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21-3930 / 4,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연아 우승 경기 시청률 29.9%

    29일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피겨 퀸' 김연아가 연기한 시간대의 중계방송 시청률이 29.9%를 기록했다.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이날 SBS TV로 위성 생중계된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 중 김연아가 연기한 시간대인 오전 11시26분부터 11시30분까지의 서울 지역 실시간 시청률은 29.9%, 점유율은 53.7%를 기록했다. 이날 4위를 차지한 일본 아사다 마오의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김연아, 진정한 피겨퀸으로 날아오르다

    '피켜 퀸' 김연아가 2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센터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 2009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종합점수 200점을 돌파하며 우승한 김연아가 시상식을 마친 뒤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세계피겨선수권 우승한 김연아는 누구…

    김연아(19.고려대)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우승하면서 한국 피겨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특히 지난달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도 국내 선수로는 역대 첫 우승자로 기록된 김연아는 이제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 그랑프리 파이널, 4대륙 대회, 세계선수권대회까지 '그랜드슬램'의 영광을 차지하게 된다. 1990년 9월5일 경기도 군포에서 태어난 김연아는 1996년 처음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피겨] '꿈의 200점' 으뜸 도우미는 어머니

    김연아(19.고려대)가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역대 최초로 200점대(207.71점)를 돌파하며 완벽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물론 선수 본인의 엄청난 노력의 결과물이지만 최상의 연습 환경을 만들기 위한 '김연아 도우미'들의 드러나지 않는 공로도 빼놓을 수 없다. 무엇보다 한국인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가족의 사랑'이다. 김연아가 1996년 피겨스케이트에 처음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피겨] 김연아 최종훈련 '우승준비 끝'

    모든 준비는 끝났다. 이제 쇼트프로그램의 상승세와 분위기를 제대로 살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차지하는 일만 남았다. '피겨퀸' 등극을 앞둔 김연아(19.고려대)는 2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프리스케이팅 드레스 리허설을 통해 금메달을 향한 마지막 준비를 끝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76.12점으로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을 기록한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연합시론] 김연아, 국민의 희망이기에 충분하다

    김연아(19)가 현란한 점프와 빙판연기로 세계를 황홀경에 빠뜨렸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스물이 채 안된 슈퍼스타가 사상 최초로 200점 벽을 깨고 우승했다. 생애 첫 세계 정상에다 총점 207.71점으로 기존 최고점수를 무려 8.19점이나 경신하는 대기록을 세워 휴일 아침 전 국민의 가슴을 흔들어놓았다. 관중들은 약속이나 한 듯 일어나 박수갈채로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피겨] 김연아 "우승을 확신했다"

    ... 경기를 치렀다" 생애 첫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정상에 오른 '피겨퀸' 김연아(19.고려대)는 역시 준비된 챔피언이었다. 김연아는 2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역대 최고점(207.71점)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연아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난 두 차례 세계선수권대회 때는 부상 때문에 스스로도 결과를 확신할 수 있었고 3등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김연아가 금메달을 딴 세계선수권대회는?

    김연아(19.고려대)가 마침내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김연아가 '2전3기' 도전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건 세계피겨선수권대회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에 가입한 전 세계 63개 회원국이 1년에 한 번씩 모여 남자 싱글, 여자 싱글, 페어, 아이스댄싱 종목에서 우승자를 가리는 명실 공히 최고 권위의 이벤트다. 세계선수권대회는 특히 종목별 세계랭킹을 결정하는 랭킹포인트 산정에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꿈의 200점!" 김연아에 시민들 환호

    "와~! 이겼다!" `피겨 퀸' 김연아 선수가 29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200점을 넘기며 라이벌 아사다 마오를 제치고 우승하자 경기를 지켜본 시민들은 김연아의 쾌거에 환호성을 질렀다. 이날 오전 서울역 등 기차역과 버스터미널, 각 지하철역, 식당 등에서는 시민들이 TV를 통해 경기를 숨죽이며 지켜보다 김연아의 우승이 확정되자 열띤 박수를 보내며 열광했다. 지하철 2호선 교대역에서 만난 회사원 ...

    연합뉴스 | 2009.03.29 00:00

  • thumbnail
    [피겨] 4위 아사다 "연아는 자극제"

    "김연아는 항상 나를 자극하게 만드는 좋은 라이벌이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박빙의 대결이 예상됐던 '한일 피겨 아이콘' 김연아(19.고려대)와 아사다 마오(19.일본)의 대결은 역대 최고점(207.71점)을 세운 김연아의 일방적인 완승으로 끝을 맺었다. 아사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트리플 악셀을 포함해 두 차례 ...

    연합뉴스 | 2009.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