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691-179700 / 194,4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찰 "유영철 법정진술은 `횡설수설'"

    ... 여부를 캐묻던 사건에 대해서는 고개를가로젓더니 `이문동 얘기'를 꺼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씨가 당초 26명을 살해했다고 말한 바 있어 `어차피 법정최고형을 면하기 어려울테니 소상히 여죄를 자백하라'고 설득한 적은 있지만 아들을 대학에 보내준다거나 영치금을 넣어주겠다는 식으로 회유한 적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강 과장은 "이문동 사건은 관할인 청량리서 관계자를 불러 진술을 대조하고 현장검증까지 거친만큼 수사에 무리가 없었다"면서 "유씨가 검찰로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진술번복.돌발행동' 유영철 재판 어떻게 되나

    ... 21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상태여서 검찰로서는 추가조사를 통해 유씨 주장의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공소장 변경 여부를 검토해야 할 상황이 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유씨는 특히 경찰 수사단계에서 "이문동 사건을 시인하면 아들이 대학에 갈 때까지 보장해주겠다고 해 허위진술했다"며 당시 자신을 회유한 경찰 간부까지 직접거론하고 나섰다. 이는 이문동 사건의 범인이 자신이 아니라고 처음 공개 부인한 것으로 재판을 유리하게 끌기 위한 `허위 진술'인지 여부를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소렌스탐-박지은조 '머쓱'..자선 스킨스게임서 스태틀러 父子에 완패

    박지은(25·나이키골프)이 애니카 소렌스탐(34·스웨덴)과 짝을 이뤄 부자 골퍼인 크레이그 스태들러-아들 케빈과의 맞대결에서 패했다. 박지은과 소렌스탐조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CC에서 열린 9홀 스킨스경기(총상금 2만5천달러)에서 7천5백달러를 획득하는데 그쳐 1만7천5백달러를 따낸 스태들러 부자에게 졌다. 소렌스탐과 박지은은 1번홀에서 비겼으나 호흡이 척척 맞는 스태들러 부자에게 2∼8번홀을 내리 내줬고 마지막홀인 ...

    한국경제 | 2004.09.21 00:00

  • `연쇄살인범' 유영철 법정서 난동

    ... 직원 등 20여명이 재빠르게 유씨에게 달려들어 진압한 뒤 유씨를 피고인 대기실로 끌고들어가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재판 당시 유씨는 포승줄에 묶이지 않은 채 수갑만 채워진 상태였다. 유씨는 이날 재판에서 "경찰 수사 당시 아들이 대학에 갈 때까지 보장해주고 구치소에 영치금을 넣어주겠다고 해 실제로 저지르지 않은 이문동 살인사건도 내가 했다고 허위진술했다"며 "검찰은 경찰 수사내용을 그대로 베껴서 발표한 것일 뿐 추가조사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도이체방크, 대신증권 "매수"

    외국계 도이체방크증권은 대신증권의 8월 실적이 긍정적이라며 매수를 제시했습니다. 8월 세전순익은 81억원으로 7월에 비해 189%증가했고 매매차익과 이자수입이 양호했다고 진단했습니다. 한편 고 양회문 회장의 타계와 관련해 양회장의 지분은 두 아들에게 상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목표가는 1만 8,500원을 제시했습니다. 류의성기자 esryu@wowtv.co.kr

    한국경제TV | 2004.09.21 00:00

  • "농약 뿌릴 땐 꼭 마스크 쓰세요"

    ... 쓰지 않고 농약을 뿌리던 50대가 농약에 중독돼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울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후 9시께 울산시 북구 달천동 이모(51.여)씨의 텃밭에서 농약을 뿌리던 이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이씨의 아들 안모(28)씨가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다음날 오전 숨졌다. 안씨는 경찰에서 "농약을 뿌리러 나가셨던 어머니가 저녁이 다 돼도 돌아오시지않아 밭에 나가 보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가 마스크를 하지 않은 채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대광고 강의석군 닷새만에 발견,가족에 인계

    ... 고성읍 시외버스터널에 정차해 있던 진주-통영 시외버스 안에서 발견, 7시간여만인 자정께 비교적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부모에게 인계됐다. 연락을 받고 서울서 달려 온 강군의 어머니 백모(45)씨는 단식으로 수척해져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들을 보는 순간 보듬어 안고선 눈물을 쏟으며 "의석아 이제집에 가자..."며 목이 메어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의석군은 힘없는 목소리로 "엄마, 집에 가자"고 말한 뒤 손으로 상의 주머니를 가리키며 주머니 속에 든 설익은 대추를 엄마에게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이라크에서 야구경기 처음 열려

    ... 쿠르드족 자치지역 남부에 있는 도시 알툰 쿠프리에서 미군의삼엄한 경비 속에 야구 경기를 펼쳤다. 이날 경기는 알쿤 쿠프리에 주둔한 미군의 후원 아래 창설된 '알툰 쿠프리 리그'의 개막전으로 나와르즈팀이 10-7로 이겼다. 두 아들을 각 팀의 선수로 출전시킨 이라크인 아소 아부 바크씨는 "TV에서만 야구 경기를 봤지 실제로 본 것은 처음이다"며 "곧 야구에 익숙해지고 배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크의 대부분 지역에서 전투가 지속되는 가운데 알툰 쿠프리는 ...

    연합뉴스 | 2004.09.20 00:00

  • 아내의 불륜인가 남편 의처증인가 '진실게임'

    ... 남성이 '부적절한 관계'라는 것. A씨의 변호인은 검찰에 A씨의 정신상태가 정상이라는 의사 및 임상병리사의 소견서도 제출했다. 반면 아내 B씨와 자식들은 "A씨는 분명한 정신질환자가 맞다"고 주장하고 있다. B씨는 "남편은 터무니 없는 이유로 항상 나를 의심하며 폭행을 일삼아 심지어 자살까지 생각했었다"며 남편의 주장을 반박했고 아들도 검찰에서 "아버지는 정상이 아닌 것 같다"고 진술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9.20 00:00

  • '논스톱5' 진구, "갈고 닦은 것 보이겠다"

    ... 4일 첫 방송되는 MBC TV 새 청춘시트콤 '논스톱5'에서는 '진구'라는 이름으로 나와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다. 이와 함께 10월15일 방송되는 MBC 베스트극장 '오시오 떡볶이'에서는 명계남과 눈물겨운 가족애를 그려내는 아들 역을 맡았다. 이병헌이 주연을 맡은 영화 '달콤한인생'에서는 이병헌의 '오른팔'로 등장하는 등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종횡무진하고있다. '올인' 이후 약 1년반 동안 영화 '낭만자객'에 조연으로 출연한 것 외에는 뚜렷한 활동을 ...

    연합뉴스 | 2004.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