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621-21630 / 22,0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늘의 증시시황] 유원 부도파문 주가 3일째 하락..908.73

    주가가 연 사흘째 밀렸다. 20일 증시는 유원건설의 부도파문으로 은행 증권등 금융주와 작전성 개별종목들이 큰폭으로 밀리며 약세를 보였다. 그러나 삼성전자등 블루칩들은 매기를 모아 약세장속에서도 주가양극화 현상이 이어지는 양상이었다. 종합주가지수는 이날 908.73으로 전일보다 1.13포인트 내렸으며 대형주가 많이 포함된 한경다우지수는 0.60 오른 148.42를 기록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상한가 20개를 포함 2백30개 주가가 하락한 ...

    한국경제 | 1995.04.20 00:00

  • [토론회] '95 임금교섭 전망과 과제' .. 토론 내용

    ... 임금인상기대수준이 높아져있는 것만은 사실입니다. 노총의 임금인상요구율은 그래서 적절한 수준입니다. 조부회장 =전체적으로는 안정기조로 가겠지요. 분규건수가 줄고 있고 노조의 의식수준향상도 눈에 띕니다. 다만 사업장마다 양극화 경향을 보이고 있어 문제입니다. 삼성전자가 교섭없이 5.6%인상합의를 도출하는등 일부 기업은 매우 안정적이지만 다른 사업장에서는 노조가 20%가까운 인상요구안을 내놓는 경우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각 기업은 전체 국민경제를 ...

    한국경제 | 1995.04.19 00:00

  • [펀드매니저 증시진단] 저평가 우량주 저점매수 호기

    ... 매수우위로 전한될 것이다. 국내 기관들도 채권수익율이 안정된다면 금리파괴를 통해 조달된 자금의 수익성유지를 위해 안정성높은 우량주 매입에 나설수밖에 없을 것이다. 현 증시의 가장 매력적인 포인트는 역시 경기측면이다. 비록 경기양극화와 기업별 자금조달 코스트의 차별화등 명암은 개선될 조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으나 수퍼엔고를 바탕으로 일본과 경쟁관계에 있는 중화학중심의 호황과 첨단정보통신중심의 산업발전을 저변으로 경기확장국면은 지속될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이와같이 ...

    한국경제 | 1995.04.18 00:00

  • 산업구조 조정 활발...신설기업이 망하는 기업보다 많아

    경기 양극화현상으로 올들어 부도를 내고 망하는 기업이 속출하고 있지만 새로 생겨나는 기업이 망하는 기업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현상은 업종이나 품목에 따라 산업의 구조조정이 활발하게 이루어져 사양산업이나 한계기업이 많이 무너지고 있으며 업종과 품목 경쟁력 경영능 력에 따라 기업의 흥망이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올 1.4분기의 서울지역 신설 법인 수는 3천6개로 작년같은 기간의 ...

    한국경제 | 1995.04.15 00:00

  • 금융주등 1백29개종목 주가 최저치 92년보다 낮아져

    ... 하락율이 79%였다. 남양 요업개발 경동산업 호승 근화제약1우선주 광덕물산등도 60%이상 하락 했다. 증권주중에서는 보람증권우선주가 1만2천원에서 6천5백40원으로 42%하락 낙폭이 가장 컸다. 종합주가지수가 92년4월당시보다 높은데도 불구하고 92년 4월보다 주가가 하락한 종목이 많은 것은 93년이후 주가가 상승할때 종목별 양극화현상이 빚어진데다 우선주들이 시장에서 소외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5.04.12 00:00

  • [금융I면톱] 은행, 영세기업 어음할인 점점 줄여

    ... 영세소기업의 사채시장의존도가 점점 커지고 있다. 연구소관계자는 "전체 중소기업들이 금융기관을 통해 상업어음을 할인하는 비율은 85년이후 지속적으로 높아져 93년에는 약95%에 달하고 있다"며 "이는 중소기업들사이에서도 양극화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볼수있다"고 분석했다. 금융기관들이 영세소기업의 상업어음을 할인해주지 않는 것은 이들 기업들의 담보부족이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세소기업들은 부동산을 담보로 어음을 할인받는 비율이 ...

    한국경제 | 1995.04.12 00:00

  • [사설] (13일자) 기업이 기업을 돕는 팩토링 회사

    ... 중소기업을 직접 지원하기 보다는 자생력있는 중소기업의 어음할인을 이 회사가 전담하여 연간 2,000억~3,000억원 규모의 단기 대출효과를 거두도록 전경련산하 대기업이 300억원 정도의 지분참여를 한다는 방침이다. 경기의 양극화가 확산되면서 전반적인 경기호조에도 불구하고 임금상승과 원화절상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고 고금리와 자금난 등으로 부도업체가 증가하는 어려운 금융상황을 "기업이 기업을 돕는 방식"으로 극복하려는 노력으로 보여 안타깝게 ...

    한국경제 | 1995.04.12 00:00

  • 대-중기 '제도적협력'시대 개막..전경련-기협 공조체제 의미

    ... 대소를 가릴것 없이 국내기업간 "결속"이 시급해졌다는 얘기다. 사정이 이런데도 중소기업들은 갈수록 기력을 잃어온 게 현실이다. 지표상의 국내경기는 호황을 계속하고 있는데도 중소기업들의 부도가 잇따르는등 기업규모에 따른 경기양극화 현상이 심화돼온게 작금의 실정이었다. 부품등 하도급분야에서 중소기업들이 밑을 받쳐주지 않으면 버틸 수 없는 대기업들로서는 좌시할 수 없는 내부위기로 비쳐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순망치한을 실감한다고나 할까. ...

    한국경제 | 1995.04.11 00:00

  • [펀드매니저 증시진단] 기관투자가 동향이 주요 관심사

    ... 있으며,이와같은 경기 호황국면은 일부에서 경기과열논쟁이 있지만 적어도 금년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별 경기의 특징을 보면 중화학공업.대기업은 호조세를 보이는 반면에 경공업.중소기업은 부진세를 면치 못하는 경기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와같은 현상을 반영하여 최근 주식시장에서도 반도체 유화 자동차 전기.전자등 중화학공업 분야의 업종 대표주 ,위, 루칩을 중심으로 주가 탄력성이 강화되고 여타 종목은 약세를 나타내는 주가 차별화현상이 ...

    한국경제 | 1995.04.11 00:00

  • 중소기업 자금양극화 현상 심화..우량기업엔 '대출세일'

    중소기업 내에서도 우량업체와 영세업체 사이에 자금양극화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9일 한국은행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중소기업의 부도가 크게 늘고 특히 중견기업인 덕산그룹 등의 부도와 유원건설 자금악화 등의 여파로 은 행들이 대출 심사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반은행들은 올들어 사업전망이 좋지 않고 담보력이 빈약한 중소기업 등에 대한 대출을 사실상 전면 동결하고 있는 대신 중소기업 의 무대출 비중을 지키기 위해 우량 ...

    한국경제 | 1995.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