으로부터 국가 지정기록물로 지정된 고려인 창가집·고려극장 사진첩 등 23점을 소개하는 전시실과 2만여 점의 고려인 유물 수장고, 기획전시실이 마련됐다. 특별전시실은 문화관 개관 기념으로 일제강점기인 1931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설립돼 교원을 양성하던 교육기관을 소개하는 '고려사범대' 특별전이 열린다. 또 독립운동가로 고려인 모국어 교육과 한글문학 발전에 헌신한 '리상희·주동일' 부부를 소개하는 인물전도 열린다. 신조야 대표는 "고려인의 역사와 문화를 ...

    한국경제 | 2021.05.19 09:00 | YONHAP

  • thumbnail
    미, 주러 총영사관 1곳 추가 폐쇄…모스크바 대사관만 남아

    ... '비우호국가 명단'에 올리고 미 공관의 러시아인 직원 채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예카테린부르크 총영사관에선 10명의 미국 외교관 외에 30여 명의 현지인 직원들이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던 미국 총영사관은 지난해 12월 영구 폐쇄됐다. 지난 2018년엔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을 두고 미러 양국이 외교 공방전을 벌이면서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던 미국 총영사관이 폐쇄됐다. ...

    한국경제 | 2021.05.18 17:28 | YONHAP

  • thumbnail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한러 경협 산단' 조성 사업 '속도'

    LH 경영심의회서 '러시아법인' 설립 의결…9월 기공식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에 대규모 산단을 조성해 한국 기업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최근 '연해주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 개발사업을 수행할 'LH 러시아 법인' 설립 방안이 경영심의회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연해주 한·러 경협 산단은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따라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에 국내 중소기업이 진출할 50만㎡의 산업단지를 ...

    한국경제 | 2021.05.17 10:06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25일부터 한국행 정기 항공편 증편

    ...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센터는 15일(현지시간) "한국행 정기 항공편의 운항 횟수를 오는 25일부터 상호적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기 센터가 언급한 구간은 서울(인천)-블라디보스토크 주 3회, 서울-하바로프스크·서울-이르쿠츠크·서울-노보시비르스크·서울-유즈노사할린스크 주 1회다. 위기 센터는 핀란드와 일본을 오가는 정기 항공편도 25일부터 증편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

    한국경제 | 2021.05.15 16:51 | YONHAP

  • thumbnail
    [에따블라디] '스승에 감사 전하는 꽃' 러시아선 슬픔의 상징

    ... 전후로 도심 곳곳에 '붉은 카네이션' 가득해 현지 자선단체 "전쟁터에서 목숨을 잃은 젊은 병사들의 피" 설명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지난 9일 러시아 연해주(州) 블라디보스토크 혁명광장에서는 대규모 퍼레이드 행사가 거행됐다. ...

    한국경제 | 2021.05.15 08:08 | YONHAP

  • thumbnail
    '낚시할 필요 없다' 러 해안가로 멸치 떼 밀려들어

    ... "여름철에 주로 발견돼…올해는 일찍 출현" 최근 러시아 극동 연해주(州)에 수많은 멸치 떼가 해안가로 밀려들면서 진풍경을 연출했다. 12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는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주변 해안가를 촬영한 동영상이 올라왔다. 동영상에는 해안가를 가득 채운 수많은 멸치 떼의 모습이 담겼다. 낚시 등 별다른 수고 없이 멸치를 잡을 수 있었기에 일부 주민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주민들은 물통 등을 가져와 ...

    한국경제 | 2021.05.12 14:1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승전 기념일에 웬 욱일기?…논란 일자 철거

    ... 당국 "깃발 제작자 책임" 제2차 세계대전 승전일(9일)을 앞두고 러시아 극동 연해주 도심에 욱일기(旭日旗)와 비슷한 승전 기념 깃발들이 내걸렸다가 논란 끝에 철거되는 일이 벌어졌다. 9일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블라디보스토크시(市) 행정부는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승전일 기념 깃발들을 러시아의 삼색 깃발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역의 한 주민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차 대전 승전을 기념하기 위해 도심에 설치된 깃발들이 욱일기와 비슷하다고 ...

    한국경제 | 2021.05.09 11:53 | YONHAP

  • thumbnail
    '갑질 논란' 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총영사 조기 소환

    현지 교민사회 갑작스러운 총영사 귀임 배경 두고 '설왕설래' 오성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총영사가 '갑질 논란' 등에 휘말려 조기 소환당했다. 9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외교부는 투서를 통해 파악한 내용을 바탕으로 오 총영사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외교부는 구체적인 내용에 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감사를 진행 중인 외교부의 관계자는 "직원의 징계처분 여부 등은 개인의 신상정보에 해당해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

    한국경제 | 2021.05.09 09:09 | YONHAP

  • thumbnail
    백신접종자 전용상품 나왔다…귀국 시 14일 격리없이 '해외여행'

    ... 호텔·리조트를 연계한 해외여행 상품을 선판매한 인터파크투어, 노랑풍선 등은 백신 접종자에 대한 14일 자가격리 면제 시점에 맞춰 상품 예약고객을 대상으로 항공편 판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예약금 1만원짜리 괌과 블라디보스톡, 하노이, 호치민 등 10개 도시 호텔·리조트 선판매에 나선 롯데JTB도 항공사 운항계획에 맞춰 항공편 예약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참좋은여행 관계자는 “백신 접종이 늘어 방역조치가 능동감시로 전환하게 되면 ...

    한국경제 | 2021.05.06 14:02 | 이선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