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591-179600 / 196,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청계천개통 이틀째…온종일 시장터 방불

      ... 물소리가 어우러진 청계천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비교적 여유있게 `도심속 자연'을 즐겼다. 어린이들은 도심 한복판을 흐르는 맑은 물과 그 위에 놓인 징검다리가 신기한지 조심 조심 징검다리를 건너며 물에 손을 담가 보기도 했다. 아들과 함께 나온 김석직(43)씨는 "청계천-한강마라톤 대회에 출전한 아내를 응 원하러 왔다가 청계천을 보려고 들렀다"면서 "어릴 때 시골에서 개천을 보며 자랐는 데, 청계천은 현대적으로 바뀌긴 했지만 옛 정취를 느끼기에 충분한 것 같다"고 ...

      연합뉴스 | 2005.10.02 00:00

    • 정부, 장기수 정순택 재북가족 訪南 요청

      ... 재직 중 월북해 북쪽에서 기술자격 심사위원회 책임심사원으로 일했으며 1958년 남파됐다 체포된 뒤 1989년까 지 31년 5개월 간 복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고문에 의한 강제 전향이었다는 이유로 1999년 전향 철회를 선언했지만 2000년 9월 1차 북송 대상자에는 포함되지 못한 채 최근까지 암으로 힘겨운 투병 생활을 해왔다. 고인은 북측에 아내와 아들 4형제를 두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prince@yna.co.kr

      연합뉴스 | 2005.10.01 00:00

    • 금호 박삼구 회장 간 이식 형제에 수술비

      ... 가정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진씨 형제는 지난달 27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듀얼'(2대 1)' 간 이식 수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어머니 김승희(44)씨는 "주위의 도움으로 수술비 부담을 덜게 됐다"며 "아들도 남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회장은 지난 6월에도 광주 금호고를 방문, 간경화 말기로 위독한 어머니를 위해 간 이식을 자청한 박광주(18)군에게 금일봉을 전달한 바 있다. (광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10.01 00:00

    • 청계천 백로

      청계천 개통식을 하루 앞둔 30일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려 청계천 물이 크게 불어나자 왜가리 백로 등이 날아들어와 먹이를 찾으며 쉬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연합뉴스 | 2005.09.30 16:24

    • 靑 김완기 인사수석 "직계존비속 재산ㆍ병영ㆍ국적만 검증"

      ... 상태에서 부모가 영향력을 행사해 국적을 이탈했는지를 보겠다"며 "이게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헌법 13조 연좌제 금지 조항에 대한 위헌'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해명하면서 이렇게 강조한 뒤 "아들이 전과가 있다든지,후보자의 아버지가 과거에 도박에 빠졌었다든지 하는 부분까지 들춰서 뭐할 것이냐. 그것은 위헌"이라고 덧붙였다. '직계 존ㆍ비속의 검증 거부시 임용을 안한다면 공무담임권을 제한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정밀하게 ...

      한국경제 | 2005.09.30 00:00 | 허원순

    • 靑, 인사검증 강화 비판론 적극 반박

      ... 상태에서 부모가 영향력을 행사해 국적을 이탈했는지 여부 등 재산, 병역, 국적 문제 등이 직계 존.비속과 관련한 검증 사항으로 꼽았다. 김 수석은 "이게 직계 존.비속 관련 검증의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예를 들어 후보자의 아들이 마약중독자, 전과자라든지, 아버지가 도박에 빠졌었다든지 하는 부분까지 들춰서 뭐하겠느냐. 그것은 위헌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직계 존.비속에 대한 검증 동의를 거부한 후보자의 승진.임용 제한은 공무담임권 제한 아니냐'는 지적에 ...

      연합뉴스 | 2005.09.30 00:00

    • thumbnail
      청계천 백로

      청계천 개통식을 하루 앞둔 30일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려 청계천 물이 크게 불어나자 왜가리 백로 등이 날아들어와 먹이를 찾으며 쉬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9.30 00:00 | amiss

    • 중풍걸린 어머니 폭행..자살강요

      ...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전씨가 어머니를 인질로 잡고 자신의 동맥을 끊는 등 강력히 저항하는 바람에 2시간 이상 대치하다 새벽 1시께 검거에 성공했다. 경찰조사결과 이혼남인 전씨는 셋째 아들임에도 10년 이상 중풍에 걸린 어머니를 모시고 살면서 대소변까지 받아내는 생활이 힘들자 이날 술을 마시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경찰에서 "아들이 며칠전에 양로원에 데려갔는데 내가 싫다고 해서 집으로 다시왔다"며 ...

      연합뉴스 | 2005.09.30 00:00

    • 물새는 수자원공사 ‥ 토익성적 위조 ‥ 직원자녀 입사 우대

      ... 자격 없는 자녀 15명이 1차 시험에 통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도 "2001년 이후 자녀 가산점을 활용해 입사한 5명 가운데 1,2급 자녀가 모두 4명으로 80%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현재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근무 중인 자가 8명이나 된다"고 꼬집었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이에 대해 "토익 위조 사건은 2년 전의 일로 연루직원은 모두 해고됐다"며 "직원자녀 가산점도 현재는 폐지됐다"고 해명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

      한국경제 | 2005.09.30 00:00 | 이관우

    • thumbnail
      '공주 여성예비군이 지킨다'

      ... 30명의 대원으로 편성된 '공주시 여성예비군' 창단식을 가졌다. 30-50대 기혼여성들로 구성된 이 예비군 소대는 가정주부, 회사원, 미용사, 서비스업 종사자 등 갖가지 직업을 가진 여성들이 자원해 조직됐다. 대원 이모씨는 "아들이 군 복무 중 사망해 다하지 못한 군복무를 대신하기 위해 지원했다"며 "여성이 향토방위에 나서 마음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들 여성예비군들은 앞으로 2년간 매년 6시간의 화생방 훈련과 사격 등의 훈련을 받게 된다. (공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9.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