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71-8480 / 8,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독일총선, 기민당 연정 55% 득표로 압도적 승리

    독일 통일의 주역인 헬무트 콜 총리가 이끄는 중도우파 기민당 (CDU) 연정은 2일 58년만에 처음으로 치러진 전독 총선에서 55%의 득표에 성공함으로써 동.서독 통일절차를 민주적으로 마무리짓고 새로운 통일독일의 역사적 새장을 열었다. 지난 1932년 아돌프 히틀러의 독재정권 수립 이후 처음으로 동.서독 전역에서 실시된 이날 선거의 결과를 컴퓨터로 예비집계한 ARD와 ZDF 양대 TV에 따르면 기민당이 약 44%, 연정 파트너인 자유민주연맹(FDP)이 ...

    한국경제 | 1990.12.03 00:00

  • 불가리아, 내년 3월 의회해산 5월 총선

    ... 젤레프 대통령 및 정당 지도자들과 회담한 후 전국 총 파업 4일째인 29일 사임했는데 이 회의에서 정치 지도자들은 사회당에도 소속하지 않고 제1야당인 민주세력연합(UDF)에도 소속하지 않는 총리를 수반으로 하는 새 과 도 연정을 곧 수립해야 한다는데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루카노프 총리가 밝혔다. 젤레프 대통령은 30일 노조기관지 트루드와의 회견에서 현 의회가 국영기업의 민영화,외국인 투자,금융.농업 개혁법률들을 표결하고 새 헌법을 채택한 후 내년 3 ...

    한국경제 | 1990.12.01 00:00

  • 통일독일, 첫 자유총선 내일 실시

    ... 지닌다. 이번 선거에서는 헬무트 콜 총리를 다시 한번 총리후보로 추대한 집권 기민당과 기사당의 기독교우파연합이 오스카 라폰테느 총리후보의 사민당을 누르고 승리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자민당을 포함한 현재의 3당 연정체제가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최근까지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기민.기사당과 사민당에 대한 지지도는 각각 45% 와 35%선으로 10%포인트라는 큰 격차를 보이고 있으며 이밖에 녹색당과 자민당이 79%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

    한국경제 | 1990.12.01 00:00

  • 불가리아정부 총파업속에 사퇴

    ... 정치지도자들이 최근 전후 최악의 경제위기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정치적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일련의 회담을 열고 현정부의 사퇴를 종용키로 결정했기 때문에 루카노프 총리의 사임은 예상되었었다. 루카노프 총리의 사임으로 과도연정이 수립되고 조기총선으로 이어져 늦어도 내년 3월까지에는 선거가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가 어떻게 구성될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정치소식통들은 사회당원도 아니고 제1야당인 민주세력연합(UDF) 인사도 아닌 총리가 새 ...

    한국경제 | 1990.11.30 00:00

  • 콜, 내달 2일 전독 총선서 압승 전망

    ... 통일의 대업을 이루어낸 독일 최장수 총리의 길을 향해 나아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권위있는 알렌스바흐연구소가 선거를 1주일 앞두고 발표한 최신 여론조사 결과 에 따르면 콜 총리가 이끄는 기민당과 바이에른 사민당및 자민당등 연정 참여 정당 은 53.7%의 지지를 얻고있어 33.4%의 지지율에 그친 사민당을 20% 포인트 이상 크게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콜 총리는 또 개인적인 지지도 면에서도 라퐁탠 사민당수를 22% 포인트나 앞지르고있는 것으로 ...

    한국경제 | 1990.11.26 00:00

  • 폴란드, 오는 25일 대통령 선거

    폴란드는 오는 25일 사상처음으로 대통령 선출을 위한 직접선거를 실시한다. 자유노조 주도의 연정이 출범한 지 15개월만에 실시되는 이번 선거는 자유노조 지도자 레흐 바웬사와 타데우스 마조비에츠키 총리간의 치열한 각축전이 될 것으로 예상되나 폴란드 출신의 캐나다 기업인 스타니슬라프 티민스키의 도전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2천7백만 유권자의 표를 놓고 6명의 후보가 출마한 이번 선거에서는 어느 후보도 과반수를 획득하지 못할 ...

    한국경제 | 1990.11.24 00:00

  • 인도 집권당 사실상 분당...싱총리 반대파 의원들, 새 당수선출

    ... 일부 의원들이 5일 현 당수인 싱 총리에 반기를 들고 별도 집회를 개최, 당내 반대파 세력의 지도자인 찬드라 센카르(63)를 새 당수로 선출함에 따라 자나타 달당은 집권 11개월만에 최대의 분당 위기에 처했으며 이에 따라 현 연정의 퇴진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60명 이상의 자나타 달당 의원들은 이날 당의 공식 집회에 참석치 않고 데비 랄 전 부총리 자택에서 별도의 집회를 열어 싱 총리 반대파의 원로인 센카르를 새로운 당 지도자로 선출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0.11.06 00:00

  • 인도연정 최악의 위기 직면

    인도 경찰이 2일 인도북부의 아요드야 마을에서 회교 사원을 공격하려던 힌두교도들에게 또다시 발포, 18명의 힌두교도가 사망하는등 이날 하루동안만 종교분쟁으로 인한 사망자가 68명이나 발생하여 11개월전에 발족한 V P.싱 총리의 5개 정당 국민전선 정부가 최악의 정치위기를 맞고 있다. 뉴델리 동남방 5백50km 지점인 우타 프라데쉬주의 아요드야 마을에서 발생한 이날 사건은 이 마을의 힌두교 성지위에 세워진 회교사원을 허물고 힌두교 ...

    한국경제 | 1990.11.03 00:00

  • 인도, 싱 총리 정부 붕괴 가능성 높아져

    비쉬와나타 프라탑 싱 인도 총리가 이끄는 자나타 달당과 힌두 바라티야 자나타당(BJP)이 2개주에서 연정 구성을 서로 지원키로 한 결정을 취소함에 따라 싱 총리가 이끄는 인도 정부의 붕괴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이보다 앞서 인도 정부가 BJP의 L.K. 아드바니 당수를 체포하자 BJP는 23일 집권 연정으로부터 이탈, 5개 정당만의 민족전선 정부는 의회내의 소수파로 전락해 싱 총리 정부의 붕괴는 임박한 것으로 관측돼 왔다. 자나타 달당과 ...

    한국경제 | 1990.10.27 00:00

  • "태국정치의 십계명" 화제...총리보좌관출신 교수가 지어

    정부가 추진하는 거액 프로젝트들을 둘러싼 연정 내각료들간의 첨예화된 이전투구식 이해대립으로 태국 정부 지도자들이 야당과 군부, 언론, 노조, 학생, 교수들로부터 연일 집중 공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차티차이 추나완 총리의 전 정치외교 담당 특별보좌관이었던 저명 대학 교수가 더러운 머니 게 임으로 점철돼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태국 정치를 풍자해 만든 "태국정치의 십계 명"(THE TEN COMMANDMENTS OF THAI POLITICS)이란 ...

    한국경제 | 1990.10.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