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531-179540 / 182,5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하이라이트] (10일) '행복이 가득한 집' 등

    ...복이 가득한 집" (KBS2TV 오후 11시30분) = 경기도 이천에 사는 손종수씨는 2남2녀의 가장으로 평생 근검절약하며 농사일에만 전념해 온사람이다. 끝도 없이 이어지는 농사일을 돕겠다며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한 맏아들이나 어려서부터 엄마를 대신해 집안일을 도맡아 해온 큰딸 농업전문고등학교를 나와 부모님을 도운 막내아들의 효성과 성실함이 없었다면 지금의 행복은 없었을 것이다. "베스트극장" (MBCTV 오후 9시55분) = 길림성 연길시에서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도토리] 자녀앞서 아내구타 아동학대죄 적용 구류..미 법원

    .어린 자녀가 지켜보는 앞에서 아내를 구타한 미 로스앤젤레스 거주 한국인 남성에게 정신적인 아동학대죄가 적용돼 90일 구류형이 선고됐다. 로스앤젤레스시 지방법원은 7일 10살 난 아들 앞에서 아내를 폭행해 기소된 정원용씨(37.웨스트레이크 거주)에게 아들에게 정신적인 충격을 주었다는 이유로 90일간의 구류형과 함께 3년간의 보호관찰명령을 내렸다. 미 법원이 배우자 폭행사건과 관련, 자녀에 대한 정신적 학대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기는 이번이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한국경제날개 우리가 달겠다"..정보통신 꿈꾸는 젊은사장들

    "정보와 통신의 양날개로 한국경제는 비상하리라" 인터넷에서부터 최첨단 이동통신분야까지 거칠 것 없는 기린아들이 정보 화를 이끌 "정보통신"을 꿈꾸고 있다. 오봉환 가산전자사장 안영경 핸디소프트사장 허진호 아이네트기술사장 윤석민 웹인터내셔날사장은 컴퓨터분야의 유망주. 서승모 C&S테크놀로지사장과 박병엽 팬택사장은 각축장인 통신분야에서 자타가 인정하는 뉴리더이다. 오사장(38)은 음성 동영상 등을 처리하는 멀티미디어보드로 세계를 제패 하겠다는 ...

    한국경제 | 1997.01.09 00:00

  • [영화계] 신설 시네락픽쳐스, '박대박' 크랭크인

    .신설 영화사 시네락픽쳐스 (대표 권영락)가 법정 코믹드라마 "박대박" 촬영에 들어갔다. 괴팍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판사 박기풍과 이혼전문 변호사인 아들 박수석이 주인공. 감독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동국대 대학원에서 영화를 전공한 양영철씨가 맡았다. 일반인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법정과 주변풍경을 사실적으로 묘사하는 한편 전관예우나 사무장 비리 등 사법계의 고질적인 문제들도 풍자적으로 그릴 계획. 신세대 변호사 박수석역에 이정재가 ...

    한국경제 | 1997.01.09 00:00

  • [새해 이렇게] (6) 패션디자이너 트로아 조씨 .. '품질경영'

    ... 지금, 그는 제2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그동안 까다로운 미국시장의 검증을 거쳤습니다. "편안하면서도 여성의 아름다움을 잘 드러낸다"는 평도 얻었죠. 한걸음 더 나아가려면 오트쿠튀르 (고급 맞춤복)가 필수적이에요. 다행히 아들 한규의 오트쿠튀르 디자인이 호평받아 낙관적입니다. 올해부터는 고급의상에 승부를 걸겠습니다" 조씨의 아들 송한규씨는 뉴욕 주립대에서 정치학을 전공했으나 패션에 대한 열정을 버리지 못해 뒤늦게 어머니의 뒤를 이었다. 2년전부터 조씨와 ...

