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4,9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北석탄 불법환적' 홍콩 선사·북한 선박 독자제재(종합)

      ... 인근 해상으로 이동해 덕성호로부터 무연탄 4천500t가량을 옮겨 실었다. 더이호는 북한으로 갈 때 전자제품을 싣고 가 무연탄 환적 전에 다른 북한 선박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요청을 받은 정부는 무연탄을 싣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하던 더이호를 같은 달 30일 전남 여수 인근 해상에서 억류했다. 선박에는 중국인 선장과 중국·인도네시아 선원 등 1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북한 선박과 해상 환적, 북한산 석탄 수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에 ...

      한국경제 | 2024.07.18 17:55 | YONHAP

    • thumbnail
      정부, '北석탄 불법환적' 홍콩 선사·북한 선박 독자제재

      ...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HK이린'이 소유한 무국적 선박 '더 이'(DE YI)호는 지난 3월 북한 남포 인근 해상에서 덕성호로부터 북한산 석탄을 옮겨 싣고 운송했다. 정부는 지난 3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던 '더 이'호를 미국의 요청에 따라 전남 여수 인근 해상에서 대북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위반 연루 혐의로 억류해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 북한 선박과 해상 환적, 북한산 석탄 수출은 모두 안보리 대북제재에 따라 금지돼 있다. ...

      한국경제 | 2024.07.18 15:40 | YONHAP

    • thumbnail
      한러관계 악화·예산 축소…'러이주 160주년' 사업 동력 줄어

      ... 지원 예산 규모 축소 등으로 인해 좀처럼 탄력을 받지 못하는 모양새다. 18일 동포사회에 따르면 고려인 지원단체인 사단법인 너머 등 70여개 단체로 구성된 '고려인·한인 이주 16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9월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기념사업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 달간 각종 행사를 개최한다. 개막식은 블라디보스토크 자매결연도시공원 '한인 이주 150주년 기념 한·러 우호친선비' 앞에서 약식으로 진행된다. 연해주 추진위와 고려인 민족학교가 주관하며, 연해주 ...

      한국경제 | 2024.07.18 07:01 | YONHAP

    • thumbnail
      "두만강 하구 공동이용, 북중러 관계 시험대…현재 가능성 낮아"

      ... 하류에서 러시아와 북한 사이 교량은 하나가 아니라 두 개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루킨 교수는 "러시아와 북한은 중국 화물의 동해 진입을 허용하는 데 흥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일단 중국이 동해에 직접 접근할 수 있게 되면 블라디보스토크나 나진·선봉 등 러시아와 북한의 항구 사업을 위협할 것이고, 중국 유람선은 허용할 수 있지만 화물이나 특히 해군 항해는 현재로선 가능성이 다소 낮아 보인다"고 했다. 그는 다만 "불가능한 것은 없다"며 "언젠가 러시아와 북한, ...

      한국경제 | 2024.07.14 18:16 | YONHAP

    • thumbnail
      "매일 김일성 동상 닦아"…70만원짜리 北캠프 '폭로'

      ... 직접 보고 싶었고, 교통·숙박·식사 비용이 모두 포함된 참가비 500달러(약 68만원)에 15일간 외국을 여행할 수 있다는 점에도 끌렸다. 부모님의 허락을 받고 참가 신청을 한 프롤로프는 2015년 여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극동 블라디보스토크까지 간 뒤 다른 참가자들과 합류했다. 15세인 그는 나이가 많은 축이었고 다른 참가자는 9∼11세였다. 북한에 들어간 이들은 먼저 평양에서 며칠을 보내며 김일성 광장, 전쟁 박물관, 북한이 1968년 나포한 미 해군 선박 푸에블로호 ...

      한국경제TV | 2024.07.13 15:18

    • thumbnail
      70만원 주고 "매일 김일성 동상 닦아"…北 캠프 '폭로'

      ... "이 그룹을 통해 북한의 동쪽 해안에 있는 원산의 송도원국제어린이캠프에 참석할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다. 해당 캠프 참가비용은 15일 일정에 약500달러(한화 약 69만원)였다. 프롤로프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블라디보스토크까지 개인적으로 이동했고, 이후 다른 아이들과 함께 공산당 간부들과 여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캠프 직원들은 따뜻하게 참가자들을 맞이했고, 라오스,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중국 등 다양한 국가의 어린이들을 수용했다"며 ...

      한국경제 | 2024.07.13 08:03 | 김소연

    • thumbnail
      9년전 北여름캠프 참가한 러 청년 "아침마다 김일성 동상 닦아"

      ... 직접 보고 싶었고, 교통·숙박·식사 비용이 모두 포함된 참가비 500달러(약 68만원)에 15일간 외국을 여행할 수 있다는 점에도 끌렸다. 부모님의 허락을 받고 참가 신청을 한 프롤로프는 2015년 여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극동 블라디보스토크까지 간 뒤 다른 참가자들과 합류했다. 15세인 그는 나이가 많은 축이었고 다른 참가자는 9∼11세였다. 북한에 들어간 이들은 먼저 평양에서 며칠을 보내며 김일성 광장, 전쟁 박물관, 북한이 1968년 나포한 미 해군 선박 푸에블로호 ...

      한국경제 | 2024.07.12 20:36 | YONHAP

    • thumbnail
      日 '한국 수출용' 신고후 러에 규제품목 수출한 용의자 체포

      ... 러시아 수출 규제 품목인 선박용 엔진과 수상 오토바이(제트스키) 등 총 4천300만엔(약 3억7천만원)어치를 한국 수출용이라고 작년 1월 세관에 신고하고서 화물선에 실어 내보냈으나 실제 해당 물품은 부산을 경유만 하고 2월 중순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일본 정부는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반도체 등 군사 전용 우려가 있는 물품에 대해 수출 규제를 취했으며 선박용 엔진과 수상 오토바이 등 도 규제 품목에 들어있다. 교도통신은 "일본이 러시아 ...

      한국경제 | 2024.07.10 20:5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3.1운동 이끈 지도자…독립운동가 문창범을 돌아보다

      ... 인물이었으나 오늘날 누구도 주목하지 않고, 모두가 잊어버린 인물이 됐다"고 설명했다. 책은 '원호인'(元戶人·귀화 한인)으로 불린 그가 계몽 운동에 뛰어들고 격동의 시기에 3·1운동을 이끌기까지의 일대기를 시기별로 나눠 살펴본다.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을 중심으로 한 권업회(勸業會), 러시아 혁명 이후의 대한국민의회 조직, 대한민국임시정부 교통총장 추대 등 주요 활동도 짚는다. 박 이사장은 "오늘날 고려인으로 불리는 동포들의 역사를 분석함으로써 고려인의 특징과 한계를 ...

      한국경제 | 2024.07.10 15:54 | YONHAP

    • thumbnail
      푸틴 "우크라 위기 관심 감사", 모디 "전쟁으로 해결 불가"(종합)

      ... 수여하는 법령에 서명한 지 5년 만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2017년 이 훈장을 받았다. 모디 총리는 내년 인도에서 23번째 러시아-인도 연례 정상회담을 하자며 푸틴 대통령을 초청했다. 모디 총리의 러시아 방문은 2019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참석 이후 처음이며, 모스크바에 온 것은 2015년 이후 9년 만이다. 2021년에는 푸틴 대통령이 인도 뉴델리를 찾아 모디 총리와 만났다. 두 정상은 2022년 9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SCO 정상회의에서도 ...

      한국경제 | 2024.07.10 02: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