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톱10 점령한 국내파…이소영, 7언더 '불꽃 버디쇼'

    ...며 “남은 3일 동안 잘 준비해 톱10에 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지난 17일 KLPGA 챔피언십 이후 약 2주 만에 국내 그린 공략에 나선 해외파들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JLPGA)에서 뛰고 있는 안선주(33)는 이븐파를 기록하며 공동 61위를 기록했고, 배선우(26)와 이보미(32)도 각각 2오버파(공동 90위), 3오버파(공동 106위)로 커트 탈락 위기에 몰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효주(25) 역시 ...

    한국경제 | 2020.05.28 17:31 | 김순신

  • thumbnail
    E1채리티오픈 첫 날 '이소영' 앞세워 해외파 기선제압 성공

    ... 준비해서 톱10안에 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장하나(28)도 4언더파 공동 7위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KLPGA 챔피언십 이후 2주만에 국내 그린 공략에 나섰던 해외파들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에서 뛰고 있는 안선주(33)는 이븐파를 기록하며 중위권에 머물렀고, 배선우(26)와 이보미(32)도 각각 2오버파, 3오버파로 커트 통과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정은은 5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2위에 ...

    한국경제 | 2020.05.28 16:53 | 김순신

  • thumbnail
    국내파 vs 해외파 격돌…여자골프 E1채리티오픈 28일 개막(종합)

    ... 이들은 KLPGA 챔피언십에서 초반에는 부진했지만, 실전 감각을 빠르게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 이정은과 김효주는 특히 최종 라운드에서 나란히 8언더파 64타를 몰아쳐 이번 대회에 기대가 크다. KLPGA투어 영구 시드권을 가진 안선주(33)와 이보미(32)도 출전한다. E1은 컷 통과에 실패한 선수들에게 LS네트웍스 상품권 30만 원어치를 지급하고,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을 돕기 위해 1억원어치 상품권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6 10:56 | YONHAP

  • thumbnail
    국내파 수성 vs 해외파 반격…여자골프 E1채리티오픈 28일 개막

    ... 54홀 최소타 신기록이었다. 세계랭킹 6위 김세영(27), 10위 이정은(24), 13위 김효주(24) 등 LPGA투어 3인방 역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이들은 KLPGA 챔피언십에서 초반에는 부진했지만, 실전 감각을 빠르게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 이정은과 김효주는 특히 최종 라운드에서 나란히 8언더파 64타를 몰아쳐 이번 대회에 기대가 크다. KLPGA투어 영구 시드권을 가진 안선주(33)와 이보미(32)도 출전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6 08:23 | YONHAP

  • thumbnail
    이제부터 진짜 게임…'상금 레이스' 막 올랐다

    ... 14언더파를 적어내 공동 4위를 기록한 김효주가 가장 좋았다. 지난 대회에서 2라운드까지 선두에 올라 우승 싸움을 했던 JLPGA투어 배선우(26)도 출격 채비를 마쳤다. ‘영구 시드권자’ 이보미(32), 안선주(33)도 실전 감각 유지를 위해 사우스스프링스를 찾는다. 국내파 중에선 ‘2년차’ 선수들의 우승 도전이 관전 포인트다. KLPGA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신고한 박현경과 그의 데뷔 동기들인 조아연, 임희정(이상 ...

    한국경제 | 2020.05.25 17:34 | 조희찬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해외파 경연장 되는 KLPGA투어

    ... 10위, 김효주는 13위다. 지난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2승을 따내며 세계랭킹 33위에 자리 잡은 배선우(26)도 E1 채리티오픈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게다가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28승을 거둔 안선주(33)와 21승을 올린 이보미(32) 역시 2개 대회 연속 출전을 확정했다. 이들은 14∼17일 치러진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KLPGA투어 2개 대회 연속 출전이다. 일본에서 8승을 거둔 김하늘(32)도 E1 채리티오픈에 ...

    한국경제 | 2020.05.20 12:00 | YONHAP

  • thumbnail
    마지막 날 8타 줄인 김효주 "마스크 쓰니 웃긴 사진 안 나와"

    ... 주요 투어 일정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열렸다. KLPGA 투어 메이저 대회지만 국내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은 물론 박성현(27), 김세영(27), 이정은(24)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들과 배선우(26), 안선주(33), 이보미(32) 등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선수들이 총출동했다.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효주는 3개 홀이 남은 배선우와 함께 14언더파를 기록하며 '해외파'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김효주는 "오늘 ...

    한국경제 | 2020.05.17 14:53 | YONHAP

  • thumbnail
    하루에만 8타 줄인 임희정, KLPGA챔피언십 3R 단독선두

    ... 조아연은 7언더파 209타 공동 7위에 있다. '필드 위 모델' 유현주(26)는 4언더파 공동 30위, '핫식스' 이정은(24)은 1언더파 공동 52위다. 일본이 주무대인 이보미(5오버파 97위·32)와 안선주(2오버파 77위·33)는 일찍 짐을 쌌다. 이번 대회는 MDF(Made cut, Did not Finish) 방식으로 진행한다. 커트탈락이 없어 참가자 150명 전원이 상금을 받지만 모두가 나흘 경기를 다 치르지 못한다. 이날 ...

    한국경제 | 2020.05.16 18:07 | 조희찬

  • thumbnail
    'KLPGA투어는 좋겠네'…해외파 스타 선수들 줄줄이 출전 예고

    ... 좋은 대비는 없다"면서 "소속사와 의논해 국내 대회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6위 김세영(27)도 LPGA투어가 다시 문을 열 때까지 가능하면 많은 대회 출전을 바라고 있다. 안선주(33), 이보미(32), 배선우(26) 등 일본 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 역시 당분간 국내 대회에서 뛸 생각이다. 일본 여자프로골프 투어는 언제 재개할지도 정하지 않았다. KLPGA투어 관계자는 "경기력을 ...

    한국경제 | 2020.05.15 16:03 | YONHAP

  • thumbnail
    유현주, 일본까지 소문난 골프계 섹시 스타

    ... 찾은 모든 사람들은 시설물 입구에서 예외없이 발열 체크를 진행하고 문진표를 작성하는 등 철저한 방역 아래 대회가 진행된다. 이번 대회엔 박성현, 김세영, 이정은, 김효주 등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선수들과 안선주, 이보미, 배선우 등 J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 최혜진, 조아연, 임희정, 장하나 등 국내파들이 우승컵을 두고 경쟁을 펼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

    연예 | 2020.05.15 11:22 | 김소연/변성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