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2,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민의힘 선대위 내주 첫 공식 회의…"김성태 사퇴 없다"

    ... 본부장이 중앙위원회 의장으로서 직능총괄본부를 당연직으로 맡았다"며 "유·무죄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그만두는 것을 고려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선대위는 오는 28일 2030 세대를 위한 정책·공약을 제시할 청년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윤 후보가 약자와의 동행위원회와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겸직해 양극화 해소와 청년 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26 19:08 | YONHAP

  • thumbnail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 "약팀 상대로 연승? 우린 강팀에 더 강해"

    ... 최다 연승 기록을 갈아치우고 2009-2010시즌, 2010-2011시즌에 달성한 구단 최다 연승(10연승) 기록도 깬다. 대기록 달성을 목전에 둔 강성형 감독은 침착하게 선수들을 격려하며 일전을 준비했다. 일각에선 리그의 양극화 문제가 현대건설 연승 행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프로배구 여자부는 명문 팀 흥국생명이 핵심 선수들의 이탈로 전력이 급감했고, IBK기업은행이 극심한 내홍을 겪으며 경쟁력을 잃어버렸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도 다른 팀들과 ...

    한국경제 | 2021.11.26 18:46 | YONHAP

  • thumbnail
    "단 3일 만에 130% 수익"…'박스피' 지친 동학개미 몰린다

    ... 해도 하루평균 거래대금이 3조원대에 불과하던 업비트는 이달 들어 하루평균 거래대금이 11조원으로 불어났다. 단일 암호화폐거래소의 하루평균 거래대금이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과 맞먹는다. “내년 초 한·미 증시 양극화 완화 기대” 국내 증시 부진 속 미국 증시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정보기술(IT) 업종에서는 한·미 주식 간 밸류에이션 격차가 사상 최대치로 벌어졌다. 하지만 내년 초가 되면 극단적으로 양극화한 ...

    한국경제 | 2021.11.26 17:18 | 고재연

  • thumbnail
    "차기 정부 가족정책, 다문화 중심 벗어나 지원범위 다양화해야"

    ... 차기 정부가 나아가야 할 가족 정책 방향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어 '한국가족, 무엇이 이슈인가?'를 주제로 발표한 진미정 서울대 교수와 성미애 방송통신대 교수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로 한국 사회의 양극화 현상은 심화했다"며 "이를 기점으로 결혼과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과 가족 간 친밀성의 하락 등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이는 향후 한국 사회에 (가족해체 등)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하기에 정책적인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하다"며 ...

    한국경제 | 2021.11.26 16:15 | YONHAP

  • thumbnail
    도시정비사업 전문가 김제경 소장 "'똘똘한 한채'는 선택 아닌 필수" [2021 GFE]

    ... 부동산 자문위원 등을 역임하고 있다. 김 소장은 최근 몇년간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강화로 다주택자들이 가치가 낮은 주택을 먼저 처분하는 이른바 '똘똘한 한채' 선호 현상이 강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렇다보니 서울과 지방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서울 내에서도 외곽 지역과 중심 지역의 차이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똘똘한 한채를 고려한다면 실거주가 가능한 선에서 최대한 상급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영끌'로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 실거주가 어려운 ...

    한국경제TV | 2021.11.25 18:17

  • thumbnail
    기준금리 다시 1% 시대…"주택 매수심리 더욱 위축될 것"(종합)

    주택담보대출 절반 이상이 변동금리…금리상승에 상환 부담 증가 전문가들, 종부세 부담 겹쳐 똘똘한 한 채 선호·양극화 심화 전망 매매 수요 감소로 전·월세 시장에 부담 증대 관측도 기준금리가 다시 연 1%대로 올라서면서 가뜩이나 움츠러든 주택 매수심리가 더욱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이 커진 가운데 금리까지 상승 추세를 보이면서 다주택자들의 고민이 커질 전망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5일 연 0.75%인 ...

    한국경제 | 2021.11.25 17:22 | YONHAP

  • thumbnail
    대출규제에 금리인상까지…깊어지는 주거 양극화

    기준금리 인상으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은 더 커지게 됐습니다. 갈수록 주거 양극화가 깊어지고 있는 분위기인데, 문재인 정부 4년을 분석해 보니 실제로 저소득층은 집을 가진 사람이 줄었고, 고소득층은 집을 산 사람들이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홍헌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집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의 불만이 많아졌습니다. 벼락거지와 같은 자조섞인 부동산 신조어들이 만들어지면서 주거사다리가 무너졌다는 평가도 ...

    한국경제TV | 2021.11.25 17:20

  • thumbnail
    종부세 부담에 기준금리도 인상…"주택 매수심리 더욱 위축"

    전문가들, 똘똘한 한 채 선호·수요 양극화 현상 심화 전망 매매 수요 감소로 전·월세 시장에 부담 증대 관측도 기준금리가 다시 연 1%대로 올라서면서 가뜩이나 움츠러든 주택 매수심리가 더욱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이 커진 가운데 금리까지 상승 추세를 보이면서 다주택자들의 고민이 커질 전망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5일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8월 인상 ...

    한국경제 | 2021.11.25 12:14 | YONHAP

  • thumbnail
    "노동시간 줄면서 비정규직 '저월급' 노동자 비중 증가"

    ... 45.0시간이었고 작년엔 42.7시간과 32.7시간이었다. 이 연구위원은 "2003년엔 비정규직 노동시간이 정규직의 90% 수준이었는데 지난해에는 77% 수준으로 줄었다"라면서 "적절한 생활을 위해 적정한 노동시간을 보장하는 것이 '노동시장 양극화' 시대에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공공기관이 자회사를 설립해 비정규직을 고용하는 정규직화 모델을 재검토하고 특수고용노동자와 플랫폼 노동자의 노동자성을 현재보다 더 적극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

    한국경제 | 2021.11.25 11:43 | YONHAP

  • thumbnail
    '초저금리시대' 20개월 만에 마감…집값 오를까 내릴까

    ...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함 랩장은 "무분별한 주택구입보다는 대기수요가 꾸준한 신축이나 교통망 예정지, 공급 희소성이 지속될 수 있는 지역 위주로 매입 수요가 제한되며 지역별 양극화가 커질 수 있을 것"이라며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매매수요가 감소하면 일부 수요는 임대차시장으로 옮겨가 전세시장에 부담을 줄 수도 있을...

    한국경제 | 2021.11.25 11:28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