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포스코 "연내 정상화"라더니…내년 1분기에나 가능

    ... ‘3개월 내 포항제철소 정상가동 추진’이란 제목의 보도 자료를 냈다. 이달 말 1냉연과 2전기강판, 다음달 1열연과 2·3후판, 11월 1·4선재 및 2냉연, 12월 초 3선재, 스테인리스 ...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포스코 열연2공장은 최대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보고 있고, 스테인리스 등 다른 부분도 추가 확인이 필요하지만 정상화에 상당 기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

    한국경제 | 2022.09.29 17:52 | 강경민

  • thumbnail
    400만원 때문에 파업 나서는 현대제철 노조

    ...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여전히 태풍 피해 복구 작업이 진행 중으로, 올해 12월 중순은 지나야 정상 가동이 가능한 상황이다. 자동차 강판과 조선용 후판 공급에 차질이 빚어져 전방산업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포스코는 올해 말까지 모든 포항제철소 설비를 정상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에 따르면 고객사와 중간 유통점에서 보유한 열연, 후판, 스테인리스 등 주요 제품의 재고는 2~3개월치 수준이다. 철강업계는 포스코의 복구 계획이 차질을 빚는 동시에 현대제철 파업까지 장기화하면 ...

    한국경제 | 2022.09.23 18:18 | 강경민

  • thumbnail
    低성장, 高물가, 무역적자…한번도 경험 못한 '퍼펙트 스톰' 온다

    ... 최근엔 포스코 포항제철소 침수사태로 ‘스틸플레이션(스틸+인플레이션)’ 조짐까지 나타나고 있다.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국내산 열연강판 유통가격은 t당 109만원으로 전주(99만원)보다 10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후판 가격은 95만원에서 109만원으로, 스테인리스 열연은 400만원에서 420만원으로, 스테인리스 냉연은 410만원에서 430만원으로 치솟았다. 농심을 비롯한 식품업체들은 김치, 라면, 스낵류 등 가공식품의 가격을 ...

    한국경제 | 2022.09.21 18:18 | 도병욱/임도원/이상은

  • thumbnail
    포스코 "철강 재고 충분…3개월 내 전공정 정상화"

    ... 2전기강판, 다음 달 중 1열연과 2·3후판 및 1선재, 오는 11월과 12월에는 각각 3·4선재 및 2냉연과 스테인리스 2냉연 및 2열연 공장 등을 단계적으로 재가동할 계획이다. 시장에서는 열연, 후판, 스테인레스 등 주요 제품의 ... 협력, 포스코인터내셔널 경유 수입 등을 통해 공급하는 방안까지도 검토 중이다. 특히 포항제철소에서만 생산하는 선재, 스테인리스, 전기강판 제품 등에 대해 고객사들이 소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재고가 2개월 분 ...

    한국경제TV | 2022.09.21 17:13

  • thumbnail
    태풍피해 포스코 "석달내 전제품 재공급…수급차질 없을 것"(종합)

    "현 재고량 선재 2개월·전기강판 2∼3개월·스테인리스 5개월" 1냉연·2전기강판 이달말 재가동…국내 철강가격 이미 상승세 태풍 '힌남노'로 침수 피해를 입은 포스코가 "현재 고객사와 유통점이 보유한 철강제품 재고는 2∼3개월 ... 전(全) 제품을 재공급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현재 고객사 및 유통점이 보유한 열연, 후판, 스테인리스 등 주요 제품의 재고량은 2∼3개월 수준이다. 선재 제품의 경우 2개월 분량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 10월까지 ...

    한국경제 | 2022.09.21 14:43 | YONHAP

  • thumbnail
    태풍피해 포스코 "재고 2∼3개월 남아…3개월내 전제품 재공급"

    "현 재고량 선재 2개월·전기강판 2∼3개월·스테인리스 5개월" 1냉연·2전기강판 이달말 재가동…최대 피해 2선재 공장은 내년초 복구 태풍 ... 제품을 재공급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현재 고객사 및 유통점이 보유한 열연, 후판, 스테인리스 등 주요 제품의 재고량은 2∼3개월 수준이다. 선재 제품의 경우 2개월 분량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 10월까지 ...

    한국경제 | 2022.09.21 11:47 | YONHAP

  • thumbnail
    포스코, 국내 철강 수급 안정화 총력

    ... 및 2열연 공장 등 단계적인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고객사 및 유통점에서 보유한 열연, 후판, 스테인리스 등 주요 제품의 재고가 2~3개월 수준으로 산업 전반의 철강 수급 차질 가능성은 낮은 상태로 보고 있으나 포스코는 ... 협력, 포스코인터내셔널 경유 수입 등을 통해 공급하는 방안까지도 검토 중이며 특히 포항제철소에서만 생산하는 선재, 스테인리스, 전기강판 제품 등에 대해 고객사들이 소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포항제철소의 선재공장은 ...

    한국경제 | 2022.09.21 10:41 | WISEPRESS

  • thumbnail
    이창양 "포스코 경영진 문책 고려 안해"

    ... “태풍 힌남노가 충분히 예보된 상황에서도 이런 큰 피해가 발생한 이유에 대해 중점적으로 따져보겠다”며 포스코 경영진에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이 장관은 “(국내에서는) 전기강판, 스테인리스스틸, 선재 등 3개 강종이 포항제철소에서만 생산되고 있다”며 “현재 재고는 3~6개월 분량으로 생산 차질이 길어지면 전기차 생산까지 문제가 생길 수 있어서 수급 정상화에 1차적인 목표를 두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09.19 18:02 | 이지훈

  • thumbnail
    이창양 "포스코 경영진 문책은 고려 안 한다…수급 정상화가 우선"

    ... 철강제품 수급 영향"이라면서 "경영진 문책 등은 현재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거버넌스 등에는 관심이 없다. 다른 의도나 목적은 산업부로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에선) 전기강판, 스테인리스스틸, 선재 등 3개 강종이 포항제철소에서만 생산되고 있는데, 현재 재고는 3∼6개월 분량으로 파악된다"며 "생산 차질이 길어지면 전기차 등 자동차 생산까지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수급 (정상화)에 ...

    한국경제 | 2022.09.19 12:05 | 신민경

  • thumbnail
    이창양 "포스코 경영진 문책 고려안해…수급정상화가 가장 중요"

    ... "산업부의 가장 큰 관심 사안은 철강제품 수급 영향"이라며 "경영진 문책 등은 현재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거버넌스 등에는 관심이 없다. 다른 의도나 목적은 산업부로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에서는) 전기강판, 스테인리스스틸, 선재 등 3개 강종이 포항제철소에서만 생산되고 있는데, 현재 재고는 3∼6개월 분량으로 파악된다"며 "생산 차질이 길어지면 전기차 등 자동차 생산까지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수급 (정상화)에 1차적인 목표를 두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09.19 11: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