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531-6540 / 6,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하자발생 중고 TV.자동차.냉장고 무상수리

    ... 늦어 도난사고가 발생하면 도난 피해액을 전액 보상받을 수 있으며 경비시스템 성능과 기능에 문제가 발생해도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또 경비시스템이 1개월내 하자가 재발하면 경비시스템을 교체받거나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산후 조리원에 입원할 때 소비자의 잘못으로 계약을 지키지 못하더라도 입원예정일 기준으로 10∼20일전은 계약금의 30%, 입원예정일 21∼30일전은 계약금의 60%를 돌려받을 수 있다. 입원예정일 31일이전 또는 계약후 24시간이내에는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렉스진바이오텍,메이언스와 물품공급기본계약

    렉스진바이오텍은 (주)메디언스와 '마미케어 60days step1,step2'(삼성제일병원 비만센터 김상만박사와 렉스진바이오텍이 공동연구개발한 산후조리용 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제품 출시예정일은 내년 2월5일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02.12.24 00:00 | hjhjh

  • 내년 10대 유망 창업아이템

    ... ▲스포츠용품 판매및 대여점 ▲어린이 영어학원 ▲유아 및 노인 도우미 파견업 ▲반찬 전문점 ▲어린이놀이방 ▲디지털카메라 대여 및 인화 전문점 ▲건강식품 전문점 ▲퓨전감자탕 전문점 ▲베이글 전문점 등이 10대 유망 아이템에 선정됐다. 반면 ▲찜닭 전문점 ▲중고서점 ▲기원 ▲PC방 ▲신발세탁 전문점 ▲학습지대여점▲즉석인쇄편의점 ▲복권방 ▲독서실 ▲산후조리원 등은 피해야 할 창업 아이템으로 꼽혔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hisunny@yna.co.kr

    연합뉴스 | 2002.12.13 00:00

  • [한의 칼럼] '한약과 침으로 두통 치료'

    ... 어지러워 괴롭다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여러가지 검사를 받아보았지만 뚜렷한 원인을 찾아내지 못하고 진통제로 살아가는 경우를 흔히 본다. 두통의 원인은 뇌종양이나 두부외상,뇌압항진 등과 같은 직접적인 것도 있지만 위장병 신경성질환 산후조리불량 척추이상 등 2차적인 게 대부분이다. 한방에서는 두통의 증상과 체질,형상,맥의 상태에 따라 원인을 구분하고 치료를 한다. 대표적 임상 사례로는 머리가 띵하면서 어지럽고 때로는 두피가 가렵고 벌레가 기어다니는 것 같은 느낌이 ...

    한국경제 | 2002.12.13 00:00

  • "산후조리원 의료시설로 지정" 지적

    산후조리원을 의료시설로 지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25일 경남도내 병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도내에 영업중인 10여곳의 산후조리원은산모와 신생아를 관리하는 특성상 적출물이 발생하는 등 유사 의료행위가 이루어지고 있어 의료시설로 분류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 산후조리원은 산모들을 많이 유치하기 위해 산부인과의원 등과 연계해 필요할때 진료와 치료까지 하고 있어 사실상 의료시설로 봐야한다는 것이 병원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산후조리원은 바이러스에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산후조리원 등 안전기준 법제화 추진

    최근 산후조리원 화재.감염사고로 물의가 빚어진 가운데 정부가 산후조리원, 번지점프, 화상대화방 등 전국적으로 3천500여개에달하는 신종자유업종의 안전관리기준을 법제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24일 국무조정실과 행정자치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보건복지부, 문화관광부, 교육인적자원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찜질방, 고시원, 휴게텔, 산후조리원, 콜라텍, 화상대화방, 번지점프 등 7개 신종자유업종의 소관부처별로 관련법을 개정해 안전기준을 법제화하는 ...

    연합뉴스 | 2002.11.24 00:00

  • 산후조리원.찜질방 등 안전기준 法으로 정한다

    정부는 산후조리원 번지점프 화상대화방 등 전국적으로 3천5백여개에 달하는 신종 자유업종의 안전관리기준을 마련, 법제화하기로 했다. 24일 국무조정실과 행정자치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찜질방 고시원 휴게텔 산후조리원 콜라텍 화상대화방 번지점프 등 7개 신종 자유업종에 대해 소관부처별로 관련법을 개정, 안전기준을 법제화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한국경제 | 2002.11.24 00:00

  • 산후조리원 안전기준 강화

    정부는 산후조리원의 감염사고, 화재 등이 잇따름에 따라 모자보건법을 개정, 산후조리원에 대한 종합적인 위생.안전관리 기준을새로 마련하되 우선 `산후조리원 위생 및 안전관련 지침'을 만들어 시행키로 했다. 국무조정실 안전관리개선기획단은 21일 관계부처 협의 결과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안전지침과 관련, 기획단은 바닥면적 50㎡이상인 산후조리원에 대해 2개 이상의비상계단 설치를 의무화토록 관련 규칙을 개정하고, 국세청에 산후조리원 사업자 ...

    연합뉴스 | 2002.11.21 00:00

  • 산후조리원 용도분류 안돼 대형사고 무방비

    신생업종인 산후조리원이 건축법상 정확한 용도가 분류되지 않아 화재 등 사고에 무방비 상태다. 특히 산후조리원은 활동이 원활하지 못한 산모와 신생아를 관리하는데도 근린생활시설로 간주하고 별도 구난시설 설치에 대한 규정이 없어 대형 인명사고에 노출돼있다는 지적이다. 18일 진주소방서와 진주시에 따르면 산후조리원은 건축법이나 소방법상 명확한용도가 분류되지 않아 근린생활시설로 간주, 상업지역내 업무시설에 영업이 가능하며 업무시설에 준한 소방시설을 갖추도록 ...

    연합뉴스 | 2002.11.18 00:00

  • 화재 산후조리원 건물주 입건 방침

    산모와 신생아 등 4명이 숨진 산후조리원 화재사고를 수사중인 경남 진주경찰서는 18일 산후조리원이 있는 명신빌딩 건물주 고모(45.경기도 고양시)씨를 업무상 과실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은 조만간 고씨를 소환해 건물내 소방안전시설과 건물관리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 혐의사실이 입증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그러나 경찰은 마이캠프산후조리원에 대해서는 화재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어사법처리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소 ...

    연합뉴스 | 2002.1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