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01-2310 / 2,5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피의자가 향응접대' 구치소직원 감봉 정당"

    ... 편의제공 부탁을받았다는 이유로 감봉 1개월 처분을 받은 구치소 직원 이모(43)씨가 구치소를 상대로 낸 감봉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는 구치소에서 알게된 박모씨가 출감한 뒤 만나 을마시면서 ... 교도관 품위를 손상시킨 것으로 국가공무원법상 품위유지의무 위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원고는 당시 값을 내지 않았으며 집 여종업원과 여관에 투숙하자박씨가 갑자기 여관문을 열고 들어와 사진을 찍은 뒤 수차례 부탁을 ...

    연합뉴스 | 2004.10.11 00:00

  • "곰 우리 손넣어 부상, 본인 책임 더 크다" .. 대구지법

    대구지법 민사 14단독 권순탁 판사는 6일 을마신 상태에서 곰 우리에 손을 넣어 양손을 물린 하모(47)씨가 모 호텔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성인인 원고의 책임이 더 많아 회사측은 청구액의 10%에 해당하는 288만원만 ... 취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지만 원고가 성인으로 우리 안에 손을 넣을 경우 초래될 위험을 미리 예견할 수 있는데도 에 취한 상태에서 무모하게 손을 넣어 사고를 당한 잘못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권 판사는 따라서 "원고가 사고 결과에 ...

    연합뉴스 | 2004.10.06 00:00

  • "장기간 음주.흡연 이유로 유족보상금 감액 부당"

    ... 했다는 이유만으로 유족보상금 절반을 감액한 것은 부당하다"며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을상대로 낸 유족보상금 감액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무원이 `중대한 과실'에 의해 질병을 발생하게 하거나질병을 ... 김씨의 사망을 공무상 재해라고 인정하면서도 "김씨가 평소 심장질환이 있었는데도 30년간 하루 한갑씩 담배를피우고 을 마셨다"며 유족보상금 절반을 감액하자 소송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

    연합뉴스 | 2004.09.29 00:00

  • "음주후 90분전 운전 호흡측정기 수치 적용해야"

    을 마신 뒤 90분이 지나기전에 음주운전으로적발돼 호흡측정과 혈액채취를 했다면 처음에 측정한 호흡측정기 수치를 적용해야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부산지법 행정1단독 정원 판사는 29일 박모(34.부산 남구 대연동)씨가 부산지방경찰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운전면허취소처분 취소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알코올 농도는 사람의 체질과 의 종류, 음주속도, 위속의 음식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통상 음주후 30분에서 90분 사이의 농도가 ...

    연합뉴스 | 2004.09.29 00:00

  • "업무용 자리, 자정께 마쳐야 재해인정"..법원

    ... "업무를 위해 기자와 을 마시다 다쳤으므로 업무상재해로 인정해 달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요양불승인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가 신문사 기자와 만나 저녁식사와 자리를 가진 것은 업무상 필요에 ... 과로와 스트레스 때문에 만취했다고 볼 여지도있다"면서도 "하지만 상대방과 새벽 4시가 넘어서까지 3차례에 걸쳐 자리를 가진것은 업무보다는 개인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원고가 저녁식사 후 한 ...

    연합뉴스 | 2004.06.28 00:00

  • "자정넘긴 2ㆍ3차 자리 업무상 재해 인정안돼"

    업무상 자리라도 자정을 넘겨서까지 과도하게 을 마셨다가 다쳤다면 업무상 재해로 인정받을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밤 12시가 지나서까지 계속되는 2차, 3차 자리는 업무로 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서울행정법원 행정2단독 ... 위해 기자와 을 마시다 다쳤으므로 업무상 재해로 인정해 달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요양 불승인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가 신문사 기자와 만나 자리를 가진 것은 업무상 필요에 의한 ...

    한국경제 | 2004.06.28 00:00

  • 생계용 운전면허 취소는 `재량권 남용'

    음주운전으로 면허를 취소당한 버스 운전기사가경찰을 상대로 낸 행정소송에서 이겨 면허를 되찾게 됐다. 전주지법 행정부(재판장 류연만 부장판사)는 24일 원고 백모(50.전주시 덕진동2가)씨가 전북지방경찰청장을 상대로 낸 `자동차 ... 지나치게 크다고보이기 때문에 재량권의 범위를 일탈하거나 남용한 위법 처분"이라고 판시했다. 백씨는 지난해 8월 8일 에 취한 상태에서 티코승용차를 몰고 전주시내에서 약1.5㎞ 구간을 운전하다 적발돼 면허를 취소당하자 소송을 제기했었다. ...

    연합뉴스 | 2004.06.24 00:00

  • "과로.스트레스로 간염 악화, 産災인정"

    ... 이모(54)씨가 "과로와 스트레스로간염이 간암으로 악화됐다"며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을 상대로 낸 공무상 요양 불승인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과로와 스트레스가 B형 간염을 생기게 하거나 악화시킨다는 의학적.과학적 ... 자연경과 이상으로 악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원고가 B형 간염에 감염될 즈음 민원해결을 위한 잦은 자리와 과중한 업무로 인한 과로와 스트레스로 간염 항체형성을 방해받아 만성간염에 걸린 뒤계속해서 간염과 간경변이 간암으로 ...

    연합뉴스 | 2004.06.23 00:00

  • "`가발살인' 보도 방송사 유족에 배상" .. 서울남부지법

    ... 판사는 18일 흉기에 찔려 숨진 남편이 연루된 사건을 왜곡보도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남모씨가 모방송사를 상대로 낸 5천만원 손해배상소송에서 방송사가 남씨에게 2천만원을 배상하는 것으로 임의조정이 성립됐다고 밝혔다. 남씨의 남편 전모씨는 지난해 6월26일 밤 인터넷 동호회에서 만난 친구 10여명과 서울 송파구 석촌동에서 을 마시다 일행인 홍모씨와 시비가 붙어 승강이를 벌이다 홍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은 "전씨가 대머리인 ...

    연합뉴스 | 2004.06.18 00:00

  • "음주.성행위 직후 급사 우발적 재해 아니다"

    에 취해 성관계를 가진 뒤 휴식 중 갑자기 숨진남성의 유가족과 보험사간 벌어진 소송에서 음주와 성관계가 급사의 일부 원인이 될수는 있지만 우발적 재해의 원인으로 볼 수는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9부(박해성 부장판사)는 17일 D보험사가 A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소송에서 "질환이나 체질적 요인으로 급사했을 경우 음주, 성행위는 이를 악화시킨 외부 요인일 뿐 재해의 원인으로 볼 수 없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A씨는 지난 2001년 ...

    연합뉴스 | 2004.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