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681-179690 / 191,3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혜구 파리특파원의 '명품이야기'] 샤를 주르당 & 찰스 주르당

    ... 진주 금속을 매듭과 자수로 응용해 의상과 구두의 조화라는 새로운 패션 코디네이션의 장을 열었다. 샤를 주르당이 찰스 주르당이란 영어식 이름으로 더욱 알려진 것은 미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결과다. 찰스 주르당은 1950년 아들 롤랑을 뉴욕에 보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 지사를 개설했다. 당시로선 대단한 일이었다. 그에 앞서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쳤던 샤넬조차 할리우드 진출을 시도했다가 포기한 적이 있다. 60년대까지만 해도 패션업체가 유럽과 미국에 ...

    한국경제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후세인 사망 증거 없다" .. 반체제 지도자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과 그의 두 아들이 사망했다는 증거는 없으며 그들이 바그다드 북동부에 은신하고 있을 지 모른다고 이라크 반체제지도자 아마드 찰라비가 9일 밝혔다. 찰라비는 CNN 방송 회견에서 지난 7일 미군의 바그다드 공습으로 후세인과 그의 아들들이 죽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미군의 B-1 폭격기가 7일 후세인과 그의 가족이 머무르고 있다는 첩보에 따라바그다드의 알-만수르 구역에 폭탄을 투하한 이래 후세인의 생사 여부가 알려지지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후세인 생사 여전히 오리무중

    ... 채 지하터널속에 숨어있을 수 도 있다"고 말했다. 애리 플라이셔 백악관 대변인도 후세인의 생사는 확실치 않다면서 다만 그는 평화롭게 망명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고만 말했다. 미군은 지난 7일 후세인과 우다이, 쿠사이 등 두 아들들이 바드다드내에 있다는 첩보에 따라 B-1폭격기를 동원, 바드다드 알-만수르 구역의 한 건물에 통합직격탄(JDAM) 4발을 쏟아붓는 대규모 폭격을 가했다. 하지만 미 국방부 대변인은 데이비드 래이펀 중령은 후세인이 지하 통로를 통해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국회 사회분야 대정부질문] 새정부 인사정책 논란

    ... "청와대가 직접 1급 공무원 인사에 개입해 직업공무원제의 근간을 흔드는 일은 공직사회의 정치권 줄대기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박호군(朴虎君) 과학기술장관의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한 뒤 진대제(陳大濟) 정보통신장관의 아들 이중국적.병역기피 의혹, 김두관(金斗官) 행자장관 의선거법 위반 벌금형 선고 전력을 들어 검증시스템 문제를 지적했고 장관직속 정책보좌관제에 대해 "대선 논공행상을 위한 위인설관으로도 의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과기장관 위장전입 의혹"

    ... 주민등록색인부에는 같은 시기에 박 장관 가족외에 최모씨의 직계가족 5명이 동시 등재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장관은 이 아파트를 분양받고 6개월 의무거주기간을 채우기 위해 위장전입했던 것"이라며 "국무총리는 박 장관과 아들 이중국적이 논란이 된 진대제(陳大濟) 정보통신장관, 선거법 위반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김두관(金斗官) 행자장관의 해임을 건의할 생각은 없느냐"고 물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인도 65세 여성, 세계 최고령 출산 기록

    ... 50년이 지나도록 아이가 없었으며 이번이 첫 출산이었다고 전했다. 종전 최고령 출산 기록은 63세의 이탈리아 여성이었으며 인도에서는 58세가 최고였다. 역사적 사실인지 여부는 미확인이지만 구약성서에 등장하는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는 90세에 건강한 아들 이삭을 낳은 것으로 기록돼 있다. 사타야바마의 제왕절개 수술을 집도한 의료진은 기네스북측에 신기록 수립 사실을 통보했다고 BBC 방송은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jsm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이라크 전쟁 '최악의 시나리오' 불발

    ... 성공하기까지 ▲유전방화 ▲민간인을 방패로 내세운 시가전 ▲생.화학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사용 등 국무부와 국방부 등이 앞서 경고해 온 악몽의 시나리오는 다행히 현실화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공화국수비대나 후세인 대통령의 맏아들 우다이가 이끄는 페다인 민병대 등을 대량살상 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광신적 집단으로 인식해왔으나 이들과 연합군의 교전과정만 놓고 볼 때 이같은 '오명'(汚名)은 근거없는 것으로 드러낸 셈이다. 이에 앞서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은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DNA 정보검색으로 34년만에 혈육 찾아

    ... 시립아동병원에 맡겨진 이후 무연고의 일생을 보내게 됐다. 박씨의 아버지 최병호(67)씨는 당시 부인이 갑작스레 병을 얻은데다 경제적인 어려움까지 겹쳐 어린 박씨를 병원에 맡겼으나 인적사항을 정확하게 남기지 않는 바람에 지금까지 아들을 찾고 싶어도 찾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최씨 부부가 한국복지재단 어린이찾아주기종합센터에 의뢰해 DNA 검색에 나섰으며 아들 박씨도 작년말에 검사에 참여, 두 사람이 혈연관계에 있음이 밝혀졌다. 박씨와 그 가족은 10일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이라크戰] "후세인, 고향 티크리트서 순교 각오"

    ... 측근들이 사망했을지 모른다는 추측과 달리양대 쿠르드 반정부 단체 중 하나인 쿠르드애국동맹(PUK)은 8일 후세인 대통령이 이미 티크리트에 은신해 있다고 주장했다. PUK 기관지는 바드다드 전투가 격화되면서 후세인 대통령이 두 아들과 측근들을데리고 티크리트로 피신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에 있는 국제전략문제연구소는 이라크 정규군이 극도로 쇠약해졌지만 후세인 대통령의 주변에는 그를 위해 끝까지 싸우다 죽기를 맹세한 경호병력과 군 정보부대, 청년 민병대 등 수천명이 ...

    연합뉴스 | 2003.04.09 00:00

  • [이라크戰] 후세인, 미 폭격에서 생존한 듯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그와 두 아들을 겨냥했던 미군의 공격에서 살아남은 것 같다고 영국 언론들이 정보소식통들을 인용, 9일 보도했다. 가디언은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그(후세인)가 7일 미군의 폭격때 건물안에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도 "영국의 국외방첩부(MI6)가 미 중앙정보국(CIA)에 후세인이 미국의폭격 직전에 바그다드의 피폭된 건물에서 빠져나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영국의 한 정보소식통의 말을 ...

    연합뉴스 | 2003.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