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691-179700 / 194,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英왕실 최고령 앨리스공주 타계

    ... 앨리스 공주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런던 켄싱턴 궁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버킹엄궁은 밝혔다. 1901년 12월생인 앨리스 공주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부인 조지 5세 국왕의3남 글로스터 공작의 미망인으로 켄싱턴 궁에서 아들과 함께 살아왔다. 젊은 시절 당시 여성으로는 드물게 케냐와 인도, 아프가니스탄을 여행하며 모험을 즐기는 진취적인 삶을 살았던 앨리스 공주는 말년에 기억력이 급격히 쇠퇴하면서공식활동을 중단하고 은둔에 가까운 생활을 해왔다. 아들인 ...

    연합뉴스 | 2004.10.31 07:49

  • [화제의 책] 내 인생의 사과나무

    내 인생의 사과나무=아나운서 김성주가 험한 세상에 빛이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하는 방송프로그램 "사과나무"에서 만난 17명의 사랑과 나눔,도전,희망 이야기. 말기 암환자,86세의 치매 어머니를 모시는 57세의 장애인 아들,30년 무명배우를 딛고 선 탤런트 전원주,산악인 엄홍길 등의 이야기가 진한 감동을 안겨준다. (김성주 지음,더북컴퍼니,9천원)

    한국경제 | 2004.10.29 17:42

  • 동생 흉기로 마구 찌른 탈북자 구속

    서울 양천경찰서는 29일 동생을 흉기로 찔러 죽이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탈북자 유모(26)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19일 오후 9시께 서울 양천구 신정동의 야산에서 아들(9)문제로 동생 이모(23)씨와 다투다 미리 준비한 흉기로 배와 가슴 등을 마구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1998년 11월 탈북, 아들과 함께 대구에 정착했다가 2000년 6월 아내를 데려오겠다며 재입북해 북한에서 수감생활을 한 뒤 2002년 11월 ...

    연합뉴스 | 2004.10.29 00:00

  • 시아모니 국왕, 캄보디아 왕궁서 즉위

    ... 정부는 이번 즉위식을 기념해 28일부터 3일 동안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29일을 국경일로 선포했으며 프놈펜은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공식 즉위식에 앞서 부친인 노로돔 시아누크 국왕은 29일 새벽 앙코리안 강에서가져온 성수를 아들의 머리 위에 뿌리는 의식으로 즉위식 행사를 시작했다. 시아모니 신왕은 의식에 참여하기 위해 샤프론으로 장식한 불교 승려들과 검은옷을 입은 북한 경호원들을 거느리고 왕궁 정원을 걸어 올랐다. 그는 메콩강 저편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

    연합뉴스 | 2004.10.29 00:00

  • 이라크 티크리트서 아시아인 사체 발견

    ... 보도했으나 시신 발견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고다의 어머니 세츠코(50) 씨는 "그는 세상을 돕기 위해 태어났기 때문에 살아서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면서 "꼭 살아서 돌아올 것"이라고 한가닥 희망을 놓지 않았다. 세츠코 씨는 `아들의 무사 귀환을 위해 일본군 철수를 정부에 요구할 생각은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우리는 보통사람이기 때문에 정부에 이런저런 요구를 할 입장이 아니다"고 대답했다. 이번 일본인 납치사건은 미국의 이라크전을 전폭 지원한 고이즈미 ...

    연합뉴스 | 2004.10.29 00:00

  • thumbnail
    캄보디아오 왕궁 신왕 즉위식

    29일 프놈펜의 캄보디아오왕궁에서 베풀어진 노로돔 시하모니 신왕의 즉위식 의식중 하나인 세례식에서 부왕인 노로돔 시아누크왕과 그의 왕비인 모니네아트가 아들인 신왕의 머리위에다 물을 붓고있다.

    한국경제 | 2004.10.29 00:00 | pinky

  • "미군.이라크 라마디市 통제권 상실"

    ... 일하는 이라크인들을 암살하는데 박차를 가해왔다. 이 지역 지도자인 셰이크 알리 알-둘라이미는 "시는 이미 혼란상태에 빠져있다"면서 아야드 알라위 임시정부 총리를 언급하면서 "이곳에 알라위 정부는 없다"고 말했다. 전 주지사가 세 아들이 저항세력에 납치되자 사임한 직후 취임한 무하마드 아와드 안바르 주지사가 라마디 시장을 겸직하고 있는 것도 시장직을 맡으려는 사람이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파괴된 도시를 재건하려는 노력 역시 현지에서 일하고자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

    연합뉴스 | 2004.10.29 00:00

  • thumbnail
    일본 강진, 생존자 구조작업

    강진으로 인한 암반.흙더미에 나흘간 매몰돼있던 한 어머니와 두 어린 자녀등 일가족 3명이 탄 일본 니기타현 나가오카시의 문제의 흰색승용차에서 27일 구조대원들이 애써 구조작업을 편 결과 어머니 다카코여인은 애석하게도 숨진채 벌견됐으나 어린 아들 유타군은 생존한채 발견됐는데 사진은 구조대원들이 암반과 ?더미를 헤치며 마지막 매몰자인 3살박이 딸 마유 미나가와양을 찾고있는 장면

    연합뉴스 | 2004.10.28 16:41

  • 日 인질 아버지, 아들 석방 호소

    이라크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된 일본인 인질고다 쇼세이(香田證生.24)의 아버지 고다 마수미 씨는 27일 자신의 아들은 이라크인들에 대한 애정 때문에 이라크로 간 것이라고 강조하며 석방을 호소했다. 고다 씨는 알-자지라 방송을 통해 방영된 비디오테이프에서 "쇼세이를 납치한무장세력에 강조하고 싶은 것은 내 아들이 일본군의 이라크 주둔이나 미국의 이라크정책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내 아들은 이라크인에 대한 애정과 동정심으로 ...

    연합뉴스 | 2004.10.28 00:00

  • 토막난 여성시신 든 가방 발견

    ... 독산4동 N빌라주차장에서 심하게 훼손된 여성의 사체 한 구가 들어있는 검정색 여행가방을 주민이모(45.여)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는 "25일 오후 주차장에 가방이 있는 것을 보고 그냥 지나쳤는데 오늘도 가방이 그대로 있어 아들을 시켜 열어봤더니 사체가 들어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시신은 목과 팔다리가 모두 잘려나간 상태로 발견됐으며 경찰은 피살자의 등 부위에 브래지어를 착용한 흔적이 있는 점 등으로 미뤄 40대 여성인 것으로 파악하고있다. 경찰 ...

    연합뉴스 | 2004.10.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