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21-4030 / 4,0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경협사절단의 소련 방문, 폭우속에서도 강행

    한국경협사절단의 소련 극동지역방문은 때마침 쏟아진 폭우속에서 강행. 26일밤 블라디보스토크공항에 한국사절단이 도착했을때 폭우가 대단했으며 27일 나홋카 보스토지니항을 방문할때도 평상시 3시간30분정도 걸리는 거리를 비 때문에 5시간이상 걸려 도착. 나홋카에 가는 도중 범람한 도로위에 소형승용차가 엔진이 꺼진채로 길을 막아 크레인이 이차를 끌어낼때까지 40분가량 지체. 또 블라디보스토크와 나홋카 중간지점에 있는 작은 다리가 물이 불어 위험하자 ...

    한국경제 | 1989.07.29 00:00

  • 한국경협사절단 소련 극동방문에 일본매스컴 "민감"

    한국경협사절단의 극동지역방문에 대해 이곳 일본의 매스컴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여 일본이 이 지역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한편 한국을 상당히 경계하고 있음을 시사. 사절단일행이 하바로프스크를 떠나 두번째 방문지인 블라디보스토크공항에 26일 하오10시쯤 도착하자 비가 내리는 중에도 일본 NHK방송기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나와 사절단이 공항트랩을 내리는 모습을 일일이 스케치. 일본방송의 이같은 관심에 대해 경협사절단 일행은 한국측의 일거수 일투족이 ...

    한국경제 | 1989.07.29 00:00

  • >>> 효성물산 소련에 나일론사 대량수출 <<<

    ... 타프타사 220만 m를 수출키로 계약을 체결하고 13일 1차 선적분에 대한 60만달러 규모의 수출신용장 (L/C)을 받았다. 효성물산이 소련에 수출하게 되는 나일론사는 오는 7월말부터 11월까지 분할 선적되는데 선적항은 부산항에서 소련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보스 토치나 또는 나홋가항으로 직송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출대금중 일부는 구상무역 형태로 결재토록했는데 이미 효성은 소련산 면직물 3만 달러어치를 들여오기로 소련측과 합의했다

    한국경제 | 1989.07.14 00:00

  • 소련에 와이어로프 직수출...삼성물산

    ... 2월 소련 모스크바에 현지 사무소를 개설한 삼성물산은 그동안 소련측과의 직교역을 적극 추진, 7월초 소련 수산청 산하의 국영 수입업체와 20만달러 규모의 와이어로프 110톤을 직수출키로 계약을 체결, 7월말 부산항에서 선적돼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보스토니치항 으로 향할 예정이다. 와이어로프의 수출대금은 CAD (서류인도 조건부 현금지급) 방식으로 결재되는데 삼성물산은 앞으로 소련지역에 대한 와이어 수출로만 연간 2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릴 계획을 세워놓고 있고 ...

    한국경제 | 1989.07.11 00:00

  • 한국/소련간 간접교역 크게 늘어

    ... 수입품은 원사, 고무, 가연성화학물등 원자재가 주종을 이루고 있다. *** 수출-신발류/타이어/가방등, 수입-원사/고무등 원자재 *** 한편 우리나라에서 구주및 동구권지역으로 나가는 수출물량 수송을 위해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이용하거나 나홋카, 블라디보스톡등에서 해송화물을 항공기로 환적하는 Sea & Air서비스도 점차 늘고 있어 한-소간 교역물량 규모는 올 하반기로 예정된 직항로 개설을 계기로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 | 1989.07.07 00:00

  • 한국-소련간 경제협력분위기 고조 전망

    ... 주목되고 있다. *** 정주영씨등 중진 기업인 소련 방문...교역확대 협의 *** 모스크바에서의 대한민국 주간행사에 이어 7월24일부터는 정주영 전경련 명예회장을 단장으로한 31명의 중진 기업인들이 모스크바와 하바로프스크, 블라디보스토크, 나호드카등지를 방문, 양국간 교역학대 및 합작투자 증진 방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할 방침이다. 그밖에 올 하반기중에는 경총과 한국능률협회등을 중심으로 기업인들의 소련방문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보여 양국간 경제교류는 대폭 확대될 것으로 ...

    한국경제 | 1989.07.03 00:00

  • 한국-일본등 자본동원 극동지방 개발

    ... 양국간의 구상무역과 국경무역이 제한되고 있는 현상황을 정상화 시키는 것과 깊은 관련을 갖고 있는 것으로 관계자들은 분석했다. 중국의 대소련 노동력수출은 지난해 처음 시작됐었는데 약 100명의 중국 건설인력이 몽골리아와 국경을 접한 소련의 자바이칼스크 지방에 진출, 체육관및 기숙사 식당등을 건설한데 이어 올 연초에는 77명의 중국 농부가 일본해 연안의 소련 블라디보스토크 북부지방 1,071에이커를 개발해 오이와 수박의 대단위 경작에 나섰다.

    한국경제 | 1989.05.10 00:00

  • 대우, 체코 수출 르망 선적...국내 처음으로

    ... 내수용과 같은 1,500cc급 4도어 세단형으로 수입선인 체코의 국영 모토코프(MOTOKOV FTC)사 판매망을 통해 "대우 레이서(DAEWOO RACER)"브랜드로 현지 판매된다. 대우의 이번 르망 수출물량은 소련 선편으로 블라디보스톡 인근 보스토니치항까지 수송돼 시베리아횡단철도를 통해 체코까지 운송된다. *** 국내기업으로는 동구권과 맺은 최대규모 계약 *** 대우는 지난해말 (주)대우가 3,000대의 르망등 1억2,000만달러 상당의 상품을 체코에 수출하는 ...

    한국경제 | 1989.04.30 00:00

  • 삼환, 소련과 3개건설사업 비망록 교환

    ... 포함한 3개부문의 대형건설공사에 참여키로 합의하는 비망록을 교환, 국내 건설업계의 소련진 출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환은 지난해 11월 소련수산성 산하의 극동어업 총국 및 캄차카수산국, 그리고 블라디보스톡 연근해수산국등 3개기관으로부 터 어민들의 주거용 아파트와 냉동공장 및 건축용기자재인 PC판넬합작공장 건설제의를 받은데 이어 지난 2월14일 한국을 방문한 소련수산성의 "알렉산 드 니키토비치 구리첸코" 차관등 소련측 관계자들과 ...

    한국경제 | 1989.03.25 00:00

  • 전경련 회원 기업인 37명 내달 방소..소연방상의 초청

    한국기업인 37명이 오는4월14일부터 25일까지 12일동안 소련연방상의초 청으로 모스크바및 시베리아를 공식방문한다. 전경련은 24일 소련의 우리나라 기업인단방문초청과 관련, 방문일정및 방 문단규모를 이같이 최종 확정했다. 이번 소련방문단은 유창순 전경련회장을 단장으로 전경련이 추천한 기업 인 20명, 국제민간경제협의회(IPECK) 추천 10명, 무협추천 2명, 대한상의추 천 4명등 모두 37명으로 구성되며 시베리아의 하바로프스크 나홋...

    한국경제 | 1989.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