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0381-90390 / 90,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월드컵 축구

    지구촌은 제15회 미국 월드컵으로 떠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월드컵이란 일반적으로 세계선수권대회를 말하는데 그중에 유명한 경기회로는 축구 (서커)와 배구가 있다. 그러나 축구에 대한 지구촌의 열기는 다른 어떤 경기와 비교도 되지 않는다. 우선 예선에 참가한 나라가 143개국이나 되고 지역예선저만 491경기를 치루었다. 본선의 우주중계예약이 190개국에 딜하며 중계방송의 연 시청인원이 32억명이나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18일 우리팀과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대표선수 가족들 승리 기원

    18일 오전 월드컵 축구 한국팀의 첫 경기가 열리는 동안 울산에 집을 둔 대표 선수들의 가족들은 가슴을 죄면서 TV를 시청,2대0으로 패색이 짙어 지다가 후반에 연속 골이 터져 2-2무승부로 경기를 끝내게 되자 환호. 대표팀 주장인 GK 최인영선수(33.현대)의 집인 울산시 남구 무거동 현대 협성APT에서는 부인 서춘희씨(36)가 아들 수웅군(4)을 안고 초조함을 감추 지 못한 채 최선수가 선방할 때마다 두손을 모아 기도. 서씨는 "남편이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김대통령, 월드컵축구팀에 격려전문

    김영삼대통령은 18일오전 스페인과의 월드컵 축구전에서 선전한 한국대 표팀에게 격려전문을 보낸데 이어 김호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0대2의 불 리한 여건과 시간에 쫓기면서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 순간까지 분투하는 모습은 우리국민의 저력을 과시한 것"이라고 격려했다. 김대통령은 또 "어떠한 여건속에서도 좌절하지 않는 투지를 가지면 모든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는 중요한 교훈을 우리에게 주었다"며 "남은 경기 에서도 선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 오늘의 석간톱뉴스 > 스페인과 비겼다...월드컵축구

    *1면톱 = 스페인과 비겼다...월드컵축구 *경 제 = "하반기 성장 7% 안팎" *사 회 = 골인! 골인!...얼싸안고 환호..월드컵 스페인전 *1면톱 = 스페인과 비겼다...막판 극적 연속골 *경 제 = "[맛벌이 소득] 합산과세"...재무부 검토 *사 회 = "이렇게 좋을수가"...월드컵축구 *1면톱 = 막판2골 전국민 열광...월드컵축구 *경 제 = 금융그룹 국책은행 경영권인수...부처이견 ''표류'' *사 회 = "볼리비아엔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독일, 개막전서 볼리비아에 1-0 승리

    전차군단 독일이 볼리비아를 1-0으로 꺾으며 94미국월드컵 개막전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대회 우승팀인 독일은 18일새벽4시(한국시간) 시카고 솔저필드 구장에서 벌어진 대회 개막전에서 후반 16분 클린스만의 골을 결승점 으로 지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한편 이날 경기서 볼리비아는 그동안 부상으로 출전치않았던 에체베리가 후반에 출전했는데 출전 5분만에 독일선수에 강력한 파울을 범하고 퇴장, 24일 한국전에는 뛸수 없게 됐다.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한국, 스페인과 극적인 무승부..후반종반 2골

    한국이 스페인과의 개막전에서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18일 미국 댈러스 코튼볼구장에서 벌어진 ''94 미국월드컵 예선 C조 첫경기에서 후반 39분과 45분에 터진 홍명보와 서정원의 연속골로 스페인과 2-2로 비겨승점 1점을 얻었다. 전반을 득점없이 비긴 한국은 후반 5분 살리나스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 한데 이어 5분뒤인 10분께 보이코체아에게 두번째골을 내줘 패색이짙었다. 그러나 반격에 나선 한국은 기동력을 앞세워 상대문전을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김대통령, 월드컵축구팀에 축전...김호감독에 격려전화

    김영삼대통령은 18일오전 스페인과의 월드컵 축구전에서 선전한 한국 대표팀에게 격려전문을 보낸데 이어 김호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0대2의 불리한 여건과 시간에 쫓기면서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 순간까지 분투하 는 모습은 우리국민의 저력을 과시한 것"이라고 격려했다. 김대통령은 또 "어떠한 여건속에서도 좌절하지 않는 투지를 가지면 모 든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는 중요한 교훈을 우리에게 주었다"며 "남은 경기에서도 선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동점골 수훈 서정원선수 인터뷰

    스페인과의 경기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넣어 한국축구를 패배일보전 에서 살려낸 서정원은 스페인과의 경기에는 항상 자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극적인 동점골을 넣은 소감은 *동점골을 넣게 돼 너무 기쁘다. 특히 이 탈리아 월드컵때 현지까지 가서 엔트리에 끼지못한것이 항상 불만이었는데 이번대회에서 동점골을 넣게돼 모든것을 씻게됐다. -스페인전에는 특히 자신이 있나 바르셀로나 올림픽 전 가진 스페인과의 평가전에서도 골을 넣어 스페인 전에는 언제나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한국팀 빠른 공격 예상밖 위협'..스페인 감독

    댈러스의 더위에 선수들이 지쳐 게임을 제대로 풀지 못했다. 앞으로 남은 시카고에서의 2게임을 꼭 이겨 반드시 예선을 통과하겠다. 후반 10분께 골잡이 살리나스를 너무 빨리 뺀 것이 결정적인 실수였다. 한국의 빠른 공격은 예상보다 위협적이었다. 선수들을 재조직해 최상의 전력으로 끌어올리는 과제가 남아있다.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초반 오버페이스로 고전'..김호 감독

    "오늘 경기는 성공작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섭씨37도가 넘는 무더위가 가장 큰 어려움이었으나 이를 극복하고 막판 동점을 연출해낸 선수들에 게 감사한다. 전반 초반 오버패이스를 한 것이 숫적 우세에도 불구 후반 초반고전한 원인이 됐다.두골을 빼앗긴뒤 선수들이 무기력한 경기를 펼쳐 패하는듯 했으나 발빠른 서정원과 하석주를 투입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공격을 주도하며 상대 수비수들을 몰고 다닌 황선홍과 게임을 이 끌며 수위퍼와 게임메이커...

    한국경제 | 1994.06.18 00:00