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220 / 18,9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 관영지, 바이든 '빈손귀국'에 "중동서 美 영향력 감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동 순방에서 원유 증산과 관련해 뚜렷한 성과 없이 '빈손 귀국'을 한 데 대해 "중동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꼬집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18일 전문가를 인용해 "미국이 석유 위기에 처해 있을 때 중동 국가들과 친해지기 위해 유턴하는 것은 중동 국가들에 미국의 이기심과 위선을 더 노출하는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주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고 빈손으로 귀국한 ...

    한국경제 | 2022.07.18 10:0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중동 순방 완료…사우디 "증산 논의 없었다" [글로벌 시황&이슈]

    바이든 중동 순방 완료…사우디 "증산 논의 없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순방이 현지 시각 16일 막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기대했던 원유 증산에 대한 논의나 아랍 국가들과 이스라엘의 관계 개선은 이뤄지지 않아 빈손 귀국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지막 순방일정으로 사우디 제다에서 열린 정상회의에 참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걸프협력회의 회원국인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카타르와 이집트, 이라크, 요르단이 참여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2.07.18 08:07

  • thumbnail
    美정부, 바이든 '빈손귀국' 비판에 "OPEC 증산 여지 있어" 압박

    "美 석유업체 몇 달 내 증산 전망…정부 긴급조치 불필요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동 순방에서 산유국들로부터 원유 증산에 대한 확답을 받지 못한 가운데 미 행정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증산할 여지가 있다며 이들을 압박했다. 아모스 호치스타인 국무부 에너지 안보 특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 출연해 OPEC가 다가오는 다음 달 회의에서 증산 결정을 하리라 "매우 확신한다"고 말했다. 호치스타인 특사는 "그들이 얼마나 ...

    한국경제 | 2022.07.18 03:35 | YONHAP

  • thumbnail
    이란 최고지도자실 고문, 기술적으로 핵무기 제조 가능 주장

    ... 43.3㎏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이란은 핵무기 개발을 추구하지 않으며, 원자력 발전과 연구 목적으로 농축 우라늄을 제조하고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란 최고지도자실의 이번 대서방 압박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동 순방을 마친 직후 나왔다. 하라지 고문은 "시온주의자(이스라엘)들은 쇠퇴의 길을 걷고 있으며, 미국이 그들을 지원하려고 하지만 흐름을 거스를 수 없다"며 "그들이 실수할 경우 이란은 이스라엘을 직접 타격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바이든 ...

    한국경제 | 2022.07.18 01:48 | YONHAP

  • thumbnail
    '암살 책임론' 제기 있었나 없었나…사우디 부인에 바이든 반박

    ... 적극 반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에게 자말 카슈끄지 암살 책임론을 직접 제기했다는 발언을 사우디 측이 부인하자,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재차 반박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스라엘과 사우디 순방을 마치고 16일(현지시간) 밤늦게 백악관에 돌아온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우디 장관은 카슈끄지 암살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왕세자를 비난하는 말을 못 들었다는 데 사실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

    한국경제 | 2022.07.18 00:06 | YONHAP

  • thumbnail
    이란 "美, 중동긴장 고조하려 '이란 포비아' 이용"

    "이란 핵 프로그램은 NPT 기반한 평화적 목적" 주장 이란 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중동 순방과 관련해 미국이 거짓 주장으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킨다고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미국은 근거 없는 주장으로 중동 내 불안을 조장하며 이를 위해 '이란 포비아(공포)'를 이용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칸아니 대변인은 "중동에서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한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을 ...

    한국경제 | 2022.07.17 20:30 | YONHAP

  • 바이든 '빈손'…빈살만 "원유증산 논의 없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협의에 나섰지만 원유 증산은 이뤄지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중동 순방에 나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만났다. 유가 안정을 위해 인권 문제를 외면한다는 비판을 무릅썼다. 하지만 별 소득 없이 독재자의 정치적 입지만 강화해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파이살 빈파르한 사우디아라비아 외무부 장관은 “이번 미국과의 정상회담에서 원유 관련 논의는 ...

    한국경제 | 2022.07.17 17:44 | 오현우

  • thumbnail
    '美 전통적 맹방' 사우디는 옛말…'빈손'된 바이든 첫 중동순방

    ... 있었나 의구심, 성과 증명에 수주∼수개월 걸릴지도" 사우디아라비아를 위시한 중동의 수니파 국가의 대외 정책은 흔히 '미국의 전통적 맹방'이라는 수식어로 요약되곤 했다. 하지만 16일 마무리된 이번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중동 순방은 이 수식어가 더는 유효하지 않게 된 분기점으로 기록될 수도 있을 듯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권 우선 정책의 '후퇴'라는 비판을 무릅쓰고 처음으로 중동 순방에 나섰지만 원유 증산, 이란 핵 문제 대응, 아랍·이스라엘 관계 개선, 러시아·중국 ...

    한국경제 | 2022.07.17 15:05 | YONHAP

  • thumbnail
    "사우디는 아직도 왕따입니까?"…바이든 면전서 비웃은 왕세자

    ...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시장 상황을 평가해 적절한 생산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참여하는 협의체에서 증산 여부를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순방 성과 전반에 대한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순방 기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잇달아 찾고 양측이 별도국가로 공존한다는 '2국가 해법'을 재차 강조하면서 "양측을 더 가까이 다가서게 하는 시도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7.17 13:2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중·러 견제하려 아랍 독재자들에 손 내밀어"

    외신 중동순방 평가…세계정세 급변에 떼밀린 선택지 원유증산 등 당장 가시적 성과 없어 '빈손 순방' 혹평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동 순방이 16일(현지시간) 마무리된 가운데 이번 순방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세력 확대를 저지하려는 미국의 초조한 속내가 드러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를 억제하고 중국을 압도하는 게 더 큰 목표라면 불쾌하더라도 어쩔 수 없이 하나밖에 없는 선택지는 독재자들과 함께 춤을 ...

    한국경제 | 2022.07.17 11: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