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2,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감원장 "차보험료, 수익성 고려해 유도할 부분 있다면 검토"(종합)

    ... 것"이라며 "위험요인을 신속하게 감지하기 위해 위기 상황분석(stress test)을 강화하고 리스크 취약부문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저축은행별 검사주기와 범위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대형·중소형 저축은행 간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자산규모에 맞게 차등화된 감독체계를 도입하겠다"며 "대형 저축은행에 대해 자본비율의 선진화 등 건전성 규제를 단계적으로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에 대한 감독 기조를 묻는 취재진에 ...

    한국경제 | 2021.12.01 14:51 | YONHAP

  • thumbnail
    정은보 "경제 변동성 증가…저축은행 리스크 사전 관리 중요"

    ... 그러면서 "대내외 경제의 변동성 증가는 다시 한번 사전적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부각하고 있다"며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의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건전성 관리감독 측면에서는 대형 저축은행과 중소형 저축은행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자산 규모별로 차등 감독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은보 원장은 금리상승기에 대출금리가 높아지고 예대금리차가 확대되고 있다며 금리산정체계를 개선하고 금리인하요구권도 활성화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지역 기업에 대한 ...

    한국경제TV | 2021.12.01 12:51

  • thumbnail
    충청 마지막날 윤석열, 독립기념관서 "어려울수록 원류 되새겨"

    2박3일 중원공략 마지막날…폴리텍대학서 "노동시장 양극화 문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박3일 충청 방문' 마지막 날인 1일 충남 천안에 있는 독립기념관을 찾았다. 윤 후보는 독립운동에 헌신한 순국선열의 이름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어려운 일이 있을수록 원류를 되새긴다. 항일 독립정신이 우리 헌법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첫 지역 일정으로 충청권을 택해, 사흘간 중원 지역이 '뿌리'이자 '중심'임을 줄곧 강조해왔다. ...

    한국경제 | 2021.12.01 12:12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국민의힘 내홍에 "뭐가 돌아가는지 모르는 상황"(종합)

    ... 바람이었는데 70년 이후 출생한 (대선) 경선 후보는 박용진 의원밖에 없었다"며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하겠지만, 정진해서 다음에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양극화가 점점 벌어져서 어떤 사회적 폭발이 나올지 매우 염려스럽다"며 "유행어처럼 공정과 정의를 많이 이야기하지만, 공정과 정의의 달성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정치에서 참 찾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01 12:11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국민의힘 내홍에 "뭐가 돌아가는지 모르는 상황"

    ... 바람이었는데 70년 이후 출생한 (대선) 경선 후보는 박용진 의원밖에 없었다"며 "이번에는 실패했다고 하겠지만, 정진해서 다음에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양극화가 점점 벌어져서 어떤 사회적 폭발이 나올지 매우 염려스럽다"며 "유행어처럼 공정과 정의를 많이 이야기하지만, 공정과 정의의 달성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정치에서 참 찾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01 11:53 | YONHAP

  • thumbnail
    금감원장 "저축은행 이용 취약계층 채무조정 확대 유도"

    ... 것"이라며 "위험요인을 신속하게 감지하기 위해 위기 상황분석(stress test)을 강화하고 리스크 취약부문에 선제 대응을 위해 저축은행별 검사주기와 범위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형·중소형 저축은행 간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자산규모에 맞게 차등화된 감독체계를 도입하겠다"며 "대형 저축은행에 대해 자본비율의 선진화 등 건전성 규제를 단계적으로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금융업권과 비교해 불리한 대출 규제 개선 등 지원책도 ...

    한국경제 | 2021.12.01 11:03 | YONHAP

  • thumbnail
    정은보 "저축은행 채무조정 확대, 금리산정체계 개선 추진"

    ... 신속하게 감지하기 위해 위기상황분석을 강화하고 리스크 취약부문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저축은행별 검사 주기와 범위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건전성 감독은 대형·중소형 저축은행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자산규모에 맞게 차등화된 감독체계를 도입하겠다"며 "대형 저축은행에 대해 자본비율 선진화 등 건전성 규제를 단계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정 원장은 저축은행이 ...

    한국경제 | 2021.12.01 11:00 | 김수현

  • thumbnail
    이재명 "국토보유세는 토지이익배당…공론화 과정 거쳐 결정"(종합)

    ... 1위 평가받는 지역으로 만들면 잘한 것 아니냐, 대장동 문제도 방해를 뚫고 70%를 환수했으면 잘한 것 아니냐고 생각했는데 국민은 다르게 봤다"고 했다. 이 후보는 특히 2030세대의 민심과 관련해 "불공정 문제를 방치해 양극화를 발생시켰고 성장을 위축시켜 젊은이들만 전쟁같은 경쟁을 시켰으니 당장 권한을 가진 집권세력을 원망하는 게 당연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나마도 집권 세력의 일원으로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데 반반정도의 지지를 보내고 일부나마 기대도 ...

    한국경제 | 2021.12.01 10:47 | YONHAP

  • thumbnail
    결국 대기업에 'SOS'…고용 선진국은 언제쯤?[이슈플러스]

    ... 의미입니다. 한국경제TV 송민화입니다.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방안에 대해 전문가와 더 짚어보겠습니다. 스튜디오에 김용춘 한국경제연구원 고용정책팀장 모셨습니다. 저희가 리포트로도 살펴 봤지만, 현재 채용 시장이 양극화 얘기가 나올 만큼 기술이라든지 연구개발에 치우쳐 있는 것 같은데, 지금 상황에서 기업과 구직자가 같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옛날에는 외국에서 기술을 가져와서 생산 위주로 했다면 ...

    한국경제TV | 2021.11.30 17:27

  • thumbnail
    [한상춘의 world View] 궁지 몰린 바이든, 산유국과 '원유 전쟁' 벌이나

    ...)’의 합성어로 각국 정부와 빅테크 기업 간에 힘 겨루기하는 현상을 말한다. 또 다른 하나는 디지털 콘택트 기업이 시장을 독점할 경우 국가와 기업, 그리고 국민 사이에서 나타나는 ‘K’자형 양극화 구조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빅테크’로 상징되는 디지털 콘택트 기업은 발전 정도에 따라 ‘횡재 효과’와 ‘상흔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소득 계층별로는 ...

    한국경제 | 2021.11.30 17:23 | 한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