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81-4090 / 4,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토털마케팅지원" 도입...무공, 내년 사업방향 확정

    ... 대일무역역조개선을 위해 본사내에 일본실을 별도로 설치,한국우수상품전시회 대일수출유망상품전시회 일본대형유통망개발상품전시회등 전략전시회 개최를 추진키로 했다. 북방국가들에 대한 국내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키위해 중국의 상해와 대련,소련의 블라디보스토크와 알마아타,베트남의 호치민에도 각각 무역관을 신설할 계획이다. 무공은 이와함께 중소기업들의 시장개척활동을 지원하기위해 "중소기업해외마케팅기금"을 신규설치,운영하는 문제를 정부관계부처와 협의중이다. 무공은 또 내년중 25회에 걸쳐 ...

    한국경제 | 1991.11.21 00:00

  • 블라디보스토크 "제2의 샌프란시스코"로 부상

    소련극동의 최대 항구도시 블라디보스토크가 "극동의 샌프란시스코"의 꿈에 부풀어있다. 지난9월말 옐친 러시아공화국대통령이 이지역을 외국인에게 완전 개방한다는 포고령을 발표한데 따른 것이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외국기업인들을 맞아들일 준비를 착수하고있다. 아직 초보수준에 머물러있는 시내 호텔에는 미국 일본 중국 대만 한국등의 기업인들이 자주 눈에 뜨인다. 일본의 도요타자동차는 일제자동차를 위한 서비스센터를 시내 중심부에 개설했다. 시내번화가에는 ...

    한국경제 | 1991.11.18 00:00

  • 블라디보스토크에 연내 무역관 설치

    대한무역진흥공사는 연말까지 소련 블라디보스토크에, 내년중에 소련 알마아타와 중국 대련과 상해에 각각 무역관을 개설할 계획이다. 무공은 내년 1월1일부터 개방되는 블라디보스토크에 연말이전에 무역관 의 문을 열어 개방과 동시에 업무를 개시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소련과 무역관개설을 위한 실무협의를 벌이고 있다.

    한국경제 | 1991.11.11 00:00

  • 국내업계, 블라디보스톡 진출논의 활발

    소련의 러시아공화국이 극동의 블라디보스톡에 내년부터 자유경제 지역을 설치키로 함에 따라 이 지역에 대한 국내 업계의 진출방안이 활발히 논의되고 있다. 국내업계는 특히 이 지역이 지난 수십년동안 군항으로 유지돼오면서 개발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은 점을 감안, 개발초기단계에서 건축자재 공장과 호텔건설등의 분야에 대한 진출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관계당국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소련의 러시아공화국은 내년 1월1일부터 인구 65만명인 ...

    한국경제 | 1991.11.05 00:00

  • 동북아 환경협력회의 설치 합의...한/중/소/일

    우리나라와 중국 소련 일본등 4개국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유엔환경계획(UNEP)주관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된 북서태평양해양환경보전을 위한 비공식실무회의에서 동북아지역 환경협력회의를 상설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외무부의 한 관계자가 4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특히 동해와 황해를 협력대상 해역으로 선정하고 해상오염방지 육상오염물 배출규제 오염사고발생시 협력및 감시체계등을 위한 역내국가간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기로했다. 이번 ...

    한국경제 | 1991.11.04 00:00

  • < 국제면 톱 > 일본종합상사들, 극동에 잇달아 사무소 개설

    ... 스미토모상사는 지난달 30일 소련대외경제부로부터 나홋트카사무소개설인가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올해안에 주재원을 파견할 예정인 스미토모는 항구도시인 나홋트카를 통해 물자교역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나홋트카로부터 40 떨어진 블라디보스토크에도 사무소개설를 신청해놓고있는 스미토모는 블라디보스토크항구의 개방이 지연됨에따라 우선 나홋트카를 소련극동지역의 항구거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토추상사도 사할린의 석유가스자원개발에 대비해 유지노사할린스크에 사무소를 개설할 ...

    한국경제 | 1991.11.01 00:00

  • 블라디보스토크 자유경제개발안 완료

    소련 극동 최대의 도시 블라디보스토크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자유경제 지역 개발 구상이 마무리됐다고 일본의 닛케이(일경)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이 구상은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가 마련한 것으로 나호토카 -블라디보스토크-중국-북한-북한과 접경하고 있는 사할린스키군 군을 포함한 광대한 지역을 주변국의 협력을 얻어 자유 경제지역으로 육성토록 하는 계획을 담고 있다. 자유경제지역 개발에 따른 총 투자액은 오는 2010년까지 ...

    한국경제 | 1991.10.25 00:00

  • 남북한/중국/몽고, 두만강개발계획에 합의

    ... 유엔개발계획(UNDP)이 24일 밝혔다. 이같은 합의는 지난주 평양에서 있은 UNDP 주관하의 한 회담에서 이루어졌는데 이 회담에는 남북한과 중국, 몽고 이외에 소련과 일본이 옵서버 자격으로 참가했다. 중국및 북한의 국경지역과 소련의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잇는 두만강유역 삼각지대는 약 1만평방 을 포괄하는 해안지대로 이는 또한 중국의 공업지역인 길림성과 흑룡강성에까지 면하게 된다. 두만강유역 삼각지대는 풍부한 동력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약 3억의 인구가 분포돼 있어 노동력 또한 ...

    한국경제 | 1991.10.25 00:00

  • 대규모 자유경제지역 개발구상 완료...닛케이신문 보도

    소련 극동 최대의 도시 블라디보스토크를 중심으로한 대규모 자유 경제 지역 개발 구상이 마무리됐다고 일본의 닛케이(일경)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이 구상은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가 마련한 것으로 나홋카-블라디보스토크-중국-북한-북한과 접경하고 있는 사할린스키 군을 포함한 광대한지역을 주변국의 협력을 얻어 자유 경제지역으로 육성토록 하는 계획을 담고 있다. 자유경제지역 개발에 따른 총 투자액은 오는 2010년까지 약20년동안 ...

    한국경제 | 1991.10.25 00:00

  • 남북한 환경전문가 첫 만남...28일 소련서

    남.북한 및 중국, 소련, 일본등 동북아 5개국이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소련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북서태평양 해양환경보전회의에 참석, 한반도 주변해양의 환경오염억제문제를 논의한다. 23일 환경처에 따르면 UNEP(유엔환경계획) 주관하에 이번에 처음으로 열리는 북서태평양 해양환경보전계획 전문가회의는 한반도주변 해양인 동.서해, 베링해, 오츠크해 및 동지나해의 환경문제를 중점 논의하게 되는데 북한이 한국, 소련등과 회동, 환경문제를 ...

    한국경제 | 1991.10.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