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671-179680 / 191,7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 저항세력 미군에 처음 박격포 공격

    ... 시리아에서 반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군은 최근들어 조직화 양상을 띠고 있는 이같은 공격을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과 그의 추종자들이 배후조종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들의 행방을 쫓는 데 주력하고 있다. 패트 로버츠 미 상원 정보위원장은 미군이 후세인과 두 아들을 생포했거나 사살했음을 대외적으로 확인시켜 주지 못한다면 `길고 더운' 여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월드 트리뷴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parksj@yna.co.kr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통외통위 의원도 외교부 압력

    김운용(金雲龍)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의 아들 정훈씨 구명운동과 관련, 김 부위원장 뿐 아니라 국회 김 부위원장이 속해 있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여야 의원들도 외교통상부에 직.간접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8일 "김 부위원장의 부탁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통외통위 의원들이 외교부 고위 인사들에게 전화 등을 통해 정훈씨의 구명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아들의 구명을 위해 일부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밀입북' 유태준씨 항소심 집유

    ...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범죄 행위를 한 것에 대해서는 원심과 같이 실형으로 다스리는 것도 상당한 이유가 있으나 피고인이 항소심에 이르러 앞으로 착실하게 생활할 것을 다짐하고 돌봐야 할 어린 아들도 있는 점 등을 감안, 석방해서 사회에 적응하며 살 수 있도록 하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유씨는 지난 98년 11월 함흥 석탄판매소에서 판매지도원으로 일하다 탈북, 아들과 함께 대구에 정착해 살던 중 2000년 6월 아내를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잊혀진 땅 만주, 조선족 이야기

    ... 했고 "공사가 실패하면 죽음을 달게받는다"는 약속 끝에 허락받아 일대황무지를 옥토로 바꾼다. 황룡세는 1916년 중화제국 총통인 위안스카이의 죽음으로 군벌간 싸움이 벌어지자 장쭤린에게 군량미를 보내 환심을 샀으며, 그후로 그의 아들 쉐량(學良)과 형제결의를 맺기에 이른다. 민족독립운동의 인재 양성소로 불리던 명동학교는 1908년 용정의 서전서숙(瑞甸書塾)이 폐교된 후 사생들이 김약연(金躍淵.1868~1942)을 찾아와 설립한 학교. 설립당시 이름은 명동서숙(明東書塾).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US여자오픈골프] 런키, 생애 첫 우승

    ... 스탠퍼드는 3번째샷이 그린까지 도달하지 못했지만 다행히 그린 턱이 거의 없어 퍼터를 사용할 수 있는 위치. 스탠퍼드는 6m 거리의 긴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런키의 퍼트 실수에 따른 2차 연장전을 기대했지만 런키는 오른쪽으로 돌아들어가는 버디퍼트를 떨궈 숨막히는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오른손을 힘차게 뻗어 우승 세리머니를 한 런키는 "스탠퍼드가 마지막홀 버디를 잡을 줄 알았다. 퍼트라인에 집중했던 것이 적중해 우승했지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며 감격의 눈물을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삶과 골프]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널 회장> .. 한때 아마골프 호령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널 회장(57)은 아마추어 골퍼중 최고수에 속한다. 허 회장은 국내 골프계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고(故) 허정구 삼양통상 회장의 막내아들이다. 그는 부친의 가르침으로 대학재학 시절 골프에 입문했으니 구력만 올해로 40년째다. 공인 핸디캡은 0이지만 요즘은 연습을 잘 하지 못해 백티에서 치면 74∼75타,레귤러티에서 치면 언더파를 기록하는 실력이다. 허 회장은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를 지낼 정도로 운동신경이 뛰어나다. "오랫동안 ...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체육인들, 잇단 `김운용 친위집회' 신고

    ... 신당3동 N아파트에는 외교부 재외국민 업무 담당 국장이, 압구정동 H아파트에는외교부 차관이 각각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 신고를 낸 서울시 태권도협회의 고위 간부 A씨는 "현재 불가리아에 억류돼 있는 김운용 IOC위원의 아들 정훈씨(대한카누연맹 회장)의 억류 해제를 위해 외교당국이 노력해 달라는 것을 촉구하기 위해 집회 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A씨는 "신고만 했을 뿐 실제로 집회를 연 적은 없다"며 "태권도협회 일부 임원들이 태권도계의 `대부'인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노대통령 내년초 할아버지된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내년초부터 `할아버지'소리를 듣게 됐다. 지난해 12월 아들 건호씨와 결혼한 며느리 배정민씨가 현재 임신 3개월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노 대통령이 며느리의 임신 소식을 듣고 대단히 기뻐했다"며 "대통령 주치의 등을 통해 임신기간 주의해야 할 점 등을 알려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외교부 '金위원 아들 구명운동' 취소

    외교통상부가 김운용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요청을 받고 인터폴에 체포돼 불가리아 소피아에 구금 중인 김 위원의 아들 정훈씨(45)를 돕기 위해 구명운동에 나서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밝혀졌다. 또 외교부는 최근 간부회의를 열어 이수혁 차관보를 8일부터 10일까지 불가리아에 파견키로 결정했다가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7일 "김 위원이 이 문제에 대해 '정부 고위 인사가 불가리아에 가서 자신의 아들을 구명해달라'는 요청을 ...

    한국경제 | 2003.07.07 00:00

  • 외교부, 김운용 위원 아들구명에 차관보 동원계획

    외교통상부가 김운용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요청을 받고 인터폴에 체포돼 불가리아 소피아에 구금중인 김위원의 아들 정훈(45)씨를 돕기 위해 이수혁(李秀赫) 차관보를 소피아로 보낼 일정을 마련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외교통상부는 2-3주전 김위원으로 부터 연락을 받은 뒤 간부 회의를 열어 이 차관보를 8일부터 10일까지 불가리아에 파견키로 결정, 이 차관보 명의로 8일 오후 1시 15분 대한항공 KE 905 편으로 불가리아로 출국해 12일 ...

    연합뉴스 | 2003.07.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