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051-5060 / 5,1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민예금 5조 '대주주 쌈짓돈' 운용…2조4500억 분식회계도

    ... 아예 '브로커'를 끼고 수를 늘려나갔다. 사업장은 총 80여곳으로 대부분이 건설 사업(50곳)이었으나 해외 해수욕장 개발,선박,모래 사업,태양에너지 개발,운전학원까지 포함돼 있었다. 페이퍼컴퍼니 유지 비용만 연간 130억~150억원이었다. 우병우 대검찰청 수사기획관은 "부산저축은행그룹의 실체는 금융기관이 아니라 전국 최대 규모의 시행사였다"며 "엄격한 대출 심사 대신 고위험 · 고수익을 좇는 투기사업자에 가까웠다"고 밝혔다. 사업 성공시 수익금 중 30~100%가 페이퍼컴퍼니의 ...

    한국경제 | 2011.05.02 00:00 | 이고운

  • '부산저축銀 21명 기소' 대검 수사기획관 문답

    부산저축은행그룹 불법대출 관련자 21명을 기소했다고 발표한 대검찰청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2일 "대주주·경영진 4∼5명이 저축은행을 사금고화하며 각종 비리를 저질렀다"며 "앞으로 불법 인출 부분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우병우 기획관과 일문일답. --분식회계를 통해 대주주·경영진에 배당금을 줬는데 이는 횡령·배임 등과도 연관이 있나 ▲현재 법리 검토 중이고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 등 감독 기관의 혐의는 ...

    연합뉴스 | 2011.05.02 00:00

  • 저축銀 7조대 비리 '감독부실' 수사

    ... 감독기관을 대상으로 로비 창구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 중 금감원 국장 출신인 부산2저축은행 문평기 감사를 구속기소하고 나머지 중앙부산·대전·전주저축은행 감사 3명은 불구속기소했다.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금감원에서 10년 가까이 검사를 하고도 불법행위를 적발하지 못한 게 부실을 키운 원인"이라며 "같은 은행에 동일한 검사 인력이 파견돼 유착 가능성도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현재까지 수사는 전체 범행 ...

    연합뉴스 | 2011.05.02 00:00

  • 檢, 부산저축은행그룹 회장 금주 소환

    ... 부실대출을 선별하는 작업을 통해 상당한 규모의 불법대출이 이뤄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환 대상에는 박 회장 외에 불법대출에 직접 관여한 혐의가 드러난 김민영 부회장과 김양 부회장 등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실무자는 이미 상당 부분 조사를 마쳤고 압수수색 자료도 검토를 마쳤다"며 "그동안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주요 피의자들을 불러 구체적인 혐의사실 확인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불법대출과 함께...

    연합뉴스 | 2011.04.04 00:00

  • 檢 저축은행 대주주 도덕적 해이에 `철퇴'

    ... 새부산신용금고), 2006년 중앙부산저축은행(옛 서울중앙저축은행), 2008년 대전상호저축은행(옛 대전저축은행)·전주상호저축은행(옛 고려저축은행)을 인수하는 등 공격적 인수합병(M&A)을 통해 업계 1위로 급성장했다.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국민경제에 막대한 부담을 지운 저축은행의 부실에 대해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수사 및 조사를 벌여 대주주와 경영진의 책임을 엄정하게 추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나확진 기자 abullapi...

    연합뉴스 | 2011.03.15 00:00

  • [인사] 한국투자금융그룹 ; 동원그룹 ; SPC그룹 등

    ... ◈영남대 <팀장>▷재산관리 윤주일▷인사관리 서쌍국▷대학자원관리시스템설치추진단총괄지원 김진호▷체육지원 이규동▷취업지원 최만수▷경력개발 남삼희▷정보화지원 한정일▷구매 문우근▷여대생커리어개발 박종국▷수업학적 박선주▷장학 우병우▷교무 손판규▷정보전산 김미영▷시설 최정석▷장애학생지원센터 강옥희▷입학 신승환<행정실장>▷공학교육혁신센터 강철구▷천마인재학부 배태을▷중앙기기센터 안종현▷음악대학 이광희▷산업대학원 백익현▷출판부 전홍관▷기초교육대학 정지철 ...

    한국경제 | 2011.02.24 00:00

  • 정옥근 前해군총장 비리의혹 사건 대전지검 이송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는 공금유용 등의 비리 혐의를 잡고 내사해온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 관련 사건을 대전지검에 넘기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사건의 성격이나 규모, 관련자들의 소재지 등을 감안할 때 대전지검에서 담당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해 이송 결정을 했다"며 "수사 여부나 방향 등은 자료를 토대로 대전지검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수부는 정 전 총장이 2008년부터 2년간 참모총장으로 재직하면서 ...

    연합뉴스 | 2011.02.08 00:00

  • 정옥근 前 해참총장 비리사건…중수부서 대전지검으로 이송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는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의 업무추진비 유용 등 비리 혐의 사건을 대전지검에 넘기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날 "사건 관련자들의 소재지 등을 고려할 때 중수부보다 대전지검이 담당하는 쪽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조사해온 관련 자료를 함께 내려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중수부는 정 전 총장이 2008년부터 2년간 참모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수억원대의 업무추진비를 유용하는 등 비리를 저지른 ...

    한국경제 | 2011.02.08 00:00 | 이고운

  • C&그룹 전ㆍ현직 임원 6명 구속…3명 영장기각

    ... 방침이다. 특히 박택춘 전 C&중공업 사장의 형인 박해춘 씨가 우리은행장으로 재직하던 2007~2008년에 C&중공업이 우리은행으로부터 2천200억여원을 대출받는 과정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법정 구속기간에 전ㆍ현직 임원들의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겠다. 기본적인 수사의 흐름이 달라질 것은 없다"며 통상적인 절차대로 수사해 나갈 것임을 내비쳤다. 검찰은 앞서 지난 16일 2006∼2007년 C&우방의 ...

    연합뉴스 | 2010.12.20 00:00

  • C& 임회장 130억 횡령…1천700억 사기대출

    ... 조작해 245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검찰은 밝혔다. 앞서 그는 계열사들의 회계장부를 조작해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내고 부도 위기에 처한 계열사들을 부당 지원한 혐의 등(특경가법상 사기ㆍ배임 등)으로 지난달 23일 구속됐다.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C&그룹은 횡령을 비롯해 계열사 부당지원, 주가조작 등 부실기업에서 나타나는 모든 비리들이 확인됐다"며 "이번 수사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회사를 상장폐지시키는 등 부실화한데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이어서 엄정한 ...

    연합뉴스 | 2010.11.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