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22,1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재형 "기본소득이 성장정책? 이재명, 실패한 소주성 계승하나"

    ...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최근 "기본소득이 곧 성장정책"이라고 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이다. 최 전 원장은 "모든 국민에게 8만원을 주는 기본소득은 큰 틀에서 보아 복지 정책이고, 양극화를 일부 완화시키는 분배 정책이 될지언정, 성장 정책은 결코 아니다"며 "일종의 변형된 소주성(소득주도성장)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실성도 실효성도 의문시되는 분배 정책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이를 ...

    한국경제 | 2021.08.01 13:42 | 신현보

  • thumbnail
    崔, 이재명 기본소득 또 직격 "사이비 분배 정책 '화장술'"

    ... 되지 않는 정책을, 실효성도 의문시되는 사이비 분배 정책을 내놓고서 성장 정책이라고 주장하는 이재명 지사의 생각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국민에게 8만원을 주는 기본소득은 큰 틀에서 보아 복지 정책이고, 양극화를 일부 완화시키는 분배 정책이 될지언정, 성장 정책은 결코 아니다"라며 "일종의 변형된 소주성(소득주도성장) 정책"이라고도 지적했다. 이 지사가 최근 한 광주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기본소득이 곧 성장정책"이라고 자평한 것을 공개 비난한 ...

    한국경제 | 2021.08.01 13:18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박용진 "다들 '나랏돈 물쓰듯' 대회 나왔나" 포퓰리즘 직격

    ... 진보적인 것으로 생각하시는데 그렇지 않다. 경제 성장에서의 유능함과 민생 문제에서의 민감함은 진보가 갖춰야 할 새로운 덕목이다. 가장 듣기 싫은 소리가 '진보는 경제 못 한다', '무능하다'는 말이다. -- 감세로 인한 경제 양극화 심화에 대한 우려는. ▲ 금융자산가, 부동산자산가, 10억 이상 벌어들이는 슈퍼리치들에 대해서는 증세하자는 입장이다. 다만 자영업자, 임금노동자 등 자신의 노동과 노력으로 돈을 버는 사람들에게 감세를 해 가처분소득을 높여주자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8.01 10:01 | YONHAP

  • thumbnail
    가덕도 찾은 이재명 "국토 균형발전에 동남권 신공항 필요"(종합)

    ... 이어 "북항 재개발 현장을 둘러보니 부산에도 젊은 층이 일할 수 있는 핵심산업 기반이 필요하고 인재,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돼야 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에 대해선 "지방과 수도권 간 양극화가 심화하면서 지방의 메가시티화가 절실한 과제가 됐다"며 "김경수 전 지사가 그동안 동남권 메가시티를 구상해왔는데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메가시티를 통한 지역 균형 발전 문제는 국가적 과제라는 점에서 ...

    한국경제 | 2021.07.31 16:50 | YONHAP

  • thumbnail
    부산 찾은 이재명 "지방소멸 막기 위한 전향적 투자 필요"

    북항 재개발 현장서 "부산에도 젊은층 일할 핵심산업 기반 필요" 동남권 메가시티 차질 우려에 "중앙정부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31일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현장을 방문해 "수도권과 지방 간 양극화를 해결해야 한다"며 지방소멸 막기 위한 전향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번 부산 방문에 대해 국가 균형 발전에 대한 필요성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수도권은 인구 과밀 등이 문제, 지방은 소멸 단계 ...

    한국경제 | 2021.07.31 11:53 | YONHAP

  • thumbnail
    [샵샵 아프리카] 남아공도 기본소득 논란…폭동 계기

    ... 남아공은 역사적 흑인 자유투쟁에 기반한 아프리카민족회의(ANC)와 공산당, 노조 등 세 기둥이 집권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 문제는 ANC가 넬슨 만델라 초대 대통령을 필두로 1994년 집권한 지 한 세대가 거의 다 돼가지만 소득 양극화가 개선되기는커녕 오히려 심화했다는 점이다. 29일 파이낸셜메일에 따르면 지난 27년간 흑인 정권은 한마디로 가난한 사람에 친화적이지 않았다. 비츠 대학 남반구 불평등 연구소의 아루어프 차터지 등 연구진의 조사 결과, 1993년과 ...

    한국경제 | 2021.07.31 08:00 | YONHAP

  • thumbnail
    첫 쉼표 찍은 尹, 국힘 입당 두고 숙고의 시간

    ...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입당 결단과 맞물려 정책행보에도 초점을 맞추려는 표정이다. 그동안 '반문' 결집에 주력한 탓에 상대적으로 국정운영 비전이 미흡했다는 지적을 고려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캠프 차원에서 이미 부동산, 일자리, 양극화 해소 등 큰 틀의 핵심 공약 테마를 정해둔 상태로,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정책 총괄을 맡았다. 김병민 대변인은 "내부적으로 정책을 다듬고 검토하고 있다"며 "정책 발표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7.30 10:35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소상공인 피해지원 최우선…추경 신속히 집행"

    ... 대상으로 한 지원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코로나19 대유행의 충격이 사회의 가장 약한 계층에 집중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위기가 지속되는 내내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외환위기 때처럼 양극화가 고착되지 않도록 멀리 내다보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6%에서 4.3%로 상향 조정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저력과 우리 경제에 대한 ...

    한국경제 | 2021.07.29 16:07 | 신용현

  • thumbnail
    문대통령 "소상공인 피해지원 최우선…추경 신속히 집행"

    ... 취약업종 지원을 더 확대하고, 청년·여성·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에도 힘써달라"고 했다. 특히 코로나 충격이 취약계층에게 더 큰 타격을 줬다면서 "위기가 지속되는 내내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외환위기 때처럼 양극화가 고착되지 않도록 멀리 내다보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신용등급이 낮고 소득이 낮은 국민을 위한 정책금융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득이 채무를 제때 갚지 못하는 분들에 대한 신용회복 방안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7.29 15:46 | YONHAP

  • thumbnail
    IMF, 올해 세계성장률 6% 전망유지…선후진국 회복격차는 커져

    ... 상향된 것이다. 이번 수정 전망치의 가장 큰 특징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격차가 더 벌어진다는 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지난해 세계 경제가 3.2% 위축된 이후 선·후진국 간 경기회복 속도의 양극화가 심화한다는 분석인 셈이다. 선진국의 올해 전망치는 5.6%로 직전보다 0.5%포인트 올라갔다. 미국은 0.6%포인트 상향된 7.0%로 예상됐고, 독일과 프랑스 등 유로권은 0.2% 올라간 4.6%로 전망됐다. 영국과 캐나다는 각각 ...

    한국경제 | 2021.07.27 2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