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1-240 / 18,9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의 '미션 임파서블'…"유가 안정·러시아 제재 둘다 이루기 힘들어" [원자재포커스]

    13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중동을 방문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행보에 대해 국제 사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그가 취임 후 1년여만에 처음으로 중동 순방에 나선 배경에 대해 엇갈린 평가가 계속되면서다. 그동안 줄곧 사우디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언론인 피살 사건'을 비난해온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왕세자와의 화해를 모색하고 있다. 고공행진하고 있는 에너지 가격 문제를 해결하려면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의 ...

    한국경제 | 2022.07.15 18:17 | 김리안

  • thumbnail
    사우디, 이스라엘발 민항기에 영공 개방…"화해 제스처"

    ...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미국과 미국인의 안보와 번영은 물론, 이스라엘의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인 통합되고 안정적이며 안전한 중동 지역을 위한 길을 열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순방에 맞춰 더 많은 중동 국가가 이스라엘과 관계를 개선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앞서, 미 CNN 방송은 13일 관련 사정에 밝은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사우디가 이스라엘 내 무슬림이 직항 전세기 이슬람권으로 성지순례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2.07.15 10:42 | YONHAP

  • thumbnail
    중국,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 요구 회피

    ... 서방의 러시아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 중국의 지난 5월 러시아산 원유 수입은 사상 최대인 842만t이었다. 이는 4월보다 29%, 전년 동기보다 55% 증가한 규모다. 한편, 옐런 장관이 지난 12일 개시한 아시아 순방에서 각국에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참을 설득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요 7개국(G7)이 이미 도입에 합의한 가격상한제는 아직 구체적인 상한선이 정해지지 않았으나, 배럴당 40∼...

    한국경제 | 2022.07.15 10:30 | YONHAP

  • thumbnail
    中 외교부장 "한중관계 현실적 도전 직면"

    ...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에 대해 "양국 관계가 발전 기회를 맞이한 동시에 현실적인 도전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15일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날 동남아 5개국 순방을 마친 뒤 중국 관영매체와 만난 자리에서 최근 한국과 호주 등 새 정부 외교장관과 첫 대면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왕 부장은 먼저 "중국과 한국은 떨어질 수 없는 이웃이자 분리할 수 없는 동반자로, 양국은 기쁨·걱정과 공동의 안보 ...

    한국경제 | 2022.07.15 10:26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올 2분기 러시아산 원유 64만톤 수입...전년대비 2배↑

    ... 중동 국가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해진 가격에 수입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러시아로부터 천연가스 수입을 늘리고 있다. ​ 현재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 사태의 발발 이후 치솟은 국제 유가를 안정화시키기 위해 중동 국가들을 순방하며 석유 증산을 설득하고 있다. ​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 사우디를 방문해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을 만날 예정이다. ​ 그러나 사우디와 여타 중동 국가들 또한 단기간 내에 국제 시장의 부족분만큼 원유를 ...

    조세일보 | 2022.07.15 06:16

  • thumbnail
    美바이든, 오늘 사우디로 출국...석유 증산 위해 한 수 접고 들어간다

    '18년 워싱턴포스트 소속 미국인 기자 살해 사건에도 불구 미국 에너지 안보 위해 불필요한 마찰은 피해가겠다고 발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14일(현지시각) 중동 국가들을 순방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앞두고 인권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을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일찍이 사우디가 워싱턴포스트(WP) 소속 미국인 기자를 2018년 암살했다는 의혹으로 미국과 사우디는 껄끄러운 ...

    조세일보 | 2022.07.15 05:50

  • thumbnail
    바이든 "외교가 최선"…이스라엘 "말로는 이란 핵개발 못막아"

    ...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란 지도자들에게 우리가 JCPOA로 복귀하기 위해 수용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밝혔다"면서 "우리는 그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으나 영원히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동 순방 출국 전에 백악관에서 이스라엘 방송사와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한 것을 비판하면서 "이란은 이전보다 핵에 더 가까워졌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이란보다 더 위험한 유일한 것은 핵을 가진 이란"이라서 ...

    한국경제 | 2022.07.15 01:34 | YONHAP

  • thumbnail
    [포토] 이스라엘 전통모자 쓰고 홀로코스트 희생자 추모

    유대교 전통 모자인 ‘키파’를 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있는 야드 바셈 홀로코스트기념관을 찾아 학살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있다. 취임 이후 첫 중동 순방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6일까지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방문한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7.14 17:45

  • thumbnail
    "중동 간 바이든, 사우디 담판서 노딜 가능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 도착해 취임 후 첫 중동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순방의 하이라이트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이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지지율이 사상 최저치로 떨어진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와의 화해를 통해 고공행진하고 있는 에너지 가격 문제를 해결하는 성과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사우디는 미국의 증산 압박에도 요지부동일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2.07.14 15:56 | 김리안

  • thumbnail
    美바이든, "이란 핵개발 막는 데 '최후의 수단'으로 무력 사용할 수 있다"

    13일 중동 순방 떠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란 핵개발 저지하는 데 무력 사용 가능성 밝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13일(현지시각) 중동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개발을 저지하기 위해선 최후의 수단으로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인터뷰에서 이란 핵합의가 무산되면 미국 국무부의 해외테러조직(FTO) 목록에 이란혁명수비대(IRGC)를 ...

    조세일보 | 2022.07.14 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