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1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아지중해 누빈 '아시아의 바이킹' 발해, 오호츠크해부터 대마도까지…무역강국 과시

    ...·철·명주·다시마 등 무역 그렇다면 험난한 겨울 동해를 건너다닌 발해인의 항해술과 조선술은 어느 수준이었을까? 뗏목 ‘발해 1300호’는 1997년 12월 3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출항했다. 항해 25일째인 1998년 1월 24일 새벽에 오키제도의 도고섬에 좌초해 4명 전원이 유명을 달리했다. 발해선도 두세 번의 예외를 두고는 음력 10월에서 1월 사이에 북서풍을 이용해 동해를 건넜고, 귀국할 때는 남동풍(信風)을 ...

    한국경제 | 2021.06.28 09:00

  • thumbnail
    [사진톡톡] 서양인 눈에 비친 연해주 고려인의 삶

    ... 없이 담아내, 그 자체가 역사로 평가받습니다. 옛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흑백 사진은 후세 사람들에게 역사적 상상력을 불러일으킵니다. 과거로의 시간여행인 셈입니다. 여기 낡고 빛바랜 흑백의 사진들이 있습니다. 러시아 연해주(州) 블라디보스토크에 거주했던 미국인 여성 엘리너 프레이(1868~1954)가 촬영한 사진입니다. 꾀죄죄한 모습의 아이 3명이 골프를 즐기는 서양인들을 돕고 있습니다. 아이 2명은 하얀 천을 어깨에 메고 있습니다. 그 안에는 골프채가 담겨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21.06.26 08:08 | YONHAP

  • thumbnail
    '도보로 만나는 한민족 역사' 러 블라디 유적지 탐방로 구축

    총영사관 "현지인들 대상 첫 공식 체험행사…역사적 연대성 제고" 러시아 극동 연해주(州) 블라디보스토크 도심 내에 한민족의 역사유적지를 둘러볼 수 있는 탐방코스가 마련됐다. 25일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블라디보스토크 도심에선 극동연방대의 한국어 관광가이드 양성 과정 수강생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도보로 만나는 한민족 역사유적지 탐방로 체험 행사'가 열렸다. 탐방로는 한인 이주 150주년 ...

    한국경제 | 2021.06.25 09:23 | YONHAP

  • thumbnail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러시아 이어 중동시장도 개척

    ... 비하여 의료진들의 진단과 치료 능력에 있어 정확도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암 검진과 진단, 치료방침 결정에 있어 한국의료에 대한 러시아 환자들의 신뢰가 높은 편이다”라고 밝혔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2018년 블라디보스톡 연해주 암센터와 야쿠츠크 북동연방대학교병원에 원격진료센터를 개소했다. 지난해 말, 러시아 중부지역 노보시비리스크에 위치한 제2임상병원에 세 번째 원격진료 거점센터 문을 열었다. 동남권의학원은 향후 러시아 서부 상트페테르부르크와 ...

    한국경제 | 2021.06.21 10:01 | 김태현

  • thumbnail
    "중국·러시아, 전략·군사적 관계 강화할 수밖에 없어"

    ... 속에서 푸틴 대통령과 교류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러시아는 자국 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중국과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려고 할 것이며 올해 하반기 양국 간에는 더 많은 교류가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 아르툠 루킨 교수는 러시아와 중국은 이미 충분히 가깝기 때문에 G7과 나토의 공동성명으로 더 가까워질 것 같지는 않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대신 중국은 서방의 비난이 행동으로 이어질 것인지를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고 ...

    한국경제 | 2021.06.16 10:06 | YONHAP

  • thumbnail
    '지각 대장' 푸틴, 바이든과 제네바 회담서는 시간 지킬까

    ... 지각으로 회담은 자정을 지나 이튿날 0시 36분에야 시작할 수 있었다. 다만 '이례적'으로 푸틴 대통령이 먼저 도착한 적도 있었다. 2018년 한러 정상 회담 당시 예정된 시각보다 5분 일찍 나타났으며,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 회담 때는 30분 먼저 회담장에 도착한 바 있다. 이처럼 시간 약속을 잘 지키지 않는 푸틴 대통령의 행동은 '의도적 전술'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개인적 특성이 더 강하다는 의견도 있다고 외신들은 ...

    한국경제 | 2021.06.15 06:05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푸틴에 '러시아의날' 축전…"친선협력, 전분야 확대"

    ...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 앞으로 "러시아 연방 국경절에 즈음해 (…) 당신과 그리고 친선적인 러시아연방 정부와 인민에게 따뜻한 축하를 보낸다"는 내용의 전문을 띄웠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렸던 북러 정상회담을 상기하며 "우리들 사이의 첫 상봉 이후 새로운 발전단계에 들어선 조로 친선협조 관계가 모든 분야에 걸쳐 끊임없이 확대·강화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

    한국경제 | 2021.06.12 08:46 | YONHAP

  • thumbnail
    [에따블라디] 중러 정상 식사 사진이 민간기업에 걸린 까닭

    ... 레겐다그로…러 극동 양국 농업협력의 '상징' 현지서 생산한 콩·옥수수 中 남부에 대량 수출…"한국과 협력에 관심"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양국 우호의 상징입니다. " 최근 기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 ...

    한국경제 | 2021.06.12 07:07 | YONHAP

  • thumbnail
    "북러 자동차용 교량 건설사업 코로나19 이후 협의 재개"

    ... 2015년부터 두만강을 가로지르는 자동차 통행용 교량 건설 협상을 벌였다. 이전에는 양국 교통 연결은 철도(두만강 철교)와 항공으로만 이루어졌다. 북한의 요청에도 당시 러시아는 구체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그러다가 2019년 당시 조석철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총영사가 코줴먀코 주지사를 만나 교량 건설을 강조하면서 양국은 협의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멈춰섰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지난해 2월 초부터 러시아로 연결되는 모든 국경을 완전히 ...

    한국경제 | 2021.06.11 14:15 | YONHAP

  • thumbnail
    김다빈, 세계아마바둑선수권 5승 1패로 아쉬운 3위

    ... 변형 스위스리그 방식에 따른 승점에서 뒤져 3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인해 온·오프 라인 병행 대국으로 치러졌다. 총 57개 참가국 중 24개국 대표는 개최도시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대면 대국을 했고, 33개국 대표선수는 비대면 온라인 대국으로 참가했다. 온라인 대국을 벌인 김다빈은 1라운드에서 루마니아 선수를 꺾었으나 2라운드에서 홍콩의 찬나이산에게 백 반집 패를 당했다. 이후 뉴질랜드, 베트남, 프랑스, ...

    한국경제 | 2021.06.10 16: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