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양 중앙선 옛 철길,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발

    국가철도공단은 8일 충북 단양군 중앙선 옛 철도시설(단성역∼죽령역) 개발을 위해 사업주관자인 소노인터내셔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소노인터내셔널은 2023년까지 339억원을 들여 단성역과 죽령역 구간 8.2㎞에 풍경 열차와 레일바이크 등 체험형 관광휴게시설과 청년문화몰, 특산물판매장 등을 조성하게 된다. 김한영 이사장은 "이번 사업이 단양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관광업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4.08 14:29 | YONHAP

  • 옛 기차역, 관광명소로 탈바꿈

    ... 지역 주민을 위한 농산물 판매장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안동시와 원주시도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기존 역 주변 도심 개발 아이디어 등을 공유했다. 단양군은 이달 철도공단과 사업주관자 간 사업 추진 협약을 맺고, 오는 5월 출자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원주시는 올 12월 사업주관자 공모를 실시한다. 안동시는 올해 말 사업계획을 수립한 뒤 2022년 12월 사업주관자 공모 등 절차를 추진한다. 국토부와 철도공단은 ...

    한국경제 | 2021.03.08 17:47 | 장현주

  • thumbnail
    단성역·죽령역 등 열차 끊긴 중앙선 폐역 복합문화공간 탈바꿈

    ... 설치하고, 농산물 판매장 등 편의시설을 갖춘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안동시와 원주시도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기존 역 주변 도심 개발 아이디어 등을 공유했다. 단양군은 이달 안으로 철도공단과 사업주관자 간 사업추진협약을 체결하고, 5월 출자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원주시는 올해 12월 사업주관자를 공모하고, 안동시는 올해 안으로 사업계획을 수립한 뒤 내년에 사업주관자를 공모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점용료 및 사용료 감면을 검토하는 ...

    한국경제 | 2021.03.08 11:00 | YONHAP

  • thumbnail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 소송전 간다…메리츠 컨소, 가처분 신청

    ...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금산법) 위반 의혹을 소명하지 못하면서 선정대상에서 제외됐다. 금산법상 금융회사가 비금융회사에 의결권이 있는 주식 20% 이상을 출자하면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메리츠종금컨소시엄의 사업주관자인 메리츠종금(지분 35%)은 계열사인 메리츠화재(지분 10%)와 함께 컨소시엄에 지분 45%를 출자했다. 코레일은 이를 근거로 6월 30일까지 금융위 승인을 받아올 것을 요구했으나 메리츠종금컨소시엄은 제출하지 않았고, 코레일은...

    한국경제 | 2019.08.19 13:36 | 강경주

  • thumbnail
    '강북판 코엑스'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 끝내 법정행

    ...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금산법) 위반 의혹을 소명하지 못하면서 선정대상에서 제외됐다. 금산법상 금융회사가 비금융회사에 의결권이 있는 주식 20% 이상을 출자하면 금융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메리츠종금컨소시엄의 사업주관자인 메리츠종금(지분 35%)은 계열사인 메리츠화재(지분 10%)와 함께 컨소시엄에 지분 45%를 출자했다. 코레일은 이를 근거로 6월 30일까지 금융위 승인을 받아올 것을 요구했으나 메리츠종금컨소시엄은 제출하지 않았고, 코레일은...

    한국경제 | 2019.08.19 11:35 | YONHAP

  • thumbnail
    "사업자가 선정되긴 했는데"…서울역 북부역세권, 거세지는 후폭풍

    ... 차순위협상자로 ‘삼성물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코레일은 이례적으로 선정과정에서 탈락한 메리츠 컨소시엄을 언급했다. 코레일은 "우선협상자 선정 과정에서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의 사업주관자인 메리츠종합금융(지분 35%) 및 메리츠화재(지분 10%)가 기업집단에 속해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에 의거한 금융위원회의 사전 승인 대상(지분 20%이상 출자 시)에 해당됐다"며 "코레일은 ...

    한국경제 | 2019.07.18 19:30 | 김하나

  • thumbnail
    서울역 북부 개발사업 우선협상자에 한화컨소시엄 선정

    ... 결과는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을 포함해 공모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 모두 공모 지침서상 평가 기준 점수(총 600점 만점에 480점) 이상을 획득해 `적격`이었다. 이후 진행된 우선협상자 선정 과정에서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의 사업주관자인 메리츠종합금융(지분 35%) 및 메리츠화재(지분 10%)가 기업집단에 속해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에 따른 금융위원회 사전 승인 대상(지분 20% 이상 출자 때)에 해당했다. 코레일은 50일가량 기한을 두고 메리츠종합금융 ...

    한국경제TV | 2019.07.09 17:03

  • thumbnail
    서울역 북부 개발사업 우선협상자에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

    ... 결과는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을 포함해 공모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 모두 공모 지침서상 평가 기준 점수(총 600점 만점에 480점) 이상을 획득해 '적격'이었다. 이후 진행된 우선협상자 선정 과정에서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의 사업주관자인 메리츠종합금융(지분 35%) 및 메리츠화재(지분 10%)가 기업집단에 속해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에 따른 금융위원회 사전 승인 대상(지분 20% 이상 출자 때)에 해당했다. 코레일은 50일가량 기한을 두고 메리츠종합금융 ...

    한국경제 | 2019.07.09 16:30 | YONHAP

  • thumbnail
    철도 유휴부지 민간제안 개발사업 활성화한다

    ... 점용허가를 받아 개발사업을 할 수 있다. 오송역과 김천구미역은 하루 평균 이용객이 각각 2만명과 5천명으로 역사 이용객 수요가 풍부해 민간사업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개발사업 대상지에 대해 민간이 제안한 사업계획서가 채택되면 사업주관자 공모 때 해당 제안자에게 총평가점수의 3% 범위에서 가점이 부여된다. 철도공단은 앞으로 연 2회 정기적으로 개발 가능 대상지를 발굴해 공개할 예정이다. 공단은 2022년까지 폐선·폐역 등 철도 유휴부지 활용, 복합역사 및 역세권 ...

    한국경제 | 2019.07.08 11:09 | YONHAP

  • 철도공단, 철도유휴부지 민간제안 개발사업 활성화

    ... 오송역과 김천구미역은 하루 평균 이용객이 각각 2만명과 5000명으로 역사 이용객 배후 수요가 풍부해 민간사업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고 철도공단은 설명했다. 철도공단은 개발사업 대상지에 대해 민간이 제안한 사업계획서가 채택될 경우 사업주관자 공모 시 해당 제안자에게 총 평가 점수의 3% 범위 내에서 가점을 부여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이후 연 2회 정기적으로 개발가능 대상지를 발굴해 공개할 계획이다. 철도공단은 2022년까지 폐선·폐역 등 철도유휴부지 활용, ...

    한국경제 | 2019.07.08 10:24 | 임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