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0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극동에 세워진 임정 초대 총리 기념비서 첫 삼일절 행사

    러시아 극동에 지난해 세워진 독립운동가 성재 이동휘(1873.6∼1935.1) 선생의 기념비 앞에서 3·1절 기념행사가 처음으로 열렸다. 1일(현지시간) 주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기념식은 이날 오후 3시께 블라디보스토크시 파크롭스키 성당 인근에서 거행됐다. 기념식에는 오성환 총영사와 니콜라이 김 우수리스크 고려인 민족문화자치회 회장, 이창준 연해주 한인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행사는 국민의례·헌화·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

    한국경제 | 2021.03.01 17:03 | YONHAP

  • thumbnail
    "주북 러 외교관, 코로나19 봉쇄로 직접 궤도수레 끌며 귀국"(종합2보)

    ... 길고 어려웠다"고 밝혔다. 외무부가 공개한 영상에는 외교관 일행이 두만강 철교를 통해 국경을 넘은 뒤 환호하며 기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외교관 일행은 러시아 연해주(州) 하산역에서 다른 외교부 동료들을 만나 버스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비행편을 이용해 다음 날인 26일 오전 모스크바로 향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완전히 걸어 잠근 상태다. 지난해 2월 초부터 외부 세계와의 연결 통로였던 중국, 러시아와의 ...

    한국경제 | 2021.02.26 22:25 | YONHAP

  • thumbnail
    "北 주재 러 외교관, 코로나 봉쇄에 손수레 밀며 두만강 건너"(종합)

    ... 여객 운송이 중지돼 귀국하는 길은 길고 어려웠다"고 밝혔다. 외무부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외교관들은 국경을 넘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후 외교관들은 러시아 연해주(州) 하산역에서 다른 외교부 동료들을 만나 버스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비행편을 이용해 다음 날인 26일 오전 모스크바로 향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걸어 잠근 상태다. 작년 초부터 북한을 오가는 열차 운행이 금지됐다고 NK뉴스는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2.26 12:49 | YONHAP

  • thumbnail
    "북한 주재 러 외교관들, 코로나 봉쇄에 손수레 밀며 국경 넘어"

    ... 건넜다. 수레에 탄 3명의 아이 중에는 세 살배기도 있었다. 외교부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외교관들은 국경을 넘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후 외교관들은 러시아 연해주(州) 하산역에서 다른 외교부 동료들을 만나 버스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으로 이동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국경을 걸어 잠근 상태다. 작년 초부터 북한을 오가는 열차운행이 금지됐다고 NK뉴스는 설명했다.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조처를 강화하면서 다수 외교관과 국제기구 직원들이 북한을 떠난 ...

    한국경제 | 2021.02.26 09:2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로 끊어진 한·러·일 환동해 바닷길 다시 열린다

    ... 두원상사와 이날 협약을 통해 내달 첫째 주부터 환동해 바닷길을 다시 운항하기로 했다. 동해항을 모항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동해∼일본 사카이미나토를 연결하던 국제항로는 2019년 한일 관계 악화와 코로나19로 바닷길이 끊겼다. 단절되기 ... 화물이 운송됐다. 항로 중단 이후 러시아와 일본에서 지속해서 재취항 요청이 잇따랐다. 다만 재취항하는 운항항로는 블라디보스톡∼동해∼마이즈루로 변경됐다. 마이즈루항은 교토와 오사카를 배후지역으로 둔 곳으로, 더 많은 관광객과 물동량 유치가 ...

    한국경제 | 2021.02.23 16:03 | YONHAP

  • thumbnail
    제주산 양배추 러시아로 첫 수출…판로 확대 기대

    제주산 양배추가 처음으로 러시아 수출 길에 올랐다. 제주시는 애월농협 유통센터에서 양배추 20t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제주시는 공공 급식 납품 감소 및 소비 둔화 등으로 양배추 유통시장이 불안정하나 이번 러시아 수출로 판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주산 양배추의 러시아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기도 하다. 수출 단가는 양배추 8㎏들이 1망에 3천원이다. 도내 양배추연합회 등은 러시아 시장 반응을 확인 후 수출 물량을 ...

    한국경제 | 2021.02.23 10:18 | YONHAP

  • thumbnail
    [에따블라디] 잊어버린 모국어에 대한 고려인 사회 관심 '활발'

    ... 모국어의 날'…역사적 배경 탓 한국어 교육 단절 "다행스럽게 최근 한류·취업 등으로 최근 관심 늘어나는 추세"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강제 이주 등의 역사적 배경 탓에 러시아 극동 연해주(州) 고려인 사회에서 한국어는 낯선 ...

    한국경제 | 2021.02.21 07:07 | YONHAP

  • thumbnail
    항공사 운수권 회수 유예 연장된다…"6개월 또는 1년 연장 계획"

    ... 즉, 운항 중단 기간이 6~12개월을 초과하면 해당 노선이 폐지되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현재 전체 국제선 110개 노선 중 35개 노선만 운항하고 있다. 운항 중단 기간이 1년이 돼가는 인천~바르셀로나, 인천~마드리드,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이미 법적으로 폐지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운휴 신청으로 상황이 나아지면 해당 노선에 대한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도 국제선 71개 노선 중 24개 노선만 운항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2.21 07:00 | YONHAP

  • thumbnail
    독립군에 체코군단이 무기 댄 배경?…"미 특사 접촉제안서 비롯"

    ... 10월 윌슨 대통령의 민족자결주의 선언에 힘입어 신생 독립국 체코슬로바키아를 이끌게 됐고, 크레인에게 여운형 등과의 면담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부터 몇 주 후인 1919년 1월 말 여운형은 체코군단이 주둔했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했고, 군단 지휘관 라돌라 가이다 장군을 만나 신뢰를 쌓았다. 체코군단은 이후 1920년대 초 무기와 탄약을 북로군정서 등 한국 독립군에 넘기기 위한 전략적 협력을 시작했다고 올샤 전 대사는 밝혔다. 체코군단은 제1차 ...

    한국경제 | 2021.02.19 09:00 | YONHAP

  • thumbnail
    사할린서 33년째 식당 운영 마리나 씨 "비결은 넉넉한 인심"

    ... 한식 외에 러시아식과 양식도 제공하는데 모든 요리에 다양한 한식 반찬을 내놓는다. 김치나 각종 나물무침이 기본으로 제공되며 부침개나 회무침도 나온다. 사할린에서 매주 생선 먹는 날로 불리는 수요일에는 생선 해물탕이 나온다. 블라디보스토크 기술대학에서 의상·재봉을 전공했으나 평소 요리가 취미였던 김 사장은 부친이 1988년 식당을 설립하자 바로 합류했고, 2000년 부모가 한국으로 영주귀국 하게 되자 경영을 책임지게 됐다. 그는 "식당 개업한 날부터 하루도 쉬어본 적이 ...

    한국경제 | 2021.02.18 15: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