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701-179710 / 194,3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태국 남부서 이틀새 7명 피살

    ... 참사가 발생한 바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2명의 철도노동자가 나라티왓 지역에서, 경찰관 1명은 나라티왓 인근 지역에서 총기에 의해 피살된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앞서 3일엔 나라티왓 지역의 한 식료품점에 있던 어머니(75)와 아들(39)이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일단의 그룹에 의해 총격을 받아 숨졌으며, 역시 나라티왓 지방의또다른 지역에서 한 남자가 총탄을 맞아 숨졌다. 또한 40세의 한 남자가 오토바이를 몰고 귀가하던 중 산탄총으로 무장한 3명의남자에 ...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장선우 감독, 연기자 성공적 데뷔

    ... 감독이 연출했다면 대단히 어둡고 무거웠을 법한, 사회 밑바닥의 군상들을 발칙하고 엉뚱하게 접근하며 '그래도 귀엽지 않은가'라고 허를 찌르는 독특한 스타일의 영화다. 장선우는 바로 이러한 영화의 중심에 서 있다. 세 명의 배다른 아들과 함께, 한여자 예지원을 놓고 경쟁을 펼치는 박수무당 아버지. 그는 이처럼 황당한 캐릭터를맞아, '준비된 배우'처럼 스크린 위에서 자연스러웠다. 장선우의 발성은 지극히 일상적이면서 '촐삭맞은 아줌마'의 색깔까지 띤다. 마치 성우가 ...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윤석화씨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출간

    연극배우 윤석화가 지난 1년간 한 일간지에 기고한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한 권의 책으로 묶어낸다. 제목은 `작은 평화'(중앙M&B). 오는 10일 출간될 예정이다. 윤석화는 지난해 4월 남자아기 수민이(2)를 입양해 키우고 있다. 수민이에게 띄우는 편지 형식으로 된 글에는 아이에 대한 애틋한 사랑과 정성이 가득 묻어난다. `네 이름과 역할에 늘 감사하라' `외로움을 이해하는 자세로 살아라' `늘 이웃을 배려하라' 등 아들에게 주는 10가지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케리 마지막 유세 밝은 미래 약속

    ... 완수하자"고 말했다. 케리는 전날 20시간동안 4개주를 돈 뒤 위스콘신에서 밤을 보냈다. 케리는 보스턴에서 투표한 뒤 선거일마다 찾는 식당인 유니언 오이스터 하우스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그의 부인인 테레사 하인즈 케리와 그녀의 아들인 크리스 및 안드레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자택에서 투표한 뒤 보스턴에서 케리와 합류했다. 케리의 수석 전략참모인 밥 슈럼은 "우리는 승리할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느낌이 좋다"고 말했다. 케리 선거팀은 이날밤 보스턴의 코플리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43번 부시 "41번 부시 그늘

    조지 H.W. 부시(41대 미 대통령)와 그의 아들조지 W.부시(43대 대통령). 두 사람은 모두 공화당 소속으로 미국 대통령을 한 번씩 지냈고 똑같이 연임에도전했다. 아버지 부시와 아들 부시는 이력 상으로는 뚜렷하게 닮은 꼴이다. 명문 필립스앤도버 고교와 예일대 동문이며 텍사스 석유를 기반으로 정치가의 길을 걸었다. 첫 임기 시작 때 경제가 호황이었다는 점도 비슷하고 무엇보다도 1991년과 2003년 이라크를 상대로 전쟁을 벌였다. 이들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부시] 유럽왕족 버금가는 '부시왕가'

    ... 부시는 코네티컷주 상원의원을 지냈고, 동생인 젭 부시는 플로리다 주지사다. 부시 대통령은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 째 미국 명문 예일대 동문이기도 하다. 부시의 증조부 새뮤얼 부시는 철강산업에 손을 대 재산을 축적했고 아들 프레스콧을 세인트루이스 출신의 월가 거물인 조지 허버트 워커의 딸 도로시와 결혼시켜명문 일가를 이룬다. 부시 대통령과 아버지 부시는 모두 텍사스에서 석유사업으로 기반을 쌓은 후 정계로 진출하는데 외가의 도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테러위험과 경제문제가 대세 갈라"

    ... 말했다. 그녀는 "부시 대통령은 잘못된 이유로 몇가지 선택을 했지만 케리도 우리들을 바른 방향으로 이끌힘을 갖고 있다고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코네티컷 출신인 봅 그린(49)은 부시 대통령과 이라크전에 대한 분노 때문에 케리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고 밝혔다. 각각 18살과 22살 난 아들 2명을 뒀다는 그는 "부시 대통령이 재선되면 우리 아이들을 더 많이 죽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 AP=연합뉴스) yct9423@yna.co.kr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thumbnail
    [美선택 2004] "투표는 끝났다"..개표 시작

    ... 있었으나 전반적으로 순조로운 투표 진행을 보였다. 부시 대통령은 로라 부시 여사와 바버라, 제나 두 쌍둥이 딸과 함께 텍사스 크로퍼드의 한 소방서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케리 후보는 보스턴에서, 부인 테레사 하인즈는 두 아들과 함께 피츠버그에서 각각 투표했다. 딕 체니 부통령은 린 여사와 함께 와이오밍에서 투표에 참여했으며, 미리 조기 투표를 한 존 에드워즈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플로리다주에서 마지막까지 한표를 호소했다. (워싱턴=연합뉴스) 박노황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카지노 대부' 전락원 회장 별세…파라다이스그룹 어디로

    ... 정리도 대부분 마무리돼 그룹 경영에 혼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룹 관계자는 "아직 회사 구도나 운영방침에는 결정된 것은 없으나 이미 10년전부터 각 계열사가 책임경영체제로 운영돼 왔다"며 "지난 1월 부회장으로 승진한 아들 전필립 부회장(43)이 그룹의 큰 구도를 잡고 계열사 경영은 각사 대표에 맡기는 기존 체제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필립 부회장 체제 구축될 듯 파라다이스의 최대 주주는 파라다이스부산으로 파라다이스 지분 ...

    한국경제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부시 대통령 일대기

    ... 평가를 받을정도로 활달한 성격의 소유자였지만 성적은 그리 좋은 편이 아니었다. 대학진학을위해 아버지의 권유로 입학한 필립스 아카데미에서도 성적이 좋지 않아 아버지의 모교인 예일대 입학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뜻밖에도 예일대는 그를 받아들였다. 부시는 1964년 가을 자신이 태어난 뉴헤이븐에서 역사학도로 대학생활을 시작했지만 그의 성적은 여전히 C학점이 주류였으며 2차례나 소란행위로 경찰에 체포될 정도로 모범생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었다. 3학년 때인 1966년 라이스대학에서 ...

    연합뉴스 | 2004.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