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21-2429 / 2,4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 범양상선 한상연사장 증여세 취소소송서 승소

    서울지법 북부지원 임창원부장판사와 수원지법 여주지원 변선종판사, 서울민사지법 박태영 부장판사등 3명이 일신상의 이유로 5일 사표를 제출 했다. 대법원은 조직폭력배와 자리에 합석,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사표를 제출한 수원지법 강창웅부장판사도 곧 의원 면직시키기로 했다. 이에따라 대법원은 이들의 사표제출로 공석이 된 자리를 메우기 위해 금명간 소폭인사를 단행할 방침이다.

    한국경제 | 1990.12.04 00:00

  • 방문판매 상품도 반품가능...각료회의 도소매업진흥법 개정

    ...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1부(주심 안우만 대법관)는 17일 지난해 9월 봉고차를 집앞에 주차시켜 놓고 을 마시다 이웃의 요청으로 차를 빼다 영업용 택시와 접촉사고를 일으킨 이유로 운전면허를 취소당한 송정길씨(47. 서울 용산구 한남동 753의11)가 서울시장을 상대로 낸 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 취소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 서울시의 상고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의 음주운전이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상 운전면허 ...

    한국경제 | 1990.11.17 00:00

  • 한국동경전파 노조, 마창노련 탈퇴

    ... 영내에서 얼차려를 받다 숨진 이하분씨(충북중원군살미면세성리103)등 유가족 5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이같이 판시,이씨등에 승소판결을 내린 원 심을 깨고 원고 패소판결을 내렸다. 원고 이씨등은 육군 37사단 소속 방위병으로 근무하던 아들 임모군이 지난89 년 5월16일 하오8시께 예비군 중대장과 에 취해 시비를 벌였다는 이유로 소속부대 연 병장에서 상관으로부터''목봉메고뛰기''얼차려를 받던중 목봉에 머리를 부딪혀 ...

    한국경제 | 1990.07.28 00:00

  • 자기과실 열차사고 사망자에 국가 배상해야...서울지법

    메 만취된 상태에서 승강대에 매달려 기차를 타고 가다 터널벽에 머리를 부딪혀 숨진 사람에 대해서도 국가가 손해배상을 해야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 법원 철도청의 예방조치 소홀 책임 물어 ** 서울지법동부지원 민사합의4부(재판장 ... 최씨는 지난해 8월5일 하오5시30분께 부산발 서울행 무궁화호 열차를 타고 에 만취돼 승강대에 매달린채 머리를 열차밖으로 내밀고 가다 충북 제천 근처 백색터널에서 터널벽에 머리를 부딪혀 사망하자 가족이 소송을 냈었다.

    한국경제 | 1990.05.12 00:00

  • 신용조합에 도둑...화순 2,000여만원 털어 달아나

    에 취해 열차 승강대에 앉아서 졸다가 떨어져 숨진 승객에 대해 서도 국가의 배상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동부지원 민사합의 4부(재판장 이범주 부장판사)는 16일 열차에서 사고로 숨진 양성호씨(20.무직.전북김제군복남면산호리238)의 유족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이같이 판시, "국가는 양씨 유족에게 3,800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당시 사고열차는 입석표까지 팔렸으므로 ...

    한국경제 | 1990.02.16 00:00

  • 관광호텔 나이트클럽 영업시간 자정까지

    ... (기합)를 받다 부상당해 입원중 숨진 방위병 임모씨(당시 22세)의 가족 5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군대 상급자의 과실을 인정, "국가는 임씨 가족에게 5,118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승소판결을 내렸다. ... 원고승소판결 *** 임씨 가족들은 육군 모부대 방위병으로 근무하던 임씨가 지난 89년5월 16일 하오8시께 에 취한채 예비군 중대장과 다투었다는 이유로 동료2명 과 함께 50분동안 길이 4.7m, 무게 75kg의 목봉을 ...

    한국경제 | 1990.02.02 00:00

  • 시간외 영업단속경관 때려 구속

    ... 경찰관들이 집단구타로 중상을 입은 이강률씨(33.목공.서울도봉구미아동3의660) 가족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경찰관들이 독직폭행 행위를 인정, "국가는 원고 이씨등에게 손해배상금 1,3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판결을 ... 추모순경과 방범대원 김모씨등으로부터 구둣발로 허리와 허벅지등 온몸을 구타당해 전지 40일에 해당하는 중상을 입자 소송을 냈었다. *** 취해 파출소기물 부순 피해자과실도 50%인정 ***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 이씨가 무전취식혐의로 ...

    한국경제 | 1990.01.17 00:00

  • 공산권 입국자 작년보다 급격히 늘어...79.5% 증가

    ... 아들을 잃은 권오경씨(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713의 11) 가족이 (주)우성관광 리베라호텔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항소심 에서 "호텔측은 평소 계단으로 왕래하는 사람이 많고 계단 난간을 타고 장난 을 치다 떨어져 죽을 수도 ... 승소판결을 내렸다. 원고 권씨는 지난해 9월4일 밤11시5분께 대학생이던 아들(당시 19세)이 친구들과 함께 에 취한채 서울 강남구 청담동 53의15 리베라호텔에 도착, 뒷문을 통해 이 호텔3층으로 들어온뒤 지하1층의 나이트클럽으로 ...

    한국경제 | 1989.12.09 00:00

  • 음주운전이 사고 직접원인 아닐땐 운전자에 보험금 지급

    ... 김승남씨(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백안리 336)가 미국 보험회사인 암리칸 홈어슈어런스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지급청구소송에서 "보험회사가 약관으로 피보험자의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모두 보험료지급면책사유로 규정, 보험금을 지급하지 ... 사형집행으로 인한 사망이외에는 보험금을 지급할 책임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밝히고 "음주운전의 경우에도 피보험자가 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모든 경우를 통틀어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교통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었을 경우에만 ...

    한국경제 | 1989.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