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8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짜 몸만 오세요"…'3세대' 생활형 숙박시설 가보니

    ... 귀띔했다. 전매가 되다보니 초장기에는 젊은 투자자들이 대거 몰렸지만, 이제는 지역 내 부유층이나 다주택자들, 장성한 자녀들을 둔 중장년층의 문의가 많은 편이라고도 했다. GS건설의 분양관계자도 "새로운 주거문화를 선호하는 수요층이 있다고 본다"며 "수도권에서 도보거리에 트리플역세권(예정)이 있고, 이마트를 비롯한 각종 편의시설과 단지내 인프라까지 편리하게 누릴 수 있는 주거단지는 흔치 않다"고 설명했다. 남양주·아산=김하나 ...

    한국경제 | 2022.06.27 08:03 | 김하나

  • thumbnail
    'X-파일' 멀더·스컬리처럼 실감나게…한국어 더빙 '미드' 다시 늘까 [입법 레이더]

    ... 제공할 수 있지만 TV 플랫폼에서는 제작에 상당한 시간 소요로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한국IPTV방송협회는 “더빙과 자막 콘텐츠는 수요 계층 및 개인별 성향에 따라 선호도에 차이가 있으므로 주 수요층에 맞춰 방송사업자의 자유로운 편성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도 의원실 관계자는 “사실 더빙 규제 대상에 OTT도 넣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OTT가 콘텐츠 생산의 주체는 아니고 플랫폼이라는 점을 고려해 일단 ...

    한국경제 | 2022.06.22 09:10 | 오형주

  • thumbnail
    "아이 키우기 좋은 숲세권 단지 인기 좋네"

    ... 지난달 5억5800만원에 손바뀜해 작년 초(4억8000만원)에 비해 16% 상승했다. 인근에 녹지 공간을 확보해 입주민에게 충분한 휴식공간을 제공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든 게이 상승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 시장의 주요 수요층인 3040대에게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은 주택 선택의 필수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분양을 앞둔 숲세권 단지가 관심을 끌고 있는 이유다. 신일은 다음달 울산 울주군 청량면 덕하리에서 '울산 덕하역 신일 해피트리 더루츠'(조감도)를 ...

    한국경제 | 2022.06.21 11:14 | 김진수

  • thumbnail
    거주인구 줄어들고 생활인구 늘어나는 서울 [심형석의 부동산정석]

    ... 아파트를 매입할 수 있는 소득 수준이 높은 주택수요자들이 필요합니다. 외부에서 유입되는 인구와 함께 그 지역에 생활 터전을 가지고 있는 생활인구도 의미가 큽니다. 이들도 여건만 되면 서울로 다시 진입하려는 서울주택의 주된 수요층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인구의 범위’가 중요한 것은 일자리 있는 곳에 집이 있어야 한다는 ‘직주근접’이 부동산시장의 가장 중요한 격언이기 때문입니다. 주택매입은 2030세대가 주도합니다. ...

    The pen | 2022.06.21 07:00 | 심형석

  • thumbnail
    현대건설, 강남 주요 업무지구에 '힐스테이트 삼성' 분양 예정

    강남권에 위치한 직주근접 오피스텔이 각광받고 있다. 2030세대가 주 수요층인 오피스텔의 경우 출퇴근 시간을 최소화하고 워라벨이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은 것이 원인이다. 실제로 강남은 서울을 대표하는 주요업무지구다. 서울시 사업체현황 통계자료를 보면 2019년 기준 서울에서 가장 많은 사업체와 종사자를 보유한 곳은 강남구였다. 강남구에는 사업체 7만1,027개, 종사자 69만8,840명이 속해 있는 서울 최대 업무지구로 가장 많은 사람이 출퇴근을 ...

    한국경제TV | 2022.06.20 13:24

  • thumbnail
    직주근접·편의시설 갖춘 지방중소도시 분양 '활기'

    올 들어 분양시장의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자족기능을 갖춘 지방 중소도시들의 신규 단지가 주목받고 있다. 다양한 기업이 입주해 있어 직장과 가까운 거리에 주거지를 마련하려는 직주근접 수요층이 탄탄한 데다 인구 유입과 함께 편의시설이 구축돼 일대 상권도 활성화되고 있어서다. 이들 지역은 주거와 일자리, 각종 편의시설을 한데 갖추고 있어 해당 지역을 벗어나지 않아도 경제 활동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지방에선 수도권 대비 기반시설이 부족하기 ...

    한국경제 | 2022.06.19 16:53 | 안상미

  • thumbnail
    아담을 기억하세요?…가상인간의 진화 어디까지

    ... [백승엽 / 싸이더스스튜디오엑스 대표 : '버추얼이다, 아니다'가 아니라 나와 같은 종류가 아닌 다른 종류의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것 때문에 불편하게 느끼는 건 많이 없고, 지금도 소통을 원활하게 잘하고 있습니다.] 수요층의 인식이 변하며 가상인간이 뜨는 만큼 기업들도 앞다퉈 투자에 나서고 있다고요. 어떤 기업들이 있습니까? 다양한 기업들이 뛰어들고 있는데, 게임사들이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게임사들은 3D 그래픽 기술을 기반으로 ...

    한국경제TV | 2022.06.17 19:19

  • thumbnail
    치과 진료받은 뒤에 치아보험 가입 가능할까? [슬기로운 금융생활]

    ... 체크항목은 '면책기간과 감액기간' 보험사 입장에선 예상되는 손해를 그대로 둘 순 없겠죠. 때문에 일부 보험사들은 치아보험 판매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치아보험은 일반 건강보험에 비해 상대적으로 보험료가 저렴한데다 여전히 수요층이 많아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가입자 유치' 차원에서 판매를 이어가는 곳도 많습니다. 하지만 무조건 퍼주는 식으로 판매하진 않겠죠. 모럴해저드 리스크를 낮추기 위해 치아보험에는 여러 깐깐한 조건들이 붙습니다. 치아보험 가입 시 체크해야 ...

    한국경제TV | 2022.06.17 17:51

  • thumbnail
    매물 쌓이는 노·도·강…'갈아타기' 멈춘 강남

    ... 결정을 내릴 것이란 전망이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미국의 통화긴축 정책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연쇄적으로 시장금리가 오르면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진 수요층이 매매 시장에서 등을 돌리게 된다”고 말했다. 고준석 제이에듀투자자문 대표는 “금리가 인상되면 이자 압박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급매로 매물을 던질 것”이라며 “매매가가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6.17 17:18 | 심은지/이혜인

  • thumbnail
    이젠 참치까지…진화하는 비건식품

    ... 사내 스타트업 언피스크 주도로 탄생했다. CJ제일제당도 지난달 사내 벤처를 통해 식물성 우유 ‘얼티브 플랜트유’를 론칭했다. ○“비건 기반 탄탄해질 것” 식품 기업들은 비건 제품 수요층이 마니아층에 국한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식이 하나의 대중적 식문화로 발전할 것으로 관측한다. 건강·탄소중립에 대한 관심으로 동물성 제품 소비를 최대한 줄이고, 상대적으로 채식을 선호하는 플렉시테리언(...

    한국경제 | 2022.06.17 17:11 | 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