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1-850 / 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프로골프 20일 투어 재개

    ... 사실상 하반기 투어 시작점이다. 이번 대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무대의 '대세'로 등장한 10대 후반∼20대 초반의 젊은 선수들이 우승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전반기에 치러진 네 차례 대회 우승자 가운데 3명은 박희영(19.이수건설), 안선주(19.하이마트), 신지애(18.하이마트) 등 10대 선수들이고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자 송보배(20.슈페리어)도 올해에 겨우 성년이 됐다. KB스타투어 2차전 역시 이들 '4인방'이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두 달을 ...

    연합뉴스 | 2006.07.18 00:00

  • thumbnail
    송보배 9개월만에 '우승트로피'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 8,9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탔다. 11번홀에서 보기를 범했으나 바로 12,13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다. 16번홀(파4)에서 그린에지에서 친 서드샷이 홀을 크게 지나쳐 보기를 범하면서 위기를 맞았으나 1타차로 쫓아오던 안선주(19·하이마트)가 1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선두를 유지했다. 송보배는 지난해 8월 말 평양에서 열린 평화자동차 KLPGA평양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9개월 만에 정상에 섰다. 통산 5승째.우승 상금은 3960만원. 올해 혜성처럼 ...

    한국경제 | 2006.05.26 00:00 | 한은구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최우리.김선아, 공동 선두

    ... 체질에 맞는 거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문현희(23.휠라코리아)와 이정은(21.이수건설)이 3언더파 69타로 1타차 공동 3위를 형성하면서 뒤를 추격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태풍의 눈'으로 등장한 `10대 4인방' 가운데 안선주(19.하이마트)가 일본 무대에서 뛰고 있는 신현주(26.하이마트)와 함께 2언더파 70타로 공동 5위에 올랐으나 나머지는 10위권으로 처졌다. 지난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플로리다스내추럴채리티챔피언십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 ...

    연합뉴스 | 2006.05.24 00:00

  • thumbnail
    포카리- 에너젠오픈 25일ㆍ레이크사이드오픈 24일 '티샷'

    ... 대회코스는 서코스.이번 대회는 지난달 미국LPGA투어 플로리다스 내추럴챔피언십에서 아니카 소렌스탐을 물리치고 미국무대 첫승을 올린 임성아(22·농협 한삼인)가 초청선수로 출전해 관심을 모은다. 임성아는 올시즌 1승씩 올린 박희영(19·이수건설) 안선주(19) 신지애(18·이상 하이마트) 및 이 대회 역대 챔피언인 최나연(19·SK텔레콤) 김소희(24·빈폴골프) 등 국내 강자들과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된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5.23 00:00 | 김경수

  • [한국여자오픈골프] 신지애, 이틀째 선두

    ... 송민영(대전국제고)이 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5위에 오른 가운데 2차례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송보배(20.슈페리어)는 이븐파 144타로 7위에 머물렀다. 개막전 우승자 박희영(19.이수건설)은 75타를 쳐 합계 1오버파 145타로 공동8위에 그쳤고 KB스타투어 1차전 챔피언 안선주(19.하이마트)와 작년 우승자 이지영(21.하이마트)는 2오버파 146타로 공동14위까지 밀려났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5.21 00:00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골프] '슈퍼루키' 신지애, 우승컵

    ... 우승을 차지한 신지애는 마지막날 65타를 쳐 코스레코드도 수립했다. 고등학교 졸업반으로 두둑한 배짱을 가진 신지애는 프로데뷔 해 첫 우승을 메이저로 장식해 1억원의 우승 상금을 챙기면서 상금 랭킹 1위로 도약했다. 또 라이벌인 안선주(19.하이마트)를 신인상 포인트에서 앞질렀다. 작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 올해 프로에 데뷔한 신지애는 지난 1월 코사이도 대만-일본프렌드십토너먼트에서 정상에 오르는가 하면 개막전인 휘닉스파크클래식과...

    연합뉴스 | 2006.05.21 00:00

  • [한국여자오픈골프] 신지애, 첫날 선두

    ... 아쉽게 좌절했기에 메이저대회인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가 남달랐다. 그린이 까다로운 대회장의 특성상 우승 스코어를 6∼7언더파쯤으로 짐작했다는 신지애는 첫날 의외로 좋은 성적이 나오자 내심 우승 욕심을 부렸다. 같은 소속사의 안선주(19.하이마트)와 신인왕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신지애는 "상금도 많고, 메이저대회인 만큼 우승에 대한 욕심이 생긴다"면서 "앞선 대회는 우승 문턱에서 좌절돼 아쉬웠다"고 말했다. 신지애는 "안선주와는 친하게 지내고 내가 따르는 언니지만 ...

    연합뉴스 | 2006.05.19 00:00

  • 여자프로골프 최고 권위 한국여자오픈 19일 개막

    ... 10대 후반과 20대 초반의 신예들의 각축전이라는 사실이 전과 다소 달라진 점. 올해 국내 무대 1인자 자리를 놓고 시즌 초반부터 팽팽한 힘겨루기를 벌이고 있는 동갑내기 3인방 박희영(19.이수건설), 최나연(19.SK텔레콤), 안선주(19.하이마트)와 신지애(18.하이마트), 송보배(20.슈페리어)의 경쟁 구도에 작년 우승자 이지영(21.하이마트)가 뛰어들어 변수로 등장했다. 지난해 신인으로 생애 첫 우승을 한국여자오픈에서 따냈던 이지영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연합뉴스 | 2006.05.17 00:00

  • thumbnail
    안선주, 16언더 최다 언더파 'V샷' ‥ KB 스타투어 1차전

    안선주(19·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역대 최다 언더파 우승 타이 기록을 세우면서 프로 데뷔 첫 우승컵을 안았다. 올 시즌 프로에 데뷔한 안선주는 지난 13일 경기 용인 88CC 서코스(파72)에서 끝난 KB국민은행 스타투어 1차전에서 3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00타로 최나연(19·SK텔레콤)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16언더파는 KLPGA 대회 최다 언더파 우승 타이기록으로 2004년 CJ나인브릿지클래식에서 박지은(27...

    한국경제 | 2006.05.14 00:00 | 김경수

  • [KB스타투어골프] 안선주, 이틀째 선두

    한국여자프로골프 '슈퍼루키' 안선주(19.하이마트)가 KB국민은행 스타투어 1차전에서 이틀 내리 선두를 달리며 생애 첫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안선주는 12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 서코스(파72.6천182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6개의 버디를 뽑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쳐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첫날 공동선두 최나연(19.SK텔레콤)을 1타차 2위로 밀어낸 안선주는 이틀 동안 36홀 노보기 행진을 이어갔다. ...

    연합뉴스 | 2006.05.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