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701-179710 / 183,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세영 명예회장 6일 고희 .. 그룹사장단 등과 저녁식사

    ... 진두지휘하면서 현대자동차를 세계 12위 메이커로 끌어올린 한국 자동차업계의 대부. 정명예회장은 이날 아침 성북동 자택에서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정순영 성우그룹 명예회장, 정상영 금강그룹 회장등 형제들과 정몽구 현대그룹 회장 외아들 정몽규 현대자동차 회장 등과 함께 아침식사를 함께하며 가족과의 고희연을 대신했다. 저녁에는 자택으로 그룹사장단과 현대자동차 임직원 1백50여명을 불러 식사를 함께했다. 정명예회장은 당초 고희를 맞아 해외여행을 다녀올 계획이었으나 ...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방송가] MBC/KBS, 이색소재 월화드라마 안방 노크

    ... 코믹드라마. 차인표 권용운 박철 윤손하 강남길 등이 출연한다. 주인공을 맡은 차인표는 심부름센터를 운영하는 날건달 한영웅역을 맡아 연기변신을 꾀하고, 권용운은 사이비 지역신문기자 홍성대역, 박철은 푼수 기질의 한강파 두목의 아들 나대로역을 맡아 코믹연기를 선보인다. "작은 도둑" "유혹" "문간방 여자" 등 여러편의 "베스트극장"에서 호흡을 맞춘 작가 박예랑과 프로듀서 김남원이 다시 손을 잡았다. 한편 KBS의 "질주"(극본 최연지 연출 임기준)는 말을 ...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8.5 개각] (신임장관 프로필) 이명현 <교육>..명석한 두뇌

    ... 다소 독선적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문민정부 초기 신한국론의 이론적 틀을 제공하기도 했다. 공사교관과 한국외국어대 교수 서울대 시간강사등을 거쳐 지난 77년 서울대 인문대 철학과 조교수롤 임용된뒤 20년째 강단을 지켜 왔다. 이장관은 지난 85년 같은 대학 김귀현(46.기악과)교수와 만혼, 초등 4년 외아들을 두고 있다. 매일 아침 출근전 집(분당 삼성아파트)앞 야산을 오르거나 테니스를 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6일자).

    한국경제 | 1997.08.06 00:00

  • "이회창 대표 형은 이중국적자" .. 야권, 새 의혹 제기

    신한국당 이회창대표 두 아들의 병역면제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야당의 국정조사권 발동요구와 신한국당의 두 야당총재에 대한 군경력시비로 번지고 있다.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은 4일 "이대표의 차남 수연씨의 병적기록표 부모란에 76년12월 미국 시민권 취득으로 국적을 상실한 백부가 기재돼 있는 것은 단순한 행정착오를 벗어난 것"이라며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야권은 "이대표 형이 76년 국적상실후 20년간 국적을 정리하지 않다가 96년7월 ...

    한국경제 | 1997.08.05 00:00

  • [양봉진칼럼] 양비와 양시 .. <정치/경제총괄부장>

    ... 난국에 처한 우리에게 많은 시사가 되고 있다. 두 부자가 나귀를 끌고 여행을 하게 됐다. 이들 두 부자를 본 구경꾼들이 수군댔다. "타고 다니게 돼 있는 나귀를 바보처럼 끌고가다니..." 이 소리를 듣고 아버지가 어린 아들을 나귀 등에 태웠다. 그러자 구경꾼들이 또 수군대기 시작했다. "불효자식, 나이든 아버지를 걷게 하다니..." 듣다 못한 아들이 아버지에게 자리를 양보했다. 그래도 구경꾼들의 비판은 그치지 않았다. "무정한 사람... 나이 ...

    한국경제 | 1997.08.05 00:00

  • "아들 군 면제 국민에 송구" .. 이회창대표 기자회견

    신한국당 이회창대표는 3일 두 아들의 병역문제에 대해 "국민과 군장병들, 그리고 그의 부모들에게 송구스러울 뿐"이라며 대국민 유감을 표명했다. 이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머니들이 자식들을 군에 보내고 목숨을 나라에 맡길때의 그 심정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대표는 "내 아들들도 군에 가서 다른 자식들과 똑같이 뒹굴어주기를 바랐다"며 "부정하게 군복무를 피하려고는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대표는 특히 ...

    한국경제 | 1997.08.04 00:00

  • 우리 먹거리 '떡'이 잘팔린다..공부하는 학생 밤참으로 인기

    ... 음식인데다 패스트푸드처럼 기름에 튀기지 않고 지방질도 없어 아이들 간식으로는 만점이라는 평이다. 밤늦게 공부하는 중고생들에게도 허기를 없애는 밤참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서울 방배동에 사는 방미경(33)씨는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의 간식메뉴에 떡을 올렸다. 아이가 다른 또래에 비해 뚱뚱한 편인게 마음에 걸려서다. 튀긴 음식이나 고기 치즈등이 들어간 음식보다는 순식물성 식품인 떡을 먹이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가 안먹으면 어떻하나 하고 걱정했는데 ...

    한국경제 | 1997.08.04 00:00

  • [재산불리기] '은퇴 앞둔 프로야구 선수 6억 굴리기'

    프로야구 경력 9년차인 박모(34)씨. 부인과 두 아들을 부양하는 그는 요즘 재테크에 부쩍 관심이 높아졌다. 현재 컨디션과 체력을 감안할때 앞으로 1~2년 정도면 선수생활을 끝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는 그동안 모은 돈을 어떻게 굴려야 은퇴 후에도 생계 마련과 자녀교육에 문제가 없을지 궁금했다. 박씨는 현재 가족과 함께 살고 있는 싯가 1억5천만원의 아파트와 승용차 1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선수생활을 시작한 이래 꾸준히 저축한 돈이 ...

    한국경제 | 1997.08.04 00:00

  • 김대통령 월말 총재직 이양...당직도 전면 개편 검토

    신한국당 이회창대표는 이달말 김영삼대통령으로부터 당총재직을 이양받고 당직을 전면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이대표가 총재직을 조기 이양받기로 입장을 정리한 것은 자신의 두 아들 병 역문제에 대한 야권의 공세에 당이 일사불란하게 대응하지 못하는 등 과도기 적 문제점을 드러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이대표는 7일 주례당무보고에서 김대통령에게 이같은 입장을 전달할 것 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 김대통령은 ...

    한국경제 | 1997.08.03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3일) 'GTV 연극초대석' ; '프렌드'

    "GTV 연극초대석" (오전 11시) = 낮잠을 자다가 염라대왕을 만난 노모는 아들을 불러 저승갈 준비를 해야겠다고 말한다. 이에 아들은 노모의 습관적인 행동에 무시하려고 하지만 결국 무녀를 데려와 굿판을 벌이게 된다. 굿이 한창 무르익을 즈음에 노모는 "나 갈란다"라는 말을 한마디 던지고 쓰러진다. 곡을 하고 조문을 받고 밤을 세우던 중 정승사자들이 초상집에 당도하여 산자들과 초상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유산상속의 시시비비를 ...

    한국경제 | 1997.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