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항-러시아·일본 오간 카페리 5개월 만에 운항 중단

    경북 포항에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마이즈루를 오가는 국제 카페리가 취항 5개월 만에 운항을 중단했다. 3일 포항시와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두원상선은 지난 1일 해양수산부에 외항정기여객운송사업 폐업신고를 냈다. 이 회사는 지난해 9월부터 포항 영일만항을 모항으로 삼는 카페리 이스턴 드림호의 정기항로를 개설해 운항해왔다. 1만1천478t급인 이스턴 드림호는 포항과 블라디보스토크, 포항과 마이즈루를 오갔다. 여객정원은 480명이고 화물적재량은 ...

    한국경제 | 2021.02.03 16:01 | YONHAP

  • thumbnail
    러 전역서 2주째 나발니 석방 촉구 시위…"5천여명 체포"(종합2보)

    ... 중단을 지시했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모스크바 당국이 너무 많은 사람을 체포해 수감 시설에 자리가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도 수천 명이 시내 중심가에서 시위에 나섰다. 이밖에 극동 도시 블라디보스토크·하바롭스크·유즈노사할린스크 등과 시베리아 도시 노보시비르크스·크라스노야르스크, 우랄산맥 인근 도시 예카테린부르크·페름·첼랴빈스크, 서부 도시 칼리닌그라드 등에서도 수백~수천 명이 참가한 시위가 펼쳐졌다. 경찰과 폭동 진압 ...

    한국경제 | 2021.02.01 09:23 | YONHAP

  • thumbnail
    러 전역서 2주째 나발니 석방 촉구 시위…"4천명 이상 체포"(종합)

    ... 중단을 지시했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모스크바 당국이 너무 많은 사람을 체포해 수감 시설에 자리가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도 수천 명이 시내 중심가에서 시위에 나섰다. 이밖에 극동 도시 블라디보스토크·하바롭스크·유즈노사할린스크 등과 시베리아 도시 노보시비르크스·크라스노야르스크, 우랄산맥 인근 도시 예카테린부르크·페름·첼랴빈스크, 서부 도시 칼리닌그라드 등에서도 수백~수천 명이 참가한 시위가 펼쳐졌다. 경찰과 폭동 진압 ...

    한국경제 | 2021.02.01 04:35 | YONHAP

  • thumbnail
    러 극동서 나발니 석방 시위…당국 '경고' 후 규모는 줄어

    ... 질서 어지럽히면 처벌" 참가자에 경고 구금 중인 러시아의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3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벌어졌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연해주(州)의 중심도시인 블라디보스토크 등 러시아 극동 주요 도시에서는 이날 낮 보안당국의 삼엄한 경비 속에서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소규모 시위가 열렸다. 일부 시위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곧바로 보안당국에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시위 규모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1.31 15:43 | YONHAP

  • thumbnail
    유럽에서 北주민 우연히 만난 유튜버 "편견깨는 영상 만들고파"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하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서 만난 이는 북한 사람이었다. 같은 객실에 탄 이들은 투박한 이북 사투리로 먼저 "한국 사람이오?"라고 말을 건네 긴장했으나 대화가 오가며 이내 그 경계심은 누그러졌다. "결혼을 했고? 부모님 걱정하시겠다. " 여행 유튜버 김세은(28) 씨가 지난해 올린 영상의 한 장면이다. 콘텐츠는 1천만 조회 수를 넘길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고, 김 씨는 영국 BBC에서 보도될 정도로 외신으로부터 주목을 ...

    한국경제 | 2021.01.31 08:01 | YONHAP

  • thumbnail
    [에따블라디] 얼어붙은 호수 빙판서 시속 140㎞ 쾌속 질주

    ... 유일 나홋카 아이스 레이싱 대회…20년 넘게 이어져 겨울철 대표 스포츠로 30대 가정주부도 레이서로 대회 참가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자동차 여러 대가 있어도 전혀 위험하지 않아요. 겨울이면 수심이 2m 정도 되는 호수가 ...

    한국경제 | 2021.01.30 08:07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풍경] 러시아 父子의 정겨운 얼음 낚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스포르티브나야 만에서 열린 얼음낚시 축제에 참가한 사람들이 얼음낚시를 즐기고 있다. 아이가 직접 낚시를 해볼 수 있도록 부모가 도와주는 모습이 정겹게 느껴진다. 추워서 모자를 덮어쓰고 얼굴이 빨개졌지만 표정은 마냥 즐겁다. 블라디보스토크 사람들은 얼음낚시를 즐긴다. 겨울이 되면 두꺼운 옷을 잔뜩 껴입고 얼음구멍용 드릴, 낚싯대 등을 들고 있는 사람들을 자주 발견할 수 있다. 어린아이들도 부모와 함께 나가 얼음낚시를 배운다. ...

    한국경제 | 2021.01.28 17:08 | 김희경

  • thumbnail
    "포항을 환동해 허브도시로"…해양 관광·물류 인프라 '가속페달'

    ... 포항시는 영일만항 배후 보세구역을 통해 영일만항을 해양 물류의 중심으로 육성하고,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를 추진해 동북아 관광 물류허브 도시로 변신한다는 목표도 내놓았다. 지난해 9월부터 영일만항을 모항(母港)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 마이즈루를 취항하고 있는 국제카페리가 앞으로 물류뿐만 아니라 관광객 유치의 중요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영일만항을 연계한 투포트(Two-Port)와 철도까지 포함한 트라이...

    한국경제 | 2021.01.25 14:57 | 하인식

  • thumbnail
    러 전역서 "나발니 석방하라" 시위…"모스크바 1만5천명 참가"(종합2보)

    ... 풀려났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세나트 광장'에서도 약 5천 명이 참여한 시위가 벌어졌으며 일부 참가자들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발니 지지 시위는 이날 앞서 극동 도시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 마가단, 유즈노사할린스크, 블라디보스토크, 야쿠츠크 등에서 먼저 시작됐다. 나발니 지지 단체들은 11시간대에 나뉘어 있는 러시아 전역에서 지역별 현지시간 23일 오후부터 시위를 벌인다고 예고했었다. 이에 맞춰 시간대가 빠른 극동부터 먼저 시위가 시작됐다.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선 ...

    한국경제 | 2021.01.24 02:39 | YONHAP

  • thumbnail
    러 전역서 구금 나발니 지지 시위…"모스크바서 1만여명 참가"(종합)

    ... 연행됐다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렸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세나트 광장'에서도 시위가 벌어졌으며 일부 참가자들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발니 지지 시위는 이날 앞서 극동 도시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 마가단, 유즈노사할린스크, 블라디보스토크, 야쿠츠크 등에서 먼저 시작됐다. 나발니 지지 단체들은 11시간대에 나뉘어 있는 러시아 전역에서 지역별 현지시간 23일 오후부터 시위를 벌인다고 예고했었다. 이에 맞춰 시간대가 빠른 극동부터 먼저 시위가 시작됐다.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선 ...

    한국경제 | 2021.01.23 22: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