    한국경제 | 1997.01.08 00:00

  • 옛 가요속 펼쳐지는 애절한 사연..'울고 넘는 박달재' 공연

    ... 마련하기 위해 만석꾼 박진사댁에 팔려가는 금봉 (권소정)과 박진사댁 삼대독자 준호 (양재성)가 만나는 것으로 극은 시작된다. 두 사람은 깊은 사랑에 빠지지만 준호는 어머니 최씨의 압력을 받아 서울로 떠난다. 홀로 남아 아들을 낳은 금봉은 최씨의 모진 박대에 못이겨 서울로 떠난 아들을 찾아 나서지만 결국 화류계 여인으로 전락한다. 살인누명을 쓰고 법정에 선 금봉은 검사가 된 아들로부터 사형구형을 받는다. "울고 넘는 박달재" "여자의 일생" "애수의 ...

    한국경제 | 1997.01.08 00:00

  • [장미섬우화] (7)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7>

    ... 때만은 왼손을 사타구니로 보내서 주물럭거리지 않는다. "다시는 안그러겠습니다. 제가 원래 할아버지밑에서 커서 아무 것도 모르는 개차반이라는 것을 아시죠. 그러니까 저를 붙들어주시고 이끌어주십시오. 다시는 안그러겠습니다" 아들이 없는 공박사는 다 큰 남자의 이러한 술수를 당해낼 재간이 없다. 그가 불량배요, 더러운 지글러라는 것을 알기는 해도 그의 반성하는 태도가, 더구나 남자의 눈물앞에 공박사는 마음씨 착한 누나같이 된다. 그러나 공박사가 혼자 ...

    한국경제 | 1997.01.08 00:00

  • [클로즈업] 이혜영 .. KBS 연기대상 신인상 수상

    ... 아무나 하나"며 비아냥 거리거나 "연기를 우습게 본다"는 비난의 소리도 들렸다. "그동안 이루 말할수 없을 만큼 마음고생이 심했어요. 누가 뭐라든 아랑곳하지 않고 연기에만 혼신의 힘을 쏟았죠" 95년 KBS2TV "바람의 아들"에서 이병헌의 아내로 첫 등장했고 이어 "파파"에서 박소현과 사랑의 신경전을 펼치는 약사로 나와 차분한 연기를 보여줬다. 96년 여름 "신고합니다"에서는 술집여자 은실역을 개성있게 소화, 결코 일회용 연기자가 아님을 입증했다. ...

    한국경제 | 1997.01.08 00:00

  • [천자칼럼] 아버지 헌장

    ... 그래서 옛부터 아버지를 엄해야 된다는 뜻을 지닌 엄친 가엄 엄군이라고 불러왔다. 그렇다고해서 아버지가 자식들을 기르고 가르치는데 무조건 엄하게 굴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었다. 조선조 초기의 명재상이었던 황희가 잘못되어가는 아들을 훈계하기 위해 취한 기행에서 한국 아버지의 표상을 발견하게 된다. 어느날 황희는 그의 훈계를 따르지 않고 주색에 빠진 아들이 집에 돌아오는 것을 보고 문밖으로 나아가 공손히 인사를 하면서 맞아 들였다. 그때 황의의 아들은 당황하여 ...

    한국경제 | 1997.01.07 00:00

  • [21C 소비산업 CEO] 이인호

    ... "아랫사람을 진실되고 정성껏 대해주면 일할 맛을 느끼게 됩니다" 이사장은 부하직원이 업무보고를 하러 오면 만사를 제쳐놓고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그는 회사를 가정이라고 생각한다. "기업경영자는 가정의 아버지입니다. 직원들은 아들이고... 부자간에 정이 있으면 가정은 원만해집니다. 기업도 똑같습니다" 그래서 지난해 경영슬로건으로 "가족같은 회사"를 내걸었다. 그는 긍정적인 사고방식의 소유자다. "근심 초조 불안은 습관성입니다. 올 목표인 6천2백억원의 ...

    한국경제 | 1997.